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박스오피스 '스타워즈 : 라스트 제다이' 2주차 신기록!


북미 박스오피스는 크리스마스 시즌을 노리고 신작들이 대거 개봉한 가운데, '스타워즈 : 라스트 제다이'가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습니다.

평론가 반응이 엄청 호평인 가운데 관객 반응은 상당히 극단을 달리는 상황인지라 이 2주차 흥행이 어떻게 될지 상당히 흥미진진했습니다. 그리고 상당히 흥미로운 기록이 나왔네요.

2주차 주말 흥행은,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습니다.

그런데 이 흥행기록이 상당히...


일단 2주차 주말 흥행수익은 첫주말 대비 68.9% 감소한 6849만 달러입니다. 드랍률도 꽤 높게 나왔습니다. 하지만 북미 누적 수익은 이미 3억 6509만 달러에 달하고 있으며, 해외수익도 3억 8천만 달러가 나옴으로써 전세계 흥행수익은 7억 4500만 달러를 돌파했습니다. 역시나 손익분기점 걱정 따윈 가볍게 날려버리는 초대박 흥행이죠.

제작비는 아직 공식발표되진 않았는데 2억 달러로 추정되는 중. 근데 깨어난 포스도 초반에 2억 달러로 발표되었다가 나중에 2억 4500만 달러로 상향수정된 걸 보면 이 영화 제작비가 그거보다 낮을지 좀 의문입니다. 깨어난 포스와 비슷한 수준이더라도 손익분기점 걱정은 필요없겠지만.


그런데...


이 기록은, 북미 박스오피스 역사상 첫주말 -> 2주차 주말의 흥행수익 하락액수 최고치에 해당하는 기록입니다. (...)


첫주말 수익이 2억 2천만 달러였고 -> 2주차에는 6850만 달러 정도로, 1억 5150만 달러나 하락한 것입니다.


참고로 역대 2위는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part2'의 첫주말 1억 6919만 달러 -> 2주차 주말 4742만 달러 (1억 2177만 달러 하락)

역대 3위는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의 첫주말 1억 6600만 달러 -> 2주차 주말 5133만 달러 (1억 1467만 달러 하락)


이었습니다. 큰 차이로 역대 1위 기록을 갈아치워버렸네요.


디즈니에 인수되고 나서 새출발한 스타워즈 시리즈들을 비교하자면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 첫주말 2억 4797만 달러 -> 2주차 주말 1억 4920만 달러

'로그 원 : 스타워즈 스토리' 첫주말 1억 5508만 달러 -> 2주차 주말 6403만 달러


였습니다.


북미 성적만으로 비교했을 때 2주차 성적 절대치로는 로그 원은 약간 이겼습니다만 깨어난 포스에는 턱도 없는 성적입니다. 여기에 대해서는 깨어난 포스의 특수성으로 변명이 가능할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어쨌거나 2주차 주말의 하락액수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것에 대해서는 좋은 의미로 해석하는 게 불가능하겠지요. 관객 반응은 인터넷상에서만 국한된 찻잔 속 태풍은 아닌 것 같습니다. 물론 이 영화의 흥행은 10억 달러를 가뿐하게 넘기겠지만 그 최종성적이 과연 깨어난 포스의 정식 후속편으로서의 기대치를 충족시키는 수준일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네요.


3주차 이후의 성적은 어떨지, 그리고 최종 성적은 어떨지 흥미진진하군요.



2위는 '쥬만지 : 새로운 세계'입니다. 한국에는 1월 3일 개봉 예정으로 1995년작 '쥬만지'의 속편이에요. 22년만에 돌아온 속편으로 드웨인 존슨, 잭 블랙, 케빈 하트라는 상당히 흥미로운 캐스팅 조합입니다. 1편은 당시에 꽤 신나게 봤던 추억인데, 22년만에 돌아온 속편이라는 패턴은 솔직히 별 기대가 안 됩니다만(...) 설정과 예고편을 보니 생각이 바뀌어서 급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 영화는 전통적인 북미 신작 개봉일인 금요일보다 이틀 빠른 수요일부터 개봉했습니다. 그래서 첫주말 수익은 3400만 달러지만 한주간의 수익은 5060만 달러에요. 상영관당 수익은 9031달러로 좌석점유율이 나쁘지 않은 수준이었고 여기에 해외수익 500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억 달러를 넘겼습니다.

