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박스오피스 '로그 원 : 스타워즈 스토리' 1위!


한국에는 12월 28일 개봉하는 '로그 원 : 스타워즈 스토리'가 압도적인 기세로 북미 박스오피스 왕좌에 등극했습니다. 디즈니표 스타워즈 2탄이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제작될 스타워즈의 스핀오프로 에피소드 3~4 사이를 다룬 스핀오프로 데스 스타 개발자와 그 딸의 이야기입니다.

4157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억 5500만 달러! 상영관당 수익도 3만 7287달러로 좌석점유율 엄청 높습니다. 여기에 해외수익도 1억 3550만 달러 집계되면서, 전세계 수익은 2억 9050만 달러를 기록.

간만에 폭발적인 성적입니다. 개봉 첫날 성적도, 개봉 첫주말 성적도 역대 12위를 기록했군요.

물론 역대 1위 기록을 갈아치운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에는 못미치는 수준입니다. 깨어난 포스는 첫날 1억 1912만 달러, 첫주말 2억 4797만 달러를 기록했었지요. 로그원의 기대치도 엄청 높긴 했지만 정식 넘버링이 아니라 스핀오프고, 당시에는 디즈니에 넘어간 후 정말 엄청나게 오랜만에 우리가 아는 그 스타워즈의 후속이 나온다... 는 기대치가 폭발하는 시점이었으니 차이가 날 수밖에 없겠지요.

제작비는 2억 달러로, 블록버스터 기준으로도 높은 제작비지만 깨어난 포스의 2억 4500만 달러보다는 저렴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초반 흥행을 보면 순익분기점 걱정 따윈 필요없을 것 같군요. 제작 과정에서 추가촬영 등으로 우려를 사기도 했습니다만 개봉 후에는 북미 평론가, 관객 모두 상당히 호평 중입니다.



줄거리 :
희망이 사라진 세상. 반군 소속의 ‘진’ (펠리시티 존스)은 적의 최종병기 ‘데스 스타’ 개발에 아버지가 참여했단 과거 때문에 데스 스타의 약점을 캐내는 임무를 떠맡게 된다. 단숨에 행성 하나를 파괴할 위력을 지닌 데스 스타가 완성되기 전에 설계도를 훔쳐내야 하는 이번 작전의 성공 확률은 고작 2.4%. 생사도 모르는 아버지에 얽힌 비밀을 밝히려는 진을 비롯해 유능한 정보 요원 ‘카시안’(디에고 루나), 두 눈이 멀었지만 탁월한 무술 실력을 지닌 ‘치루트’(견자단), 전투 베테랑 ‘베이즈’, 파일럿 ‘보디’, 시니컬한 드로이드 ‘K-2SO’까지 합류, 거대한 전쟁을 끝낼 ‘로그 원’이 이끄는 가장 비밀스런 작전이 시작되는데…



2위는 전주까지 3주 연속 1위를 했던 '모아나'입니다. 주말 1166만 달러, 누적 1억 6186만 달러, 해외 1억 1840만 달러로 전세계 수익은 2억 8천만 달러를 돌파. 전주 대비 전세계 수익이 4천만 달러 정도 늘었습니다. 제작비 1억 5천만 달러의 손익분기점은 무난히 넘겠지만 아직까지는 기세가 그리 강하지 못한 것도 사실인데 앞으로 과연...


한국은 1월 19일 개봉.



3위는 전주 2위였던 'Office Christmas Party' 입니다. 2주차 주말 수익은 첫주대비 50% 감소한 845만 달러, 누적 수익은 3152만 달러에 해외수익 1980만 달러를 더해 전세계 수익은 5천만 달러를 넘겼습니다. 해외수익이 2주차엔 거의 안늘었고, 북미 흥행도 좀... 인 상황이라 제작비 4500만 달러 손익분기점은 역시 힘들어 보입니다.



4위는 'Collateral Beauty'입니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와 '말리와 나'의 데이빗 프랭클 감독의 신작입니다. 윌 스미스, 에드워드 노튼, 키이라 나이틀리, 나오미 해리스라는 호화찬란한 캐스팅.

뉴욕의 광고회사 중역이었던 주인공(윌 스미스)가 사고를 겪은 후 우울증에 빠져 모든 일을 접고 은퇴하고, 동료들이 그가 마음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이야기를 그립니다. 크리스마스 시즌을 겨냥한 따뜻한 인간 드라마인듯.

