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리치 테이스트 오리지널 버거를 먹어보았다


간만에 버거킹. 동네 버거킹에 갈 때마다 처참한 버거 상태에 절망하는 경험을 계속하고 있고 이것이 저어번의 신제품 스노우치즈 와퍼 때도 그랬기 때문에 한동안 갈 생각을 안 했는데...


이런 할인 행사 포스터에 넘어가서 한번 들어가봤습니다. 분명 높은 가격대일 신제품 버거가 3900원이라니 괜찮은데? 그동안 매장 관리가 좀 나아졌기를 바라며... 기대는 안 하지만... 하여튼 한번 먹어보자, 하는 생각으로 들어갔습니다.


근데 버거는 3900원이지만 세트는 7200원이란다... 할인가가 7200원이라니 부들부들...


이번에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참 멀쩡하지 못한 버거를 주는 버거킹. 어쩌면 이리도 한결같이 매번 이러는 걸까. 적어도 이 동네에서는 롯데리아가 버거킹보다 멀쩡한 버거를 주는 빈도수가 압도적으로 높습니다-_-;

하지만 이번에는 짜부러져서 나오지 않은 것만으로도 감사해야겠군요. 위쪽 빵의 상태가 심히 메롱하긴 하지만 말이죠.

내용물은 충실합니다. 야채도 빵빵하게 들었고 불맛이 강하게 느껴지는 소고기 패티도 괜춘. 하지만 시즈닝한 닭가슴살의 조합은 좀 미묘한 것 같습니다. 각각은 나쁘지 않은데 조합해놓으니 다소 따로 노는 느낌이...

이 지점 버거킹에서 먹은 것 중에는 비교적 멀쩡한 편에 속하는 버거였고 (그만큼 여태까지 처참한 버거들만 먹어왔다는 이야기) 그동안 먹어본 버거킹 신제품 중에서는 개중 괜찮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만큼 매번 신제품을 먹을 때마다 지뢰 밟는 기분이었기도 하지만) 할인 이벤트하면서도 가격이 이 정도니 가격이 세다는 게 단점. 가격대성능비도 좀 미묘하지만 그 가격 내고도 멀쩡하지 못한 버거를 먹었다는 사실에는 실소가 나오는군요. 하하하... 버거킹, 하하하...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