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박스오피스 '창궐' 조선 좀비 아포칼립스 1위


제작비 170억원의 사극 블록버스터, 조선 좀비 아포칼립스물 '창궐'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공조'의 김성훈 감독이 연출했고 현빈과 장동건이 주연을 맡았습니다.

그러고보니 요즘 사극 배경으로 호러쪽 소재를 차용한 장르물이 눈에 띄는 것 같아요. 이것도 조선 좀비 아포칼립스물이니...
미국 쪽으로 보면 뱀파이어 헌터 링컨이나 오만과 편견과 좀비 같은 느낌일까요?

1351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84만 1천명, 한주간 100만 9천명입니다. 극장가 비수기에 2위 이하와 엄청난 격차를 벌이며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습니다만, 과연 이 시작을 호조로 봐야할지는 애매합니다. 이 영화 손익분기점이 380만명이나 되거든요.

과연 2주차 이후에도 계속 잘 나가서 저 손익분기점을 넘을 수 있을지는 좀...

장동건의 필모그래피에 또 흥행망함이 더해질지 말지 지켜봐야겠군요.


줄거리 :
야귀떼가 온 세상을 집어삼켰다!

밤에만 활동하는 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야귀(夜鬼)‘가 창궐한 세상,
위기의 조선으로 돌아온 왕자 ‘이청’(현빈)은
도처에 창궐한 야귀떼에 맞서 싸우는 최고의 무관 ‘박종사관’(조우진)
일행을 만나게 되고,
야귀떼를 소탕하는 그들과 의도치 않게 함께하게 된다.
한편, 조선을 집어삼키려는 절대악 ‘김자준’(장동건)은 이 세상을 뒤엎기 위한
마지막 계획을 감행하는데…

조선필생 VS 조선필망
세상을 구하려는 자와 멸망시키려는 자!
오늘 밤, 세상에 없던 혈투가 시작된다!



2위는 전주 그대로 '암수살인'입니다. 주말 16만 1천명, 누적 369만 8천명이 들었고 누적 흥행수익은 322억 9천만원.

1위하고 너무나 큰 격차가 나긴 합니다만 이 영화는 손익분기점 200만을 훌쩍 넘겨서 아주 잘 흥행한 영화죠.



3위는 전주 4위였던 '미쓰백'입니다. 주말 9만 7천명... 와, 진짜 이번주가 얼마나 비수기고, 그 비수기 관객 대부분이 얼마나 1위에 몰빵됐는지를 느끼게 하는군요. 3위가 10만명 밑이니까요. 어쨌든 누적 64만 1천명이 들었고 누적 흥행수익은 54억 6천만원입니다.

손익분기점 80만명 짜리 영화로, 첫주 흥행은 망했다 싶었는데 2주차 추이가 굉장히 좋았죠. 그리고 3주차도 추이가 좋아요. 4주차까지도 이 추이가 유지된다면 정말 롱런으로 역전하는 건데...



4위는 전주 3위였던 '베놈'입니다. 주말 9만 6천명, 누적 385만 1천명이 들었고 누적 흥행수익은 338억 3천만원.



5위는 전주 1위였던 '퍼스트맨'입니다. 이건 좀 낙폭이 드라마틱하네요; 첫주에 비수기의 적은 성적으로나마 1위를 했는데, 2주차에 관객이 엄청 빠졌어요. 2주차 주말관객은 첫주대비 73%나 감소한 9만 5천명을 기록, 누적 관객은 63만명이 들었고 누적 흥행수익은 58억 1천만원.

북미에서도 흥행은 실패. 한국에서도 크게 재미는 못보는군요.



6위는 '크레이지 리치 아시안'입니다. 531개관에서 개봉했고 첫주말 8만 7천명, 한주간 10만 6천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9억 4천만원.

스텝 업 시리즈의 존 추 감독이 연출했고, 양자경을 비롯해서 주요 배역이 전부 아시아인으로 캐스팅된 메이저 할리우드 영화라는 점이 눈에 띄는 부분입니다. '조이럭 클럽' 이후 25년만에 최초로 동양계 배우들만 캐스팅된 할리우드 영화로, 북미 박스오피스에서 호평 받으며 강력한 흥행을 기록했습니다.

