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 롯데리아 팬이 될뻔한 위기를 모면한 '로스꼬꼬'


'콩 : 스컬 아일랜드'를 보러 상암 CGV로 가던 날. 영화를 보러 가는 김에 거기서 간단하게 밥도 먹어야지... 라는 생각으로 집을 나섰습니다.

그런데 가는 길에 한 가지 사실을 떠올리고 헉 했습니다.

거기... 롯데리아 말고 밥 먹을 게 뭐가 있더라?

잘 생각해보니 생각나는 게 없어요!

피자헛도 없어졌지 씨젠도 없어졌지... 뭐가 남았지? 카페 밖에 못본 것 같은데? 밥집 없지 않나?

아, 앙대... 이대로라면 난 파주에서 머나먼 상암까지 롯데리아 햄버거를 먹으러 가는 롯데리아 광팬이 되어버렷!


이라는 위기감에 시달렸는데 다행히! 예전에 씨젠이 영업하던 그 자리에 로스꼬꼬라는 닭요리 전문점이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살았다! 롯데리아 광팬이 될뻔한 위기에서 벗어났어!



내부는 넓은 편. 4인석이 많아요.


식기와 티슈, 앞접시와 피클과 물은 셀프.


콜라나 사이다 같은 탄산음료(1500원)을 주문하면 에이드류(3800원)로 업그레이드해주는 행사를 하고 있어서 음료도 하나씩 주문함. 자몽에이드와 오렌지에이드 하나씩. 무난했습니다.


주문하고 나니 식전빵도 나오는군요. 식전빵은 별로였지만...


더블 치킨 스테이크. (11800원) 싱글 치킨 스테이크는 위에 치킨 스테이크가 하나만 나오고 8800원입니다. 둘이 나눠먹으려고 산건데 양이 엄청 많고 제가 주문한 메뉴에도 치킨 스테이크가 같이 나와서 이거 괜히 더블로 주문했다 싶었던; 혼자 먹기에는 싱글로도 충분하고 양이 많은 사람이나 더블 주문해야...

소스를 할라피뇨, 데리야끼, 화이트 크림, 갈릭 토마토 4종류 중에 하나를 고를 수 있습니다. 우리는 갈릭 토마토 소스로 주문.

치킨 스테이크는 꽤 괜춘했습니다. 고기가 야들야들해서 맛있더군요. 소스맛이 꽤 진하고 잘 어울리는 편.

나머지 구성품도 나쁘지 않았지만 감자튀김만은 퍼석해서 꽝.


치킨 스테이크 팬 치즈 라이스. (9800원) 치즈 라이스에 그릴직화 치킨 스테이크를 올려서 오븐에 구운 것인데... 메뉴 설명을 잘 안봐서 위에 치킨 스테이크가 나오는줄 몰랐어요. 알았으면 치킨 스테이크를 싱글로 주문했을 것을...

이쪽도 닭고기 질은 동일. 야들야들해서 좋았고 오븐에 구워서 표면이 좀 더 바삭바삭한 느낌이 좋습니다. 저쪽은 소스맛이 좋았지만...

치즈 라이스는 꽤 맛있었어요. 치즈도 푸짐하게 들어갔고 밥과의 궁합도 꽤 좋더군요.


롯데리아 팬이 될뻔한 위기감에 시달리고 있었는지라 꽤 괜찮은 대안이었습니다. 상암 CGV 가면서 밥먹을 일 생기면 가끔 갈듯.



덧글

  • DukeGray 2017/03/20 22:16 # 답글

    롯데리아를 가셨다면 더 재미있었을거 같습니다.
  • 로오나 2017/03/21 03:10 #

    그럼 아마 포스팅을 안했겠죠!
  • 알카디아 2017/03/21 16:25 # 답글

    아 거기 가셨으면 성산왕갈비 가시지 그러셨어요...
    http://redfish.egloos.com/1401687
  • 창천 2017/03/21 20:41 # 답글

    롯데리아 가셔서 ㅂㄷㅂㄷ거리는 포스팅을 봤어도 재밌었을 것 같았.......
  • 이글루스 알리미 2017/03/22 09:09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의 소중한 포스팅이 3월 22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게재된 회원님의 포스팅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