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푸짐한 누룽지탕과 쫀득한 탕수육 '전민규의 황제누룽지탕'


간만에 가족끼리 외식을 나갔습니다. 부모님이 지난번에 가보시고는 무척 맛있었다고 하셔서 가보게 된 일산의 누룽지탕 전문점 전민규의 황제 누룽지탕.


가게는 꽤 넓군요. 가족 단위 손님을 주 고객으로 잡고 있다는 느낌이 확실한 좌석들.


메뉴는 심플합니다. 근데 사이드 메뉴로 찹쌀탕수육이 있어서 으잉? 했음. 한식 해물누룽지탕 전문점을 표방하는 곳에 웬 탕수육인가... 중국집에서야 해물누룽지탕 + 탕수육 조합을 쉽게 볼 수 있지만요.


가족 셋이서 해물누룽지탕(12000원) 세 그릇과 찹쌀 탕수육 小 (17000원) 하나 주문. 반찬은 이렇게 나오는데 샐러드가 괜찮은 편이고 동치미는 맛있었습니다. 제가 동치미를 좋아하는지라 동치미를 넉넉하게 주는 게 좋았어요.

그리고 한 사람당 앞접시를 두개씩 주는 점도 좋았습니다. 이건 해물 누룽지탕용 앞접시 하나, 그리고 탕수육용 앞접시 하나였던듯.


해물누룽지탕. 큼지막한 뚝배기 그릇에 가득 담아서 보글보글 끓으면서 나옵니다. 상당히 푸짐한 비주얼.


끓는 동안에 누룽지를 국물 안쪽으로 눌러넣어서 푹 익혀주고 처묵처묵. 맛있군요. 해물 누룽지탕 꽤 좋아하는데 여기 확실히 맛있네요.

양도 많고(사실 제 양으론 혼자 한 그릇 다 먹기 힘들 정도) 내용물도 푸짐해서 좋았습니다. 가족 셋이서 세 그릇 + 탕수육을 다 먹기가 좀 무리라고 판단해서 주문한 것 중 한 그릇은 테이크아웃해왔어요. 테이크아웃할 때도 샐러드 등의 반찬을 달라고 하면 같이 챙겨줍니다.


그리고 찹쌀탕수육 小. 작은 것 치고는 양이 꽤 괜찮게 나오는 편. 본고장과 달리 배달음식 문화가 발달하여 부먹 vs 찍먹 시빌 워가 끊이지 않는 한국사람들을 위해 부어먹든 찍어먹든 맘대로 하라고 이렇게 분리해서 갖다줍니다. 탕수육용 앞접시도 따로 줬기 때문에 개인 세팅으로 먹기 편했던 것도 좋았어요.

찹쌀탕수육은 아주 좋습니다. 튀김옷이 아주 쫀득하고 맛있더군요. 근래 먹은 것 중에는 손에 꼽을만큼 맛있어서 좀 놀랐어요.



덧글

  • Kael君 2016/09/13 21:43 # 답글

    제집 바로 뒤편이네요?! 집근처에 이런곳이 있었나..
  • 로오나 2016/09/14 12:11 #

    의외로 자기 동네는 잘 모르기 마련이죠!
  • 알렉세이 2016/09/14 10:00 # 답글

    오오 세상에. 부먹찍먹 선택권을 주다니
  • 로오나 2016/09/14 12:11 #

    요즘은 그런 가게가 늘어가는 듯합니다.
  • anchor 2016/09/20 09:56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9월 20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9월 20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