제작비가 9000만 달러로 블록버스터로서는 사이즈가 작은 편이라 출발이 좋아 보이네요. 이번주 와이드 릴리즈되는 신작이 하나뿐이라 사실상 첫주 흥행전선이 2주차까지 이어지기 때문에...

북미 평론가들의 반응이 나쁘지 않고, 관객 반응도 좋습니다.


줄거리 :
학교 창고를 청소하다가 낡은 ‘쥬만지’ 비디오 게임을 발견한 네 명의 아이들.
게임 버튼을 누르는 순간 화면 속으로 빨려 들어가버렸다!
거대한 몸집의 고고학자 닥터 브레이브스톤(드웨인 존슨)으로 변한 공부벌레 스펜서,
슈퍼 여전사 루비 라운드하우스(카렌 길런)가 된 운동신경 제로 마사,
저질체력의 동물학 전문가 무스 핀바(케빈 하트)가 된 예비 풋볼선수 프리지,
중년의 지도 연구학 교수 셸리 오베론(잭 블랙)으로 변해버린 SNS 중독 퀸카 베서니까지.
이들은 자신의 아바타가 가진 능력으로 게임 속 세계를 구하는 미션을 수행하고 현실로 돌아가야만 하는데….

전설의 게임이 다시 시작된다!



3위는 'Pitch Perfect 3'입니다. 이 시리즈도 벌써 3번째군요. 1, 2편 모두 저예산으로 대박을 터뜨렸는데 2편은 특히 북미에서만 1억 8천만 달러, 전세계적으로는 2억 9천만 달러 가까운 대히트였죠.

1, 2편도 각각 감독이 달랐는데 이번에는 '스텝 업 : 올 인'을 연출한 트리시 시에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전편에 이어 이번에도 엘리자베스 뱅크스가 제작 및 주요 캐릭터로 출연하는데, 전편을 대박냈던 그녀가 이번에는 메가폰은 잡지 않고 프로듀서로만 참가하는 건 좀 의외이기도....

3447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2045만 달러를 기록. 상영관당 수익은 5933달러로 좌석점유율은 그리 좋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해외수익 980만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3025만 달러.

제작비가 4500만 달러라는걸 감안하면 출발이 별로 안 좋습니다. 하지만 크리스마스 시즌을 낀 2주간의 흥행이 죽 이어진다는걸 감안하면 2주차 흥행까지 봐야 알겠죠.



4위는 뮤지컬 영화 '위대한 쇼맨' 입니다. 한국에도 이번주 개봉했죠. 휴 잭맨이 주연을 맡았고 잭 에프론과 미셸 윌리엄스 레베카 퍼거슨 등 쟁쟁한 캐스팅입니다.

이 영화도 전통적인 북미 개봉일 금요일보다 이틀 빠른 수요일부터 개봉했습니다. 3006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860만 달러, 한주간의 수익은 1320만 달러.

근데 제작비 8400만 달러를 생각하면 출발이 망했네요. 상영관당 수익은 2861달러로 좌석 점유율도 망했고. 그리고 아직 해외수익은 미집계 상태입니다. 해외에서 기적의 대박이 터지지 않는 한 상당히 전망이 암울한...

평론가들 반응이 시큰둥한데 비해 관객 반응은 좋군요.


줄거리 :
쇼 비즈니스의 창시자이자, 꿈의 무대로 전세계를 매료시킨 남자 ‘바넘’의 이야기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 <위대한 쇼맨>.
<레미제라블> 이후 다시 뮤지컬 영화로 돌아온 휴 잭맨부터 잭 에프론, 미셸 윌리엄스, 레베카 퍼거슨, 젠다야까지 할리우드 최고의 배우들이 합류해 환상적인 앙상블을 선보인다.
여기에 <미녀와 야수> 제작진과 <라라랜드> 작사팀의 합류로 더욱 풍성해진 비주얼과 스토리, 음악까지 선보일 <위대한 쇼맨>은 ‘우리는 누구나 특별하다’는 메시지로 관객들에게 재미는 물론, 감동까지 선사할 것이다.

