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푸짐한 해물 누룽지탕과 쫀득한 탕수육 '전민규의 황제누룽지탕'


일산의 누룽지탕 전문점 전민규의 황제 누룽지탕. 부모님이 좋아하시는 가게입니다. 종종 두분이서 외식을 하셔서 그때마다 저도 테이크아웃으로 한번씩 먹고는 하는데, 오랜만에 가족 외식으로 저도 같이 가봤어요.


가게 밖에 큼지막하게 붙여 있는 메뉴. 메뉴 구성은 심플해요.


가게는 꽤 넓고 4인 이상의 좌석들입니다. 가족 단위 손님이 주 고객이라는 느낌이 드는 구성이에요.


가게 안에 전복 수조가 있습니다. 이 전복들을 전복 누룽지탕에 넣어줘요.


물티슈를 주는데... 보통 오면 바로 줬는데 이 날은 말하고 나서야 줬어요. 까먹은 듯. 어쨌든 매번 식당 포스팅할 때마다 이야기하지만 전 식사 전에 손닦으라고 물티슈 주는 가게를 좋아하지요.


반찬 세팅입니다. 샐러드는 추가도 얼마든지 해줍니다.


해물누룽지탕. (13000원) 큼지막한 뚝배기 그릇에 가득 담아서 보글보글 끓으면서 나옵니다. 저는 한그릇 다 먹으면 굉장히 배가 부른 볼륨이에요. 해물도 푸짐하게 들어가 있어서 꽤나 흐뭇한 비주얼이고, 무엇보다 맛있습니다.

테이크아웃으로 먹어봐도 괜찮아요. 가게 와서 이런 비주얼을 보면서 먹는 것보다야 못하지만 집에서 보관했다가 먹기 편한 구성으로 포장해줍니다.


전복 누룽지탕. (24000원) 전복 누룽지탕은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어서 큰맘 먹고 먹어봄.

해물 누룽지탕 + 전복 두 개가 들어갑니다. 전복 두 개는 통짜로 얹어진 채로 테이블까지 나온 다음 바로 앞에서 먹기 편하게 잘라줬어요.

전복은 꽤 큼직하고, 쫄깃하고 맛있습니다. 맛으로만 보면 전복누룽지탕은 꽤 만족스러웠어요. 그런데 전복 두 개 추가해서 가격이 11000원 추가된다는걸 감안하면 아무래도 가격대성능비가 걸릴 수밖에 없군요. 가격 절대치가 확 올라가는 것부터가 장벽이기도 하지만요.


찹쌀 탕수육 中 (24000원) 양은 꽤 푸짐하게 나옵니다. 사실 小 사이즈도 양이 꽤 괜찮은 편. 부먹 vs 찍먹 시빌 워가 끊이지 않는 한국사람들을 위해 부어먹든 찍어먹든 맘대로 하라고 이렇게 분리해서 갖다줍니다. 사실 오리지널은 결국 볶먹이고, 볶먹 아니면 부먹이든 찍먹이든 한국식으로 로컬라이징된 버전일 뿐 아니겠어요.

여기는 찹쌀탕수육도 아주 좋습니다. 튀김옷이 아주 쫀득하고 맛있어요. 매번 와서 먹을 때마다 생각하는 건데 누룽지탕 전문점 찹쌀탕수육이 왜 이렇게 맛있는 건지!


이렇게 전복 누룽지탕까지 먹어봤으니 이제 여기서 해물파전만 먹으면 메뉴 완전 정복... 언젠가 기회를 노려봐야겠군요.


누룽지탕만 따로, 그것도 1인분씩으로 먹을 수 있는 곳이 흔치 않다 보니 그것만으로도 메리트가 있는 가게입니다. 누룽지탕도 맛있고 탕수육도 맛있고, 테이크아웃도 잘 해주고요. 그외에는 가족 단위로 갈 수 있는 넓은 가게라는 점과 넉넉한 주차공간 등도 메리트가 될 수 있겠군요.



덧글

  • yudear 2018/12/13 13:07 # 답글

    여기 진짜 싸고 맛있어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