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박스오피스 '배트맨 대 슈퍼맨' 2주 연속 1위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이 북미 박스오피스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습니다. 2주차 성적은 드랍률이 화제가 되었죠. 2주차 주말성적은첫주대비 68.4% 감소로 확실히 높은 편이지만 그럼에도 절대치가 높아서 1위를 하기에 충분한 수준이었습니다. 5239만 달러를 기록했고, 극장당 수익도 1만 2309달러로 여전히 준수하군요. 누적 수익은 2억 6146만 달러, 해외수익 4억 214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6억 8천만 달러를 넘어갔습니다.

이것은 '맨 오브 스틸'의 6억 7천만 달러를 능가하는 성적이며, DC코믹스 원작 영화 중에서는 역대 3위에 해당하는 성적이기도 합니다. (1위는 '다크 나이트 라이즈'고 2위는 '다크 나이트')

2억 5천만 달러라는 엄청난 제작비의 손익분기점을 걱정하지 않아도 될 수준이긴 한데 확실히 드랍률이 높은데다 한국 성적도 별로고(우리나라 성적이 뭔 상관이냐 싶기도 하겠습니다만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의 경우 한국 박스오피스 흥행수익이 8천만 달러 정도였습니다) 중국에서도 2주차 낙폭이 커서 '주토피아'에게 밀리는 등... 진행상황이 별로 안좋긴 합니다. 해외수익도 첫주말 2억 8천만 달러를 벌어들인데 비해 일주일간 1억 4천만 달러 정도고... 전세계 8억 달러까진 갈 것 같긴 한데 그 이상은 힘들 것 같습니다.

DC와 워너 입장에서는 손익분기점 걱정은 안해도 엄청난 제작비와 마케팅비를 쏟아붓고, 개봉 전까지 관심이 미친듯이 치솟았던걸 생각하면 성적도 예상만 못하고 혹평 세례를 받고 있으니 상당히 아프긴 할듯. 그럼에도 전 이 영화가 제몫은 했다고 보는게 흥행도 이득은 냈고, 혹평을 받았음에도 원더우먼과 배트맨 솔로 영화는 기대하게 만들었다는 점에서...



2위는 전주 그대로 '주토피아'입니다. 주말 2천만 달러, 누적 2억 7594만 달러, 해외 5억 117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7억 8764만 달러.

북미에서도 3억 달러를 돌파할 기세를 보여주고 있지만, 전세계적으로는 더 흥미로운 상황입니다.

'데드풀'을 제치고 2016년 개봉작 전세계 흥행 1위

중국에서는 원래 외화는 30일간만 상영할 수 있다는 규제가 있는데 2주 연장 상영을 허가 받음.
중국 박스오피스 역대 흥행 10위권 진입
중국 박스오피스 애니메이션 최초 4천만 관객(...) 돌파
중국 박스오피스에서 이번주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을 제치고 3위


...이런 기염을 토하고 있습니다. 8억 달러 돌파는 당연하고, 과연 어디까지 갈지 흥미진진하군요. 최종 스코어에서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을 이길 가능성도 꽤 있다 봅니다.



3위는 전주 그대로 '나의 그리스식 웨딩2'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37.7%라는 준수한 감소율을 보이면서 1113만 달러, 누적 3649만 달러, 해외 1840만 달러를 더해서 누적 5489만 달러. '배트맨 대 슈퍼맨 : 저스티스의 시작'의 폭풍이 휘몰아치는 가운데서도 다른 파이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는 느낌. 제작비 1800만 달러는 너끈히 회수하고도 남았습니다.



4위는 종교영화 '신은 죽지 않았다2'입니다. 1편이 초저예산으로 상당히 흥했었죠. 이번에도 신실한 주인공을 상대로 신이 없다고 폭거를 휘두르는(이게 중요하겠지요) 무신론자들 상대로 신의 존재를 증명하고 만만세를 외치는 패턴은 이번에도 동일한듯.

2419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810만 달러, 극장당 수익은 3350달러로 저조한 출발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제작비가 500만 달러의 초저예산이라 아무 문제없을 것 같군요. 전작처럼 롱런할지도 궁금한 부분. 북미 평론가, 관객 모두 혹평 중인데 이건 전작도 그랬습니다.



5위는 전주 4위였던 'Miracles from Heaven'입니다. 주말 755만 달러, 누적 4682만 달러, 해외 34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5022만 달러. 제작비 1300만 달러를 고려할 때 무척 성공적인 흥행 중입니다.



6위는 전주 5위였던 '다이버전트 시리즈 : 올리전트'입니다. 주말 573만 달러, 누적 5638만 달러, 해외 803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억 3667만 달러... 심각하네요 이거 진짜. 망했군요. 전세계 수익 기준으로 전주대비 1500만 달러 정도밖에 안늘었어