THIS IS ME! 우리는 누구나 특별하다!



5위는 전주 2위였던 '페르디난드'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47.4% 감소한 705만 달러, 누적 2653만 달러, 해외 760만 달러를 더해 전세계 수익은 3400만 달러.

첫주 출발부터 좋지 않았는데 2주차는... 망했군요. 제작비 1억 1100만 달러를 생각하면 해외 어딘가에서 기적의 대박이 터지지 않는 한 도저히 만회할 여지가...


한국에선 2018년 1월 3일 개봉.



6위는 전주 3위였던 '코코'입니다. 주말 521만 달러, 누적 1억 6133만 달러, 해외 3억 250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4억 8600만 달러 돌파.



7위는 '다운사이징'입니다. 한국에는 내년 1월 11월 개봉. '디센던트'의 알렉산더 페인 감독의 신작입니다. 맷 데이먼이 주연을 맡았습니다.

이 영화 정보를 처음 봤을 때는 우연히 작아져버린 주인공이 겪는 코믹한 헤프닝을 그린 영화인가 했는데 아니었습니다. 그런 20세기스러운 영화가 아니라 좀 더 본격적이에요. 사람이 작아지는 건 저 세계관에서는 본인의 선택으로 가능한 일이고 그로 인해 벌어지는 일들을 그립니다. 흥미로운 설정의 SF인데...

2017년 베니스 영화제 개막작이자 경쟁 부문에 진출했습니다. 이런 이야기면 소설 원작이지 않을까 해서 찾아봤는데, 영화의 오리지널 각본이라고 해서 좀 놀랐던...

2668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460만 달러를 기록. 제작비가 6800만 달러라는 걸 감안하면 출발이 심각하게 망했습니다. 상영관당 수익은 1724달러로... 좌석점유율도 망했습니다.

북미 평론가들 반응도 시큰둥하고 관객들 반응은 꽝이군요.


줄거리 :
1억이 120억이 되는 세상!
"돈 걱정, 집 걱정은 이제 끝났다!"

평생을 같은 집에 살면서 10년째 같은 식당에서 저녁을 때우며 평범한 삶을 살아가는 폴.
아내의 유일한 소원인 더 넓은 집을 갖는 것도 대출 조건이 되지 않아 포기할 수 밖에 없다.

한편, 인구과잉에 대한 해결책으로 인간축소프로젝트인 다운사이징 기술이 개발된다.
이 기술은 단순히 부피를 0.0364%로 축소시키고 무게도 2744분의 1로 줄이는 것이 아니라
1억원의 재산이 120억원의 가치가 되어 왕처럼 살 수 있는 기회의 시작이기도 하다.

화려한 삶을 그리며 폴과 아내는 다운사이징을 선택하지만,
시술을 마친 폴은 아내가 가족의 곁을 떠나기 싫어
다운사이징 된 자신을 두고 도망갔다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듣게 된다.

커다란 저택, 경제적인 여유, 꿈꾸던 럭셔리 라이프를 살아가지만 이혼 후 모든 것이 무의미해져 버린 폴.
그리고 모든 꿈이 실현되리라 믿은 다운사이징 세상에서도 또 다른 위기가 그를 기다리는데…

과연 폴은 자신이 꿈꾸던 행복한 삶을 찾아갈 수 있을까?



8위는 전주 16위였던 '다키스트 아워'입니다. 한국에도 1월 18일 개봉해요.

개봉 5주차에 접어든 영화입니다. 이제야 10위권 안으로 뛰어들었다는 사실이 알려주는 건 간단하죠.

4개관에서 제한상영으로 출발, 야금야금 상영관을 늘리다가 이번주에 확대개봉을 확 하면서 10위권으로 뛰어들어온 것입니다.