3028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700만 달러로... 로그원과의 격차가 22배 이상... 제작비는 3600만 달러로 크지 않습니다만, 첫날부터 완전히 망해버렸군요. 로그원 같은 대형작과 같이 개봉했어도 성향이 다르니까 동반 흥행하는 것도 가능한 케이스인데 그렇게 되지 못했습니다. 개인적으로 데이빗 프랭클 감독을 좋아해서 기대했는데 결과가 이렇게 될 줄이야...

해외수익 460만 달러를 합쳐서 전세계 수익은 1160만 달러지만, 지금까지는 별 의미없는 수준입니다. 북미 흥행만으로는 글렀고 해외에서 많이 힘내줘야할 것 같은데 과연;

이건 영화 홍보 자체가 문제였을지 아니면 윌 스미스의 티켓 파워가 그만큼 하락한 건지 모르겠군요. 개봉 규모 대비 결과를 보면 아예 초반 주목 자체에 실패한 수준이니...

북미 평론가들은 혹평인데 비해 관객 평은 나쁘지 않은 수준으로 반응이 갈리는 편.



5위는 전주 3위였던 '신비한 동물사전'입니다. 주말 503만 달러, 누적 2억 768만 달러, 해외 5억 98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7억 2천만 달러... 여전히 전세계 수익이 전주대비 4천만 달러 정도가 늘어나는 흥행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7억 5천만까진 무난하게 넘을듯.



6위는 전주 7위였던 'Manchester by the Sea'입니다. 지난주 366개관 -> 이번주 1208개관으로 두 번째 확대에 들어갔습니다. 이에 따라 5주차 주말수익이 4주차인 지난주말 대비 31% 증가한 416만 달러를 기록, 누적 수익은 1402만 달러에 해외수익은 5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450만 달러로군요. 이쪽은 제작비가 850만 달러로 극히 저예산이라 이 정도면 슬슬 손익분기점은 무난하게 넘길 수 있을 것 같네요.



7위는 전주 15위였던 '라라랜드'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개봉해서 잘 되고 있는 그 뮤지컬 영화 맞아요. '위플래쉬'의 다미엔 차젤레 감독 연출, 엠마 스톤, 라이언 고슬링, J.K 시몬스 주연.

첫주에 5개관에서 제한상영으로 출발, 2주차인 이번주에는 200개관으로 확대하면서 7위까지 뛰어올랐습니다. 불과 200개관인데도 주말 402만 달러, 누적 526만 달러를 기록한데다가 상영관당 수익은 2만 100달러로 좌석점유율도 매우 높은 수준입니다. 아마 다음주에는 좀 더 확대할 것 같군요. 거기서부터 연말에 롱런할 수 있느냐가 승부처겠죠.

해외수익 113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650만 달러. 제작비가 3천만 달러이기 때문에 손익분기점까지는 아직 많이 힘내야 하지요. 북미에서는 평론가, 관객 모두 평이 고공행진 중입니다.



8위는 전주 4위였던 '컨택트'입니다. 주말 278만 달러, 누적 8647만 달러, 해외 4907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억 3550만 달러.

슬슬 흥행세는 끝난 분위기인데(전주 대비 거의 수치가 상승하지 않음) 왜 우리나라에는 안들어오냐고 묻고 싶습니다. 나 이거 극장에서 보고 싶다고ㅠㅠ



9위는 전주 5위였던 '닥터 스트레인지'입니다. 주말 204만 달러, 누적 2억 2609만 달러, 해외 4억 3천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 6억 5천만 달러.



10위는 전주 8위였던 'Nocturnal Animals'입니다. 제한상영으로 출발해서 8위까지 올라갔지만 그 기세를 유지하진 못했군요. 같이 올라갔던 'Manchester by the Sea'와 비교되는 성적입니다. 주말 139만 달러, 누적 881만 달러, 해외 114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2천만 달러.

제작비가 2250만 달러니 아직 손익분기점은 어림도 없습니다만 토론토 영화제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하니 여기저기 판매가 되긴 했을듯.



이번주 북미 개봉작들은...



제임스 프랭코, '트럼보'의 브라이언 크랜스톤 주연의 코미디 영화 'Why Him?' 개봉. 딸이 남자친구를 사귄다는 말에 딸을 방문한 아버지가 그 남자친구가 딸보다 연하에, IT 백만장자에, 말투는 더럽고 생활은 방탕해보여서 어떻게든 둘을 갈라놓기 위해 아웅다웅하는 이야기.