베스트셀러 로맨스 소설 3부작이 원작으로, 이미 2편 제작이 확정된 상태죠. 소설도 빠르게 한국에 동명으로 번역 출간되었어요.

하지만 북미에서의 흥행에 비해 한국에서는 크게 흥하진 못하는군요. 좀 더 화제성이 있을 줄 알았는데...


줄거리 :
수준에 맞게 결혼할 것!
부자들에겐 그들만의 룰이 존재한다

뉴요커 레이첼은 남자친구 닉의 절친 결혼식이 열리는 싱가포르로 향한다.
처음으로 아시아를 방문한다는 설렘도 잠시, 닉의 가족을 만난다는 사실이 걱정이다.
그런데 알고 보니 닉이 싱가포르에서 가장 부유한 집안의 아들이자 모두가 선망하는 결혼 후보 1순위 신랑감이었던 것.
레이첼은 사교계 명사들의 질투와 더불어 본인을 영 탐탁지 않아하는 닉의 어머니의 타겟이 되는데…
남친의 재력을 알게 된 순간, 시월드의 문이 활짝 열렸다!



7위는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재개봉입니다. 4DX 재개봉이라 그런지, 아니면 원래 2001년 개봉작이라 그런지 이번 재개봉 성적이 따로 수치로 잡혔네요.


33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6만 7천명, 한주간 10만 4천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9억 2천만원.

상영규모 대비 성적이 굉장하군요;



8위는 전주 5위였던 '스타 이즈 본'입니다. 주말 5만 8천명, 누적 36만 7천명이 들었고 누적 흥행수익은 32억 5천만원.



9위는 '완벽한 타인'입니다. 유해진, 조진웅, 이서진, 염정아, 김지수 주연.

정식 개봉은 이번주인데 유료시사회로 순위에 들어왔군요. 136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3만 1천명, 한주간 4만 2천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3억 9천만원.


줄거리 :
저녁 먹는 동안 오는 모든 걸 공유하는 거야
전화, 문자, 카톡, 이메일 할 것 없이 싹!

오랜만의 커플 모임에서 한 명이 게임을 제안한다.
바로 각자의 핸드폰을 테이블 위에 올려두고
통화 내용부터 문자와 이메일까지 모두 공유하자고 한 것.
흔쾌히 게임을 시작하게 된 이들의 비밀이 핸드폰을 통해 들통나면서
처음 게임을 제안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상상치 못한 결말로 흘러가는데….
상상한 모든 예측이 빗나간다!



10위는 말레이지아 애니메이션 '윌리'입니다. 한국 극장에 걸리는 애니메이션의 국적이 나날이 다양해져가는 가운데, 말레이지아산 애니메이션도 등장했군요.

162개관에서 개봉해서 주말 1만 4천명, 한주간 1만 6천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1억 3천만원.



줄거리 :
오늘은 내가 챔피언! 응~ 꿈이야~!
핵 빠르…고 싶은 레이싱 택시 윌리가 온다!
누구보다 핵 빠르…고 싶은 꿈을 가진 레이싱 택시 윌리.
달리는 것이 가장 신나고 행복한 그에게 어느 날 특별한 물건을 배달할 기회가 오고
우연히 자동차들만의 세상 ‘게스켓 시티’의 최고 슈퍼스타 로즈를 만나 한눈에 반하게 된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이세상 가장 위험한 존재인 거대 몬스터 트럭 보스가 눈을 뜨고
윌리는 로즈를 구하기 위해 이제껏 없었던 스피드와 어드벤처의 세상 속으로 뛰어들게 되는데…



이번주 개봉작 중에 눈에 띄는 것들은...


북미에도 이번주 개봉하는 '보헤미안 랩소디'입니다. 전설적인 록 밴드 퀸의 보컬리스트, 프레디 머큐리의 전기 영화입니다. 1970년 퀸 결성부터 1985년 라이브 에이드 공연까지를 그립니다.

브라이언 싱어가 연출했고 라미 말렉이 프레디 머큐리를 연기했어요.


줄거리 :
“나는 스타가 되지 않을 것이다, 전설이 될 것이다”

공항에서 수하물 노동자로 일하며 음악의 꿈을 키우던 이민자 출신의 아웃사이더 ‘파록버사라’
보컬을 구하던 로컬 밴드에 들어가게 되면서 ‘프레디 머큐리’라는 이름으로 밴드 ‘퀸’을 이끌게 된다.