이번주 806개관으로 확대 개봉해서 주말 411만 달러, 누적 696만 달러를 기록했군요. 여기에 해외수익 54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200만 달러.

'어톤먼트'와 '한나'의 조 라이트 감독이 연출했고 게리 올드만이 윈스턴 처칠을, 크리스틴 스콧 토마스가 클레멘타인 처칠을 연기했습니다.

북미 평론가, 관객 모두 호평 중.



9위는 코미디 영화 'Father Figure'입니다. 오웬 윌슨, 에드 헬름스, J.K. 시몬스가 출연합니다.

친아버지를 찾아나선 형제가 겪는 헤프닝들을 그린 가족 코미디입니다.

2902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320만 달러로... 음. 망했군요. 상영관당 수익도 1103달러로 좌석점유율도 망함.

그리고 북미 평론가, 관객 모두 혹평 중.



10위는 전주 12위였던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입니다. 한국에는 2월 개봉 예정.

이것도 제한상영으로 출발해서 4주만에 여기까지 올라왔습니다.

이번주 상영관을 726개관까지 늘려서 주말수익 305만 달러, 누적 762만 달러.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출품되었던 작품.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의 신작입니다. 샐리 호킨스, 마이클 섀넌, 더그 존스, 마이클 스털버그, 옥타비아 스펜서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했습니다.

영화제에서도 호평받았고 개봉 후의 북미 평론가, 관객 반응도 대단히 호평입니다.

제74회 베니스 영화제 경쟁부문 황금사자상 수상.


한동안 상업영화를 하면서 비평적으로는 그리 각광받지 못했던 길예르모 델 토로가 간만에 자신의 미학을 폭발시킨 작품이라는 찬사를 받은 영화입니다.


줄거리:
1962년 냉전 시기 미국, 언어 장애가 있는 엘리사는 정부가 극비리에 운영하는 연구소의 청소부다. 어느 날 이곳에 신식무기 개발을 위한 실험 용도로 ‘물고기’ 인간이 들어오면서 외로웠던 그녀의 인생도 바뀌기 시작한다. 길예르모 델 토로 감독이 선사하는 어른을 위한 동화.



이번주 북미 개봉 신작은...


와이드 릴리즈되는 작품은 이거 하나뿐입니다. '올 더 머니' 개봉. 리들리 스콧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그리고 전통적인 북미 개봉일인 금요일보다 4일이나 빠른 월요일 변칙 개봉입니다.

1973년 미국의 아동납치사건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입니다.

개봉하기까지의 과정이 상당히 드라마틱했습니다.

원래 이 영화는 케빈 스페이시가 주연을 맡았습니다. (...)

그리고 할리우드를 휩쓸고 있는 성추행 파문의 핵폭탄으로 케빈 스페이시가 훅가버렸죠.

12월 개봉 예정인 상태에서 이게 터지는 바람에 영화제 상영은 취소되고 아카데미 시상식을 노린 캠페인은 죄다 취소되는 상황.

이런 상황이 되자 리들리 스콧은 11월 9일에 한가지 결단을 내립니다. 결국 케빈 스페이시의 분량을 죄다 컷해버리고 그가 연기했던 배역을 크리스토퍼 플러머로 재촬영해서 영화를 완성하기로 하는데...


그런데 문제는, 개봉 일정을 미루지 않고 놔뒀다는 겁니다. (...)

이게 대체 무슨 일인가 싶지만 리들리 스콧은 '난 할 수 있어!' 하고 코멘트한 뒤 실제로 무시무시한 속도로 재촬영과 편집 작업에 들어갔고...

그리고 개봉 일정을 미루지 않고 결국 새로운 버전의 영화를 완성해내고 말았습니다. (...)

할리우드 시스템 속에서 이런 일이 가능하다는 게 믿어지질 않는군요. 이건 거의 마술 같은 일입니다.


줄거리 :
역사상 가장 유명한 재벌 3세 유괴 실화!