뮤지컬 애니메이션 '씽' 개봉. 북미에서도 이번주 개봉하죠. 미니언즈 제작진, 그리고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와 '나의 판타스틱 데뷔작'을 연출한 가스 제닝스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줄거리 :
한때 잘나갔던 문(Moon) 극장의 주인 코알라 ‘버스터 문’(매튜 맥커너히)은 극장을 되살리기 위해 대국민 오디션을 개최한다. 하지만 한 순간의 실수로 우승 상금이 1,000달러에서 10만 달러로 바뀌게 되고 이로 인해 전국 각지에서 동물들이 몰려와 오디션에 참가하게 된다.

25남매를 둔 슈퍼맘 돼지 ‘로지타’(리즈 위더스푼), 남자친구와 록스타의 꿈을 키우는 고슴도치 ‘애쉬’(스칼렛 요한슨), 범죄자 아버지를 둔 고릴라 ‘조니’(태런 에저튼), 무대가 두렵기만 한 코끼리 소녀 ‘미나’(토리 켈리), 그리고 오직 상금이 목적인 생쥐 ‘마이크’(세스 맥팔레인)까지!
꿈을 펼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인 이들은 자신들의 무대를 시작하는데…






한국에는 내년 1월 11일 개봉하는 '어쌔신 크리드' 개봉. 인기 게임 시리즈를 영화화했습니다. 마이클 패스벤더 주연, 마리옹 꼬띠아르, 제레미 아이언스 등 쟁쟁한 배우들이 출연하지만 시사회 평은 영 좋지 못한 곳을 스친...


줄거리 :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로 암흑의 삶을 살던 사형수 칼럼 린치(마이클 패스벤더 분)는 의문의 조직,
앱스테르고의 과학자 소피아(마리옹 꼬띠아르)에 의해 자신의 유전자에
과거의 비밀이 깃들어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유전자 속에 숨어 있는 기억을 찾아주는 최첨단 기술을 통해 15세기에 살았던 조상 '아귈라'의 모험을
직접 체험하게 된 그는 '아귈라'가 비밀 모임 ‘암살단’에 속해 있었다는 사실까지 알게 된다.

이후, 놀라운 지식과 기술을 축적한 그는 세상을 통제하려는 템플 기사단에 맞서게 되는데...






SF '패신저스' 개봉. 한국에는 1월 4일 개봉합니다. '이미테이션 게임'의 모튼 틸덤 감독이 연출했고 제니퍼 로렌스와 크리스 프랫이 주연을 맡았습니다.


줄거리 :
120년 후의 개척 행성으로 떠나는 초호화 우주선 아발론 호.
여기엔 새로운 삶을 꿈꾸는 5,258명의 승객이 타고 있다.
그러나 알 수 없는 이유로 인해 짐 프레스턴(크리스 프랫)과 오로라 레인(제니퍼 로렌스)은
90년이나 일찍 동면 상태에서 깨어나게 된다.
서서히 서로를 의지하게 되는 두 사람은
우주선에 치명적인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되고,
마침내 그들이 남들보다 먼저 깨어난 이유를 깨닫게 되는데…







덧글

  • 자유로운 2016/12/19 21:00 # 답글

    상위권은 디즈니로군요. 무시무시합니다.
  • 잠본이 2016/12/19 22:22 # 답글

    윌 스미스도 이젠 한물 갔죠. 그동안 워낙 망작만 골라놔서 한창때의 인기를 회복하긴 어려울 듯.
  • 로오나 2016/12/20 16:43 #

    좋아하는 감독이라 결과가 가슴 아픈...
  • 알트아이젠 2016/12/19 23:21 # 답글

    다음주까지 스포일러의 공세에서 살아남아야겠습니다.
  • 듀얼콜렉터 2016/12/20 02:15 # 답글

    로그원을 개봉일에 아이맥스3D로 보고 왔는데 재밌더군요. 결말이 뻔한 스토리였지만 개인적으로 조지 루카스가 감독을 맡은 트릴로지 보다 잘 만들어서 몰입도가 높았습니다.
  • 다져써스피릿 2016/12/20 05:15 # 답글

    저도 로그원 보고 왔는데 꿀잼이었습니다. 원조3부작을 그리워하는 올드팬에게는 초강추라 주저없이 말하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