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원] 계절 타르트가 맛있는 '스윗츄'


망원동의 디저트 카페 스윗츄. 망원동 쪽에 뭐 없나 뒤져보다 찾아서 가게 된 곳입니다. 요즘 이쪽에 괜찮은 가게들이 많다 하여...


가게는 그리 크지 않은 편. 그리고 그 공간대비로도 좌석은 적은 편입니다. 많이 몰려갈 만한 곳은 아니에요. 두세 명 정도가 적당한 것 같습니다. 인테리어는 편안한 느낌.


수재 잼과 청들을 팔고 있음. 가격은 나쁘지 않은 편.


음료 가격은 이렇습니다.


가게의 메인인 타르트들. 가격은 홍대 쪽 카페들과 비슷한 수준인듯.


음료는 녹차와 허브차를 주문함. 티백이긴 한데 티백 담가서 주는게 아니라 적당히 우려서 주는거 좋았습니다. 물론 티백일 경우 자기가 마음대로 우려먹길 원해서 이런 배려가 달갑지 않은 사람도 있겠지만... 전 아무래도 이런 세팅까지를 가게의 서비스로 보기 때문에^^;


무화과 아몬드 타르트. (5800원) 모양새가 가장 눈길을 사로잡았던 타르트입니다. 무화과가 별로 달지 않고 아몬드맛이 꽤 깊게 나는 편. 무화과가 좀 더 단맛이 들었다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있긴 했는데, 흔하게 볼 수 있는 조합은 아니라서 그것만으로도 좋았어요.


단호박 치즈타르트. (5500원) 단호박 맛이 무척 진해서 매우 단호박한 느낌. 먹어보면 '이것은 단호박!' 하는 느낌이 스트레이트하게 달려들어요. 단호박을 좋아하느냐 아니냐에 따라 호불호가 갈릴듯. 전 좋았습니다.


레몬타르트. (5500원) 단호박 치즈타르트가 단호박했던 것처럼 이건 레몬하군요! 둘 다 재료의 맛이 충실하게 살아나는 느낌이랄까. 새콤달콤한 게 좋네요.


위치는 요기. 합정역에서 가긴 좀 멀고 망원역에서 가는 편이 좋을듯. 우린 버스로 갔지만 전 다시 가면 버스로 갈 자신이 없으므로(...) 그냥 지하철 타고 갈 것 같군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