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박스오피스 '남한산성' 추석 시즌을 제압!


'남한산성'이 추석 시즌을 제압하며 한국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습니다. 김훈의 소설 원작. 제작비 150억의 블록버스터 사극 전쟁영화입니다.

'도가니'와 '수상한 그녀'의 황동혁 감독이 연출했고 이병헌, 박해일, 김윤석, 고수, 박희순, 조우진 등이 출연했습니다.


1226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37만 2천명, 한주간 299만 8천명이 들었고 흥행수익 247억원.

역시 추석시즌이라 주말만이 아니라 연휴 기간 내내 평일 관객도 꽤 높았지요.

첫주 흥행은 폭발적이지만, 그럼에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 영화는 제작비가 높은 만큼 손익분기점도 500만명이나 됩니다. 아직 '성공'이라고 할 수 없는 상황인 거지요. 추석 시즌 흥행은 폭발적이었지만 그 후로 '범죄도시'에게 역전되면서 일일 관객이 뚝 떨어지고 있는 것이 불안요소입니다.


줄거리 :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청의 대군이 공격해오자 임금과 조정은 적을 피해 남한산성으로 숨어든다.
추위와 굶주림, 절대적인 군사적 열세 속 청군에 완전히 포위된 상황,
대신들의 의견 또한 첨예하게 맞선다.

순간의 치욕을 견디고 나라와 백성을 지켜야 한다는 이조판서 ‘최명길’(이병헌)과
청의 치욕스런 공격에 끝까지 맞서 싸워 대의를 지켜야 한다는 예조판서 ‘김상헌’(김윤석).
그 사이에서 ‘인조’(박해일)의 번민은 깊어지고, 청의 무리한 요구와 압박은 더욱 거세지는데...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나라의 운명이 그곳에 갇혔다!



2위는 액션 영화 '범죄도시'입니다. 마동석, 윤계상 주연. 1314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12만 8천명, 한주간 180만 7천명이 들었고 흥행수익 151억원.

일일 박스오피스로 보면 이 영화는 화요일 개봉 당일에는 3위로 출발했지만 금요일부터는 2위로 올라왔고, 그리고 일요일에는 '남한산성'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습니다. 바로 어제, 월요일에도 1위를 차지하면서 순항 중입니다.

그리고 어제, 월요일부로 손익분기점 200만명을 돌파한 흥행 성공작이 되었습니다. 이 기세로 보면 300만 이상은 무난하게 갈 것 같네요.



줄거리 :
“오늘 밤, 다 쓸어버린다!”

2004년 서울…
하얼빈에서 넘어와 단숨에 기존 조직들을 장악하고
가장 강력한 세력인 춘식이파 보스 ‘황사장(조재윤 분)’까지 위협하며
도시 일대의 최강자로 급부상한 신흥범죄조직의 악랄한 보스 ‘장첸(윤계상 분)’.

대한민국을 뒤흔든 ‘장첸(윤계상 분)’ 일당을 잡기 위해
오직 주먹 한방으로 도시의 평화를 유지해 온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인간미 넘치는 든든한 리더 ‘전일만(최귀화 분)’ 반장이 이끄는 강력반은
나쁜 놈들을 한방에 쓸어버릴 끝.짱.나.는. 작전을 세우는데…

통쾌하고! 화끈하고! 살벌하게!
나쁜 놈들 때려잡는 강력반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이 시작된다!



3위는 전주 1위였던 '킹스맨 : 골든 서클'입니다. 2주차 주말관객은 첫주대비 54.8% 감소한 71만 6천명, 누적 440만명, 누적 흥행수익 364억 7천만원. 혹평이 많았는데도 추석 시즌에 성공적으로 흥행하면서 꽤 좋은 성적을 기록 중이네요. 전작의 613만명을 넘기는 어렵겠지만...



4위는 전주 2위였던 '아이 캔 스피크'입니다. 주말 45만 3천명, 누적 286만 9천명, 누적 흥행수익 225억 2천만원. 추석 시즌에 강력한 작품들이 개봉했음에도 3주차 주말성적은 2주차 대비 15.7% 밖에 감소하지 않았습니다. 손익분기점이 180만명인 영화라 현재까지의 성적은 대단히 성공적입니다.



5위는 애니메이션 '넛잡2'입니다. 505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5만 4천명, 한주간 25만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18억 9천만원.


한국 언론에서는 토종 한국 애니메이션... 이라고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은데 어디까지나 미국, 캐나다, 한국 합작 애니메이션.

북미에서 먼저 개봉해서 압도적인 혹평을 받으며 흥행도 망했습니다.


