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여기 푸딩 참 좋다 '두모망'


홍대의 푸딩 전문점 두모망. 이름을 들은지는 꽤 됐는데 들러보게 된 것은 얼마 전, 홍대에서 먹고 마시고 논 다음 집에 들어갈 때쯤에 문득 생각나서였습니다.


위치는 최근에 핫한 원피스 카페 바로 옆 건물입니디만 처음 갔을 때는 밤에 바로 앞에다 두고도 못찾아서 건물 주변을 빙빙 돌았습니다. (...) 두모망이라는 이름만 알고 갔는데 상호가 한글로 되어있질 않고 저렇게 되어있어서 저걸 두모망이라고 읽는다는 사실을 한참 늦게 깨달음. 흑흑.


가게 내부. 작은 가게에요. 푸딩 전문점이고 테이크아웃 전문입니다. 안에 자리가 저렇게 있긴 한데 어디까지나 대기석이라고 봐야지 여기서 먹고 노닥거리다 갈만한 그런 좌석이 아니에요.


그래놀라를 팔고 있습니다.


섞지 말고 먹으라고 합니다. 푸딩 섞어 먹는 사람이 많은가... 섞어먹는 건 생각도 못해봤는데;

옆의 리스트는 음료, 정확히는 차입니다. 5000원씩이군요. 어떻게 나오는지는 몰라도 테이크아웃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선뜻 사기 망설여지는 가격입니다.


진열장에는 다양한 푸딩이 있어요. 가격은 기본이 되는 커스타드 푸딩이 3500원, 나머지는 대체로 4천원이고 계절 한정 메뉴인 딸기 푸딩이 혼자 4500원입니다. 전 지금까지 커스타드, 얼그레이, 딸기, 흑임자 4종류를 먹어봤어요. 지인들과 친척 동생들에게 선물로 사서 보내준 게 더 다양하군요. 나머지도 다 먹어봐야 하는데!


안에 냉매를 넣어서 포장해주십니다. 상자가 두 개 이상일 때는 쇼핑백에 담아주시는데 그건 안 찍어놨네요^^;


집에 가기 전에 들른 홍대의 모 티하우스에서 개봉해본 모양. 집에서 찍은 사진들은 이거에 비해 이쁘게 안 나와서!


딸기 푸딩은 위는 쇼트케이크풍이고 아래는 커스타드 푸딩이라는 2단 구성입니다. 커스타드 푸딩은 풍미가 좋고 달달함이 충분하되 과하지 않아요. 얼그레이도, 흑임자도 각각의 맛이 선명해서 이름을 보고 선호하는 맛을 골랐을 때 착실하게 취향에 보답해주는 맛입니다.

최근 먹어본 푸딩들 중에 단연 최고였기 때문에 최초 방문 후 몇 번이나 다시 들렀습니다. 연말에는 여기저기 선물할 꺼리가 많았거든요. 집들이 선물, 크리스마스 파티 때마다 수고해주시는 호스트에 대한 선물, 오랜만에 만난 친척동생들에게 선물, 한동안 안타까운 사정으로 휴업하시다가 재오픈하신 홍대의 단골 티하우스에 대한 선물 등등등...


이라는 명목으로 갈 때마다 저도 두어개 집으로 사 들고 가서 냠냠하고.


선물받은 지인들도 다들 만족해서 흐뭇. 하지만 그 다음에 그 지인들과 같이 방문했을 때는 수량이 얼마 남지 않은 푸딩들을 둘러싸고 배틀이 벌어지는 상황이... 크윽... 저번에 선물로 맛을 보여주지 않았다면 나 혼자 딸기 푸딩을 독점할 수 있었는데! 내가 호랑이 새끼를 키웠구나ㅠㅠ



위치는 요기. 포스팅 처음에도 말했지만 요즘 핫한 원피스 카페 바로 옆건물이에요^^;

영업시간은 12:30~21:30 까지. 매주 월요일 휴무.





덧글

  • ViperF40 2017/01/04 22:03 # 답글

    맛있어 보이는군요. 그런데, 크렘브륄레에는 테이크아웃 불가라고 적힌 것 같은데, 테이크아웃 전문점 맞나요?
  • 로오나 2017/01/04 22:11 #

    네이버 가게소개에서도 테이크아웃 전문이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크림 브륄레의 경우는 극히 예외적인 메뉴라고 보면 되겠지요. 어쨌거나 자리가 있긴 있으니!
  • 2017/01/04 22:5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7/01/05 15:06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