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아기자기하고 달달한 공간 '카페 장쌤'


홍대의 카페 장쌤. 다양한 케익들을, 그리고 다른 곳에서는 좀처럼 찾아볼 수 없는 몇몇 케익들을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내부는 아기자기한 분위기. 공간이 좁지는 않고 자리도 적당히 있어서 서너명 정도가 가기에는 넉넉해요.


음료 메뉴들.


카운터 쪽에는 케익과 쿠키를 팔고 있어요. 그리고...


바깥쪽에 진열해둔 다쿠아즈가 너무 귀여워서 찰칵. 처음에는 장식물인 줄 알았다니까요. 근데 진짜 다쿠아즈였음. 밤녹차, 리얼쇼콜라, 피스타치오베리, 소금 캐러멜 헤이즐넛, 웨딩 임페리얼 밀크티, 쑥곶감맛 등... 리스트를 보니 보니 쑥곶감맛이 좀 깼습니다.


우르르 몰려가면 뭘 주문하든 양과 다양성만으로도 볼만해지는 법! 차를 차갑게 주문하면 얼음이 담긴 컵을 따로 줘서 거기다 따끈하게 우려온 차를 부어서 냉차를 만들어마시는 스타일로 나옴.


그리고 케익들. 언제나 중요한 케익들.


이것이 최후의 프레지에다...! (5500원) 딱 하나 남았던걸 집어옴. 촉촉하고 딸기딸기하고 크림크림한 케익입니다. 맛있어요.


레몬 요거트 케익. 가격 까먹었는데 아마 5000~6000원 사이일 겁니다. (무책임) 모양새도 예쁘고 맛있지만 호불호는 좀 갈릴 케익. 맛이 진해서 살짝 부담스러운 감도 있고.


리얼 티라미수. (5500원) 전시된 것에는 위에 코코아 가루가 없지만 주문하면 코코아 가루를 뿌린 완전체로 나옵니다. 위에 귀여운 모양이 있어서 빵터짐.


제가 이 가게에서 가장 사랑하는 흑임자무스. (5000원) 세상에는 두 부류의 사람이 있죠. 흑임자맛을 좋아하는 사람과 싫어하는 사람. 그리고 저는 흑임자맛을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아무래도 흑임자맛에 대한 호불호에 따라서 호불호가 갈릴 케익이긴 해요. 흑임자답게 완전 고소하고, 시트는 약간 쫀득. 당도도 너무 높지 않아서 부담없는 케익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딴데서 찾아보기 힘든 맛이죠.


처묵처묵하고 있자니 다쿠아즈를 서비스로 주셨습니다. 여기 다쿠아즈도 맛있어요. 아, 이 다쿠아즈랑 위에 이야기한 모형처럼 예쁜 다쿠아즈는 다른 다쿠아즈 같은데... 그것도 담에 가면 먹어볼 생각이에요.


위치는 요기. 전화번호는 070-4084-3414

매주 월요일 휴무. 영업시간은 매일 12시부터 23시까지입니다.


덧글

  • 방울토마토 2017/07/10 21:23 # 답글

    저도 여기 흑임자 무스 좋더라구요. 같이 간 애들이 아재 취향이라고 하긴 했지만 ㅠㅠ
  • 로오나 2017/07/10 21:39 #

    흑임자 무스 좋지요 흑흑
  • 알렉세이 2017/07/18 08:51 # 답글

    엌 다쿠아즈가 저렇게 예쁘게 나오다니 흑흑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