전편은 한국에서 48만명 들었는데 이번편은 그보다 못할 것 같은데...


줄거리 :
‘리버티 공원’을 지키기 위한
오크톤 동물들의 지상최대 연합작전이 시작된다!

땅콩 털이에 성공 후 여유로운 삶을 즐기던 ‘설리’와 공원 친구들!
어느 날 갑자기, 영원할 것만 같던 땅콩 가게가 폭발하고, ‘설리’와 친구들은 어쩔 수 없이 ‘리버티 공원’으로 돌아가게 되지만 이마저도 악덕 시장의 놀이공원 건설 계획으로 파괴될 위기에 처한다.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설리’와 친구들!
과연 악덕 시장에 맞서 공원을 지킬 수 있을까?



6위는 미국, 스페인, 벨기에 합작 애니메이션 '딥'입니다. 433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9만 1천명, 한주간 17만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13억 3천만원.


줄거리 :
제대로 물.만.난! 바다 사총사와 함께
신비한 바닷속 도시탐험으로 풍덩~!

뉴욕이 통째로 바다에 잠겨버린 미래
깊은 바닷속 산호초 동굴에 모여 살아가던 바다 생물들.
어느 날 말썽꾸러기 문어 ‘딥’의 장난 때문에 폭발이 일어나고 마을은 위험에 빠진다.

마을을 구할 ‘전설의 고래’를 찾기 위해 ‘딥’과 겁쟁이 ‘이보’, 흥새우 ‘앨리’, 다중이 ‘모라’까지, 바다 사총사는 처음으로 바닷속 도시탐험을 떠나게 되는데…



7위는 전주 3위였던 '극장판 요괴워치 : 하늘을 나는 고래와 더블세계다냥!'입니다. 2주차 주말관객은 첫주대비 53.3% 감솬 3만 8천명, 누적 19만 2천명, 누적 흥행수익 14억 1천만원.




8위는 '블레이드 러너 2049'입니다. 정식 개봉은 이번주입니다만 변칙 개봉이 또... 유료시사회라는 이름으로 155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2만 9천명, 한주간 3만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2억 6천만원.



9위는 전주 5위였던 '레고 닌자고 무비'입니다. 2주차 주말관객은 첫주대비 68.4% 감소한 2만 1천명, 누적 14만 3천명이 들었고 누적 흥행수익은 10억 6천만원.




10위는 전주 7위였던 '킬러의 보디가드'입니다. 주말 2만 1천명, 누적 171만명, 누적 흥행수익 139억 5천만원.



이번주 개봉작 중에 눈에 띄는 것들은...



유료시사회 명목으로 한주 빨리 변칙개봉한 '블레이드 러너 2049'의 정식 개봉. 북미에서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습니다. SF 영화계의 전설이 된 '블레이드 러너'의 속편입니다. '블레이드 러너'는 지금까지도 명작으로 이름 높지만, 개봉 당시에는 흥행이 망한 영화였고 그래서 당시에는 리들리 스콧 감독이 속편 아이디어를 갖고 있었어도 속편을 만들 수가 없었습니다.

30년이 지나서야, 그 시간 동안 신성화된 명작의 속편이 나온다는건 꽤나 우려가 앞설 수밖에 없는 일입니다. 게다가 감독도 전편의 리들리 스콧이 아니라는 점에서 더 그렇죠. 물론 '블레이드 러너' 자체가 SF 소설계의 거장 필립 K. 딕의 걸작 '안드로이드는 전기양을 꿈꾸는가?'를 원작으로 한 각색물이긴 하지만...

긍정적인 점은 감독이 드니 빌뇌브라는 점입니다. 최근의 그는 뭘 해도 좋은 결과물을 낼 수 있을 것 같은 포스를 풍기죠.

그리고 놀랍게도 시사회부터 개봉 후까지, 북미 반응은 굉장히 좋습니다. 평론가들도, 관객 반응도.


'블레이드 러너'의 배경은 2019년이었는데, 30년만에 속편이 개봉하는 지금은 벌써 2017년이 되었습니다. 과학은 눈부시게 발전했지만 아직까지 레플리컨트가 양산되어서 돌아다니는 일은 없지요.

그리고 이 속편은 전편에서 30년이 지난 2049년을 배경으로 합니다. 전편이 개봉하고 나서의 30년이라는 간극을 작중 배경에도 그대로 살린 것이지요.

라이언 고슬링이 주연을 맡았고, 전편의 주인공이었던 해리슨 포드도 돌아왔습니다. 왠지 그는 노년이 되어서 '다시 돌아오는' 일이 많은 배우로군요. 스타워즈에서도 그렇고 여기서도 그렇고. 어느쪽이나 그 시절의 추억을 가진 사람으로서는 그저 감사할 따름이지요.