석유 사업으로 세계 최고의 부자가 된 J. 폴 게티의 손자가 유괴되는 사건이 발생한다.
유괴범이 요구한 몸값은 1,700만 달러(186억 원).
전 세계가 게티 3세의 역대급 몸값 협상에 주목하는 가운데
J. 폴 게티는 단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단언하고,
게일은 아들을 구하기 위해 전직 CIA요원 플레처와 함께 협상에 나서는데…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몸값 협상의 비밀이 밝혀진다!




덧글

  • 파란 콜라 2017/12/25 22:18 # 답글

    피치 블랙이 나왔군요.
  • onage 2017/12/25 22:29 # 답글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의 설정 구멍(?)이 영화 본편이 아닌 책자(확장 사전이라고 하나요?)와 게임(스타워즈 배틀프론트 2 스토리 모드)으로 어느정도 메꿔진다고 합니다.

    아마 영화 이외 컨텐츠 쪽도 팔고 싶은가봅니다, 디즈니가 말이죠.

    그리고 두 번 정도 봐야 불친절하게 설명한 내용이 눈에 들어온다고 하기도...
    (가령: 스노크가 '어이없이' 죽은게 아니라 카일로가 자신을 노림을 알고 있었고, '의도'를 가지고 자신을 희생했다는... 이후에 카일로 렌이 완전히 악의 중심이 되어버리게 되죠)

    팬 들만 난해하게 되었습니다. -_-a
  • 야채 2017/12/26 07:32 # 삭제

    그건 납득할 수 없는 전개를 또다른 납득할 수 없는 내용으로 메꾸는 느낌이군요.
  • SUPERSONIC 2017/12/26 12:50 # 답글

    쥬만지 평가가 의외로 좋군요...망할 줄 알았더니
  • 2017/12/26 12:54 # 삭제 답글

    케빈 스테이시 -> 케빈 스페이시입니다 (소근
    올더머니 케빈 출연분량이 적었다지만 그 짧은 기간에 배우 섭외 ->교체 -> 연습 -> 촬영 -> 편집이 가능했다니 대단하네요
  • 로오나 2017/12/26 15:10 #

    엇 그렇군요. 수정하겠습니다. (...)
  • 나르사스 2017/12/26 14:16 # 답글

    스타워즈는 좀 이번에 망해봐야 정신을 차릴거 같은데 패턴상 흑자를 등에 업고 다음작품도 밀어붙이겠군요.
    다키스트 아워는 대 기대입니다.
  • 로오나 2017/12/26 15:13 #

    최종 흥행 성적이 얼마나 될지 궁금해지고 있습니다. 다음편에 다시 쌍제이가 등판하는 상황이기도 한데, 그 전에 한솔로가 내년에 한번 말아먹어줄 삘이라...
  • 듀얼콜렉터 2017/12/26 14:42 # 답글

    스타워즈는 의도치 않게 두번째 관람을 했는데 아무리 피곤했지만 중간에 졸기도 해서 저 역시도 별로인 작품이었네요, 같이 본 형도 별로였다고 하니 인터넷 평가가 그쪽으로만 국한된것 아닌건 맞는것 같습니다.

    피치 퍼펙트 3은 1-2편을 정말 재밌게 봐서 기대했는데 평이 너무 안 좋아서 안타깝습니다... 평들의 공감하는게 이 시리즈의 메인테마를 부정한다고 하니 안타까울 따름입니다 쩝.

    다운사이징은 멧 데이먼이 요 며칠간 인터뷰에서 병크를 터트린것에 대한 반동인지 모르겠네요. 근래에 헐리우드를 뒤흔들었던 웨인스타인 스캔들의 주인공인 웨인스타인과 각별한 사이였던 멧 데이먼이 요새 그 사람을 옹호하는듯한 발언을 해서 마구 까이고 있죠. 크게는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영향을 준 것 같습니다.
  • 로오나 2017/12/26 15:12 #

    라제는 일단 한쪽으로만 치우쳤다기보단 일반 관객 반응은 호불호가 많이 갈리고, 팬층은 극단적으로 화났고 그 정도인 것 같습니다.

    맷 데이먼은... 음. 그런 이슈가 있었군요. 가뜩이나 볼 영화가 많은 상황이었기 때문에 영향은 있었을 것 같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