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해물 누룽지탕과 쫀득한 탕수육이 두루 좋다 '전민규의 황제누룽지탕'


일산의 누룽지탕 전문점 전민규의 황제 누룽지탕. 부모님께서 좋아하셔서 두분이서 같이 외출할 일이 있으면 종종 들르시는 곳입니다. 오랜만에 온가족이 어머니 폰 바꾸러 외출했다 오는 길에 가봄.


가게는 꽤 넓고 4인 이상의 좌석들입니다. 가족 단위 손님을 주 고객으로 잡고 있다는 느낌이 확실하지요.


메뉴. 사이드 메뉴 중에 눈에 띄는 것은 찹쌀탕수육.


물과 물티슈부터 줍니다. 매번 이야기하지만 전 식사 전에 손닦으라고 물티슈 주는 가게를 좋아하지요.


반찬 세팅. 샐러드는 몇 번이고 리필해줘요. 포장으로 사갈 때도 같이 포장해주고. 전 동치미 같이 나오는 점도 좋습니다.


해물누룽지탕. (13000원) 큼지막한 뚝배기 그릇에 가득 담아서 보글보글 끓으면서 나옵니다. 상당히 푸짐한 비주얼.


끓는 동안에 누룽지를 국물 안쪽으로 눌러넣어서 푹 익혀줍니다. 해물누룽지탕은 무척 맛있습니다. 양이 적은 편인 저는 혼자 다 먹기 힘들 정도로 양이 많고, 내용물도 푸짐해요. 끊임없이 해물 건더기가 같이 나옵니다. 가족 셋이서 해물누룽지탕 2개 + 찹쌀탕수육 小 만 주문해도 배가 터지도록 먹을 정도.


찹쌀탕수육 小 (17000원). 가장 작은 사이즈인데도 양이 꽤 괜찮습니다. 부먹 vs 찍먹 시빌 워가 끊이지 않는 한국사람들을 위해 부어먹든 찍어먹든 맘대로 하라고 이렇게 분리해서 갖다줍니다. 누룽지탕과 탕수육을 둘 다 시키면 각각을 위한 앞접시를 따로 줘요. 한 사람당 앞접시가 2개씩 나오는 거죠.

찹쌀탕수육도 아주 좋습니다. 튀김옷이 아주 쫀득하고 맛있어요. 누룽지탕 전문점 찹쌀탕수육이 왜 이렇게 맛있는 거람. 부모님께서 여기 들러서 테이크아웃해오실 때는 꼭 찹쌀탕수육도 같이 사오시라고 하게 됩니다. 근데 매번 같은 메뉴만 먹었으니 다음번에는 전복 누룽지탕이나 해물파전도 좀 먹어보고 싶어지네요.



덧글

  • 이글루스 알리미 2017/04/21 09:11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4월 21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