조연 중에서는 자레드 레토가 눈에 띄는군요. 그를 기억하게 된 계기가 '수어사이드 스쿼드'의 조커이긴 하지만...


줄거리 :
인간과 리플리컨트가 혼재된 2049년.
인간의 통제를 벗어난 리플리컨트를 쫓는 블레이드 러너 ‘K’(라이언 고슬링)는
리플리컨트와 자신을 둘러싼 비밀이 존재함을 깨닫고
오래 전 블레이드 러너로 활약했던 ‘릭 데커드’(해리슨 포드)를 찾아 나선다.

한편, 리플리컨트가 인류의 미래라고 생각하는 ‘니안더 월레스’(자레드 레토)는
자신이 개발한 미래식량의 성공으로 타이렐사를 손에 넣고
전 우주를 식민지화 하기 위해 리플리컨트와 관련된 중요한 단서를 가진
‘K’를 추적하기 시작하는데…






일본 영화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 개봉. 일본의 베스트셀러 로맨스 소설이 원작으로 한국에도 같은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어 있습니다.


줄거리 :
스무 살의 ‘타카토시’는 지하철에서 우연히 만난
‘에미’를 보고 순식간에 마음을 빼앗긴다.
운명 같은 끌림을 느낀 타카토시의 고백으로
두 사람은 연인이 되고, 매일 만나 행복한 데이트를 한다.

하지만, 왠지 종종 의미를 알 수 없는 눈물을 보이던 에미로부터
믿을 수 없는 비밀을 듣게 된 타카토시는 큰 혼란에 빠진다.

그 비밀은 바로 타카토시와 에미의 시간은 서로 반대로 흐르고 있고,
교차되는 시간 속에서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은 오직 30일뿐이라는 것.

30일 후에도, 이 사랑은 계속될 수 있을까?






미스터리 스릴러 '희생부활자' 개봉. 제6회 대한민국 디지털작가상 대상을 수상한 박하익 작가의 소설 '종료되었습니다'를 영화화한 작품입니다.


줄거리 :
억울한 죽음 뒤 복수를 위해 살아 돌아온 자
세상은 그들을 ‘희생부활자’ (RV: Resurrected Victims)라 부른다.
그리고 오늘, 죽은 엄마가 살아 돌아와 나를 공격했다!

7년 전, 오토바이 강도 사건으로 살해당했던 엄마가 집으로 돌아왔다는 전화를 받은 검사 진홍.
믿을 수 없는 현실에 충격도 잠시, 엄마 명숙이 진홍을 공격한다.

전 세계 89번째이자 국내 첫 번째로 판명된 희생부활사건!
국정원은 모든 목격자와 언론을 통제하려 들고,
신고를 받은 경찰은 진홍을 명숙 사건의 진범으로 의심하기 시작한다.
이에 진홍은 스스로 엄마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밝혀내려 하는데…

7년 전 사건의 숨은 진실이 밝혀진다.






덧글

  • 서성거리기 2017/10/11 22:55 # 삭제 답글

    이번 추석 시즌은 영화가 풍년이네요
  • 역사관심 2017/10/11 23:55 # 답글

    남한산성은 정말 히트할 지 의문이었는데 (워낙 비슷한 느낌의 대작사극이 지난 몇년간 많아서 피로감때에+ 주제), 입소문이 상당한 것 같습니다. 역사덕후님들의 평가도 꽤 좋은 편이고.
  • 로오나 2017/10/12 12:39 #

    원작의 인지도나 배우진 때문에 초기 주목도가 높았죠. 개봉 타이밍도 좋았고... 뭐 그리고 영화 자체 평이 좋으니...
  • 역사관심 2017/10/12 00:02 # 답글

    그리고 블레이드 러너 팬으로 저 역시 꽤 우려했던 작품인데 정말 잘 나온 거 같습니다. 유투버로 꽤 유명한 영화평을 하는 마리아나라는 분인데, 이 분 역시 원작팬으로 상당한 기대와 우려를 작년부터 하고 있었는데, 보고 나서 평이 극찬이네요.
    http://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1&v=p5WjRlzVn8Q

    그리고 영화보실 분들을 위해 2019와 2049 사이의 에피소드를 그린 5분짜리 세 편의 단편영상들입니다. 두편사이의 설정이해를 돕는다는군요.
    http://dvdprime.com/g2/bbs/board.php?bo_table=movie&wr_id=1921616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