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박스오피스 '모아나' 추수감사절을 제패하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의 신작 애니메이션 '모아나'가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습니다. 한국에는 1월 19일 개봉이 잡혔죠. 론 클레멘츠 감독과 존 머스커 감독이 공동연출했는데 이 두 감독은 '인어공주', '알라딘', '헤라클레스', '보물성', '공주와 개구리'를 연출한 바 있는 거장들입니다. 이번 모아나는 폴리네시안 문화가 기반으로 한 애니메이션으로, 주인공 모아나는 디즈니 애니메이션 사상 최초로 폴리네이안 프린세스. 모아나의 성우인 아울리이 크라발류는 디즈니가 태평양 지역전체에 걸쳐 진행한 오디션으로 선정한 신인 성우로, 학교 합창부에서 소프라노를 맡고 있는 하와이 출신의 14세 소녀라고 합니다. 또 한명의 주역인 마우이의 성우는 현재 할리우드 최고 주가를 달리고 있는 드웨인 존슨.

3875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5552만 달러를 기록, 상영관당 수익은 1만 4329달러로 좌석점유율도 좋습니다. 전통적인 북미 개봉일인 금요일보다 이틀 빠른 수요일부터 개봉했기 때문에 한주간의 수익은 8110만 달러. 수요일로 변칙 개봉하는 경우가 제법 많은 편이긴 하지만 이번에는 11월 24일(목)이 미국 추수감사절이기 때문에 그 전날부터 연휴를 노리고 개봉한 경우입니다.

여기에 해외수익 1630만 달러가 집계되어서 전세계 수익은 9740만 달러. 제작비 1억 5천만 달러를 감안하면 북미에서는 좋은 출발입니다. 해외흥행이 얼마나 뻗을까가 또 중요하겠죠. 북미 평론가, 관객 모두 아주 좋은 반응을 보이는 중.



2위는 전주 1위였던 '신비한 동물사전'입니다. '모아나' 때문에 한주 천하에 그치긴 했지만 2주차에도 아주 좋은 성적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39.4%라는 낮은 드랍률을 보이면서 4510만 달러를 기록, 2주차에 접어들었음에도 상영관당 수익이 1만 883달러로 좌석점유율도 높은 수준입니다. 북미 누적 수익은 1억 5623만 달러, 해외수익 3억 170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4억 7천만 달러 돌파. 제작비 1억 8천만 달러는 가뿐하게 회수한 상태이며... 이 상태면 6억 달러쯤은 쉽게 돌파하겠군요. 워너브라더스는 새로운 5부작 돈줄 확보에 아주 신이 났을 듯.



3위는 전주 2위였던 '닥터 스트레인지'입니다. 주말 1337만 달러, 누적 2억 509만 달러, 해외 4억 1천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6억 1600만 달러. 전세계수익이 전주대비 5천만 달러 정도 늘었군요. 7억 달러까진 가능할 것 같은데...

어쨌든 이로써 '닥터 스트레인지'가 '아이언맨'을 제치고 역대 MCU 흥행 9위에 올랐습니다. 지금 추이로 보건데 7위까지는 올라갈 수 있을 것 같은데...


MCU 흥행순위

1위 어벤져스 - 전세계 15억 1900만 달러
2위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 - 전세계 14억 500만 달러
3위 아이언맨3 - 전세계 12억 1500만 달러
4위 캡틴 아메리카 : 시빌 워 - 전세계 11억 5300만 달러
5위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 전세계 7억 7300만 달러
6위 캡틴 아메리카 : 윈터 솔져 - 전세계 7억 1400만 달러
7위 토르 : 다크월드 - 전세계 6억 4500만 달러
8위 아이언맨2 - 전세계 6억 2400만 달러
9위 닥터 스트레인지 - 6억 1600만 달러
10위 아이언맨 - 전세계 5억 8500만 달러



4위는 스릴러 영화 '얼라이드'입니다.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의 신작입니다. 브래드 피트, 마리옹 꼬띠아르 주연, 리지 캐플란, 매튜 구드라는 쟁쟁한 캐스팅.

3160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수익은 1300만 달러, 한주간의 수익은 1802만 달러... 그리고 상영관당 수익은 4144달러로 좌석 점유율은 낮습니다. 여기에 해외수익 94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2740만 달러.

제작비 8500만 달러를 감안하면 북미 흥행은 시작부터 망했다고 봐야...

