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이즈 캔슬링 이어폰 소니 WI-1000X 지름, 홍대 사운드 스토어


작년에 노이즈 캔슬링을 대대적으로 내세운 헤드셋 MDR-1000X 로 쏠쏠한 재미를 본 소니는 올해는 이 기술을 적용시킨 3종의 시리즈를 들고 다시 찾아왔습니다. 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 WI-1000X 와, 애플의 에어팟처럼 완전 코드리스형으로 나왔으면서 노이즈 캔슬링까지 탑재된 WF-1000X 가 그것이죠.

MDR-1000X의 2세대인 WH-1000XM2도 같이 나왔지만 이번에는 크게 화제가 되진 않는 듯 하고, 화제의 중심은 WF-1000X인 것 같습니다.


바로 이거요. 하지만 그동안 본 사용기들을 보면 연결성 문제로 불만을 터뜨리는 사람들이 워낙 많았고, 저는 코드리스 이어폰에 별로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그냥 그런가 보다 하고 넘어간 모델입니다. 매장 가서 써보니 코드리스에 노이즈 캔슬링까지 들어가서 그런지 유닛이 꽤 무거운 느낌이더군요.


WI-1000X를 구매하게 된 계기는... 사실 별거 없습니다. WF-1000X 샀다가 연결 끊김 문제로 빡쳐서 WI-1000X로 갈아탔다는 이야기를 두번 정도 보고 나니 어떤 물건인지 궁금해서 뒤져봤고, 마침 더 좋은 넥밴드형 블루투스 이어폰을 갖고 싶었고, 그리고 저는 MDR-1000X 사용자로서 소니의 노이즈 캔슬링과 음질을 선호했기 때문에...



구매처는 홍대 사운드 스토어였습니다. 1년 전에 MDR-1000X 도 여기서 샀었는데 (당시 포스팅) 여기서 또 큰 지름을 해버렸군요.

원래는 그냥 인터넷에서 구매하려고 했는데 그래도 청음은 해보고 사고 싶어서 홍대 나오는 날(바로 어제, 갤럭시 노트8을 지른 그날) 가게 들러서 청음해봐야지 했는데 인터넷에서는 블랙 / 골드 2가지 색상 중에 골드가 동나버렸습니다-_-; 전날 사운드 스토어에 들른 지인이 딱 제가 나가는 날 골드가 입고된다는 정보를 전해주었고 그래서 청음하러 간 김에 그냥 질렀어요.

청음해본 느낌은, 음질이 기대 이상으로 좋았습니다. 지금까지 쓰던 톤플러스 HBS-900 랑 비교하면 차이가 극명하더군요. 블루투스 이어폰이라 큰 기대는 안 했었는데 음질도 완전 흡족하고, 노이즈 캔슬링도 생각보다 더 효과가 좋아서 그냥 이걸 메인으로 쓰고 다닐 것 같습니다.


1년 전에 왔을 때하고는 매장 인테리어가 많이 달라졌어요. 알고 보니 가게를 한칸 더 확장하셨더라구요. 여기는 소니 최신 이어폰 / 헤드폰 제품 매장이고, 옆은 소니만이 아니라 다양한 제품이 있는 곳이고, 또 그 옆은 스피커 전문 매장이고...

근데 가게가 점원들 다니는 통로 빼면 연결되어 있지 않아서 다 나왔다 따로 들어가야 한다는 문제가...



작년에도 그렇고 올해도 그렇고 h.ear 시리즈가 워낙 색이 잘 뽑혀나와서 그 색깔대로만 배치해놔도 꽤 예쁜 느낌이...

작년에는 h.ear 시리즈 먼저 내서 아이유 헤드폰으로 한번 히트치고 그 후로 플래그쉽인 MDR-1000X 가 나와서 두번 히트쳤는데 올해는 그냥 h.ear 시리즈가 플래그쉽인 WI 시리즈하고 같이 나오는 바람에 화제성이 묻혀버린 느낌이라 아쉽다고 매장 직원분이 그러시더군요.

