[홍대] 태국요리...라고? 정말? '게이트나인'


홍대 AK 앤에 있는 태국요리 전문점 게이트나인. 푸드코트를 둘러보다가 일행이 태국요리 땡긴다고 해서 가봤습니다.


가게는 꽤 넓습니다. 좌석도 공간을 넉넉하게 쓰는 편.


창가자리 좋아요. 요즘 들어서 높은 층에 있는 식당이나 카페들에서 내려다 보면 홍대도 제법 전망이 괜찮은 느낌입니다. 달동네스러움과 도심이 공존하는, 실로 한국 그중에서도 서울다운 맛이랄까.


메뉴 사진은 클릭하면 와방 커집니다. 메뉴는 꽤 다양하게 갖춰두고 있는 편이에요.


얌 느어양. (18300원) 쇠고기 샐러드입니다. 비주얼이 꽤 좋은데, 먹어보고서는 당혹스러웠어요. 나쁘지 않은 쇠고기 샐러드입니다. 솔직히 가격이 비싸서 그만큼의 만족감을 준 요리는 아니었지만.


하지만 당혹스러운 것은 그 부분이 아니라, 이 메뉴는 이름만 봐도 '나는 태국요리입니다!'라고 티를 내는데... 이 맛의 어디가 태국요리?


태국요리 하면 특유의 향신료가 부각되는 그런 느낌이 있죠. (사실 전 고수나 레몬그라스 등등 태국요리에 당연하게, 많이 쓰이는 향신료들 때문에 태국요리 중 먹을 수 있는 메뉴가 꽤 제한적인 편이에요) 그런데 이건 그런 느낌이 1나노그램도 없어요-_-; 여기가 태국요리 전문점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한테 이 메뉴를 내주면 그냥 평범한 서양식 쇠고기 샐러드라고 생각할 겁니다.


나시고랭. (13800원) 먹어보고 격렬하게 생각했습니다. '나의 나시고랭은 이러치 아나!'

샐러드도 그랬는데 이것도 '대체 어디가 태국요리?' 라고 묻고 싶어지는 맛이에요. 이건 태국요리라기보다는 괜찮은 중국식 볶음밥을 먹는 느낌인데. 특유의 신맛과 단맛, 그리고 향신료 팍팍 들어간 태국요리스러움이 전혀 없어서 당혹스러웠습니다.


이게 태국요리라는 점을 배제하고 순수하게 맛만을 따지면 나쁘지 않은 식사였습니다. 비싼 가격만큼의 만족감은 아니었지만.

하지만 애당초 태국요리 전문점에 들어갈 때는 태국요리스러움을 기대하고 가게 되는데 여긴 그런 기대감을 만족시켜주지 못하다 못해 뒤통수를 때렸어요. 여러모로 당혹스러운 식사였습니다-ㅁ-;


덧글

  • 듀얼콜렉터 2018/12/16 04:57 # 답글

    헐, 저 얌 느어양 절대 아니네요, 사진만 보면 그냥 양식샐러드 같네요... 제 친구가 태국인인데 태국음식점을 운영해서 같이 재료도 사면서 걔네집에서 자주 먹는데 얌 느어양 소스는 거기서 직접 만들어서 집에서 샐러드에 뿌려먹는 수준이라 저건 진짜 아닙니다 ㅋㅋ 얌 느어양 소스는 어간장을 베이스로 레몬쥬스랑 양파, 고수외 여러 재료로 만드는데 저건 무슨 렌치 드레싱이 들어가나요 쩝
  • 로오나 2018/12/16 10:51 #

    맛도 그냥 양식 샐러드였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