시대를 앞서가는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관중들을 사로잡으며 성장하던 ‘퀸’은
라디오와 방송에서 외면을 받을 것이라는 음반사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무려 6분 동안 이어지는 실험적인 곡 ‘보헤미안 랩소디’로 대성공을 거두며 월드스타 반열에 오른다.

그러나 독보적인 존재감을 뿜어내던 ‘프레디 머큐리’는 솔로 데뷔라는 유혹에 흔들리게 되고
결국 오랜 시간 함께 해왔던 멤버들과 결별을 선언하게 되는데…

세상에서 소외된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밴드 ‘퀸’ 되기까지,
우리가 몰랐던 그들의 진짜 이야기가 시작된다!






호러 영화 '할로윈' 개봉. 한국에도 10월 31일 개봉합니다.

이 영화는 호러 프렌차이즈 할로윈 시리즈 11번째 작품입니다. 원래는 할로윈 리메이크에서 이어지는 할로윈 3D를 제작하려다 취소, 그리고 또 2016년에 할로윈 리턴즈가 나올 뻔했다가 또 취소, 그리고 이 영화가 나왔습니다.

할로윈 40주년 기념작으로, 오리지널인 1978년작의 40년 후를 그리고 있어요. 1편의 오리지널 배우들을 캐스팅해서요. 그 결과 북미에서는 첫주말 흥행만으로 할로윈 시리즈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우면서 초대박을 터뜨렸습니다. 한국에서 그럴 것 같진 않지만요.


줄거리 :
“모든 공포는 그로부터 시작되었다”

할로윈 밤의 살아 있는 공포이자 레전드로 불리는 ‘마이클 마이어스’
존재만으로 모든 것을 압도하는 그가 40년 전
그를 유일하게 기억하는 그녀 ‘로리 스트로드’와 다시 마주하게 되는데…






'벽 속에 숨은 마법시계' 개봉. 1973년 발표된 동명의 아동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북미에서는 몇주 전에 개봉했지요.

한국에도 원작은 '벽 속에 숨은 마법의 세계'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된 바 있어요.

영화는 캐스팅이 아주 화려합니다. 잭 블랙과 케이트 블란쳇이 주연으로 나오는걸요. 주인공 소년 루이스는 아역 배우 오웬 바카로지만요. 그리고 감독이 호스텔 시리즈의 일라이 로스인 건 '응?'하게 되는 부분이군요. 필모그래피 대부분이 B급 호러물로 채워진 사람인데 이런 판타지 가족 영화를 연출한다니 이질적인 느낌이 들죠. 영화도 애들 보라고 만들었다기에는 꽤 호러블한 느낌이 있는 호러 판타지인 모양입니다. 그리고 흥행에 성공했어요.






'나츠메 우인장 : 세상과 연을 맺다' 개봉.

인기 만화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원작은 저도 좋아하는 시리즈인데, TV 애니메이션이 인기 있어서 6기까지 나왔지요. 그리고 극장판도 나와서 한국에도 개봉합니다.


줄거리 :
다정하고, 애처로운, 거짓말을 했다.
아름답고 덧없는 인간과 요괴의 이야기
할머니에게 물려받은 [우인장] 덕분에 인간과 요괴들 사이에서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나츠메.
어느 날 옆 마을에 수상한 요괴가 숨어들었다는 소식을 들은 나츠메는
야옹 선생과 함께 마을을 살펴보고 돌아온다.
하지만 그 틈을 타 따라온 수상한 요괴는 나츠메의 집 마당에서
하룻밤 사이에 나무가 되어 열매를 맺고,
자신을 닮은 열매를 먹어버린 야옹 선생은 무려 세 마리로 늘어나버리는데…!?





덧글

  • 포스21 2018/10/30 13:28 # 답글

    벽속의 마법 시계는 약간 흥미가 있긴 하지만 케이블에서 곧 할 거 같고... 보헤미안 랩소디 정도가 보러갈까? 고민되네요.
    크레이지 아시안... 은 아마도 국내 막장 드라마의 열화버전 같습니다. 평이 영 좋지 않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