북미 반응은 그냥저냥이네요. 한국 개봉은 2017년 예정입니다.



5위는 전주 4위였던 '컨택트(원제는 Arrival)'입니다. 주말 1125만 달러, 누적 6239만 달러, 해외 309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9300만 달러 돌파. 2주차까지의 흥행추이가 그리 좋지 않았는데 해외수익이 쑥쑥 늘어나면서 상황을 바꿔버리는군요. 1억 달러는 무난하게 넘길 것 같고, 제작비 4700만 달러를 생각하면 손익분기점은 넘기는 흥행입니다. 만약 다음주에도 2주차 -> 3주차 만큼의 흥행력이 보인다면(전세계 수익 기준으로 4000만 달러 정도 벌었습니다) 상당히 좋은 흥행으로 탈바꿈하겠죠.

그런데 한국 개봉은 아직도 결정이 안된...



6위는 전주 3위였던 '트롤'입니다. 주말 1034만 달러, 누적1억 3514만 달러, 해외 1억 5589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 2억 9천만 달러 돌파. 폭발적이진 않지만 꾸준히 흥행하고 있습니다. 제작비 1억 2500만 달러의 손익분기점은 무난하게 넘어갔고요. 한국 개봉은 2017년 1월 예정.



7위는 전주 5위였던 'Almost Christmas'입니다. 주말 761만 달러인데... 3주차 주말이 2주차대비 오히려 흥행수익이 늘어나는 기염을 토했군요. (4.9% 상승) 상영관은 610개나 빠졌는데 수익이 오른건 대단한 일입니다. 무슨 계기가 있었는지 궁금해지네요. 이걸로 북미 누적수익은 3669만 달러로, 2주차까지 안좋았던 상황을 뒤집으면서 1700만 달러 제작비의 손익분기점은 넘긴 셈입니다. 해외수익도 있긴 한데 고작 6만 5천 달러라 별 의미는 없고.



8위는 R등급 코미디 영화 'Bad Santa 2'입니다. 2003년에 개봉했던 1편 이후 13년만의 속편입니다. 감독은 테리 즈위고프 -> 마크 워터스로 교체되었지만 주연이었던 빌리 밥 손튼과 토니 콕스는 그대로 출연합니다.

2920개관에서 개봉해서 척주말 611만 달러, 한주간의 수익은 903만 달러로.... 제작비 2600만 달러를 생각하면 시작부터 망함. 상영관당 수익도 2091달러로 좌석점유율도 꽝입니다. 북미 반응도 혹평입니다.



9위는 전주 6위였던 '핵소 고지'입니다. 한국에 2017년 2월 개봉 예정이고... 개봉명이 원제를 그대로 옮긴 '핵소 리지'에서 '핵소 고지'로 바뀌었군요. 주말 545만 달러, 누적 5225만 달러. 제작비 4천만 달러의 손익분기점은 여전히 먼 곳에... 해외수익은 아직 미집계인데 과연 해외흥행으로 뒤집을 수 있을런지.




10위는 전주 7위였던 'The Edge of Seventeen''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37.7% 감소한 296만 달러, 누적 1027만 달러. 제작비가 900만 달러의 저예산임에도 극장 흥행은 안좋은 선에서 끝날듯.



이번주 북미 개봉작들은...



호러 스릴러 'Incarnate' 개봉. 최근에는 드웨인 존슨 주연의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2 : 신비의 섬'과 '샌 안드레아스'를 연출한 브래드 페이튼 감독이 연출한 호러 스릴러라는 점이 특이하군요. 그외에도 WWE 스튜디오가 제작사로 참가해서 그런가 프로레슬러인 마크 헨리가 출연한다는 것도 재밌는 부분.

아론 에크하트가 주연했고, 엑소시즘이 소재입니다. 개봉관이 1500개관으로 그리 크지 않은 편이라 1위를 노리기는 어려울 듯.






덧글

  • 알렉세이 2016/11/29 15:28 # 답글

    인카네이트에 마크 헨리라닠ㅋㅋㅋ 왠지 귀신이고 뭐고 잡아서 레슬링 기술로 쫓아낼 것 같은 상상을 해 봅니다.
  • 로오나 2016/11/29 15:51 #

    스트롱맨 우승자답게 무거워진 귀신을 번쩍 들어서......!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