개인적으로는 h.ear의 저 컬러풀한 느낌을 참 좋아합니다. 소니가 엑스페리아도 그렇고 h.ear 시리즈도 그렇고 캐주얼한 색상을 굉장히 잘 뽑잖아요. 근데 작년이나 올해나 플래그쉽은 프리미엄 라인이랍시고 블랙 / 골드 2가지 컬러만 내다 보니 매우 아쉬움. 디자인하고 색만 보고 고른다면 h.ear 시리즈로 갔을 겁니다. 흑흑.


옆 매장은 소니만 있는 게 아니라 이것저것 다양하게 갖춰놓고 있음.

그리고...



멍뭉이!


멍뭉이들!

가끔 매장 앞 지나가다 보면 유리창 쪽에 요 인형 같은 멍뭉이들이 달라붙어서 시선 집중시키고는 했는데 이 녀석들 접대력이 보통이 아님. 전 개한테 이렇게 인기있어본 게 얼마만인지 모르겠습니다. 크흡...


문가로 고개를 쏙.


한마리 추가.


안에 한마리 더 있음!


접대견으로서의 자질이 보통이 아닌 녀석들. 제가 청음하고 구경하고 직원분하고 수다 떠는 동안에도 유리창 쪽에서 바깥에 지나가는 손님들 발걸음을 세우고 달라붙게 만드는 마성을 발휘하고 있었어요.


하여튼 개들이랑 놀다가 청음도 해보고 직원분이랑 수다도 떨다가, 골드가 이 날 딱 2개 입고됐으며 하나는 이미 예약되어서 하나밖에 안 남았다는 말을 듣고 바로 지름. (...)

현재로서는 온라인에서도 카드 청구할인을 제외하면 거의 할인이 안되는 제품이라 온라인에 비해 비싸게 사지 않았어요. 그리고 이 가게는 작년에 MDR-1000X 샀을 때도 가격적으로 온라인 대비 아쉽지 않았던 곳이었습니다.


이어폰 선물상자를 하나 주셨음. 이거 말고 매장에서 레몬차도 한잔 주셨는데, 작년에도 커피를 주셨었지요.


선물상자 안에는 비누와 까까가 들어있었음 ㅋㅋㅋ 작년 MDR-1000X 샀을 때는 핸드크림과 까까를 주셨었죠. 사장님도 직원분도 영업 참 잘하시는듯.

참고로 비누는 메이드 인 잉글랜드. (...)


이렇게 놓고 보니 왠지 소니빠가 된 기분. 내가... 내가 소니빠라니 이게 무슨 소리요, 의사양반!


갤럭시 노트8을 지르러 나온 김에 소니 WI-1000X까지 질러버린... 큰 지름의 날. (먼 산)


핑백

  • 무릉도원에서 삼라만담 :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 소니 WI-1000X 개봉기 & 사용기 2017-10-15 17:29:20 #

    ... 타이밍에 인터넷 쪽에서는 골드 재고가 싹 자취를 감추고 블랙만 남았었거든요-_-; 결국 홍대 사운드 스토어에 골드가 딱 2개 입고된다고 해서 가서 지르고 왔습니다. (지름 포스팅) 하얀 종이박스 안에는 단단한 검은 박스. 열어보면 안에 WI-1000X만 달랑 들어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물론 사실은 그렇지 않지만! 검은 박스 아래쪽 층에 ... more

덧글

  • ReiCirculation 2017/10/13 23:42 # 답글

    이제 엑스페리아도 사시면 LDAC 연결이 됩니다ㅎㅎ
  • 로오나 2017/10/14 11:30 #

    하지만 엑스페리아는 네이버...
  • 지나가는이 2017/10/14 11:20 # 삭제 답글

    이번 지름은 후속작의 흥행을 확신한 자신감의 표출!
    혹은
    잔고를 줄여서 위기감을 집필의 원동력으로 삼으려는 빅픽쳐!
    라고 생각해도 되겠지요?
  • 로오나 2017/10/14 11:30 #

    그저 퇴로를 만들지 않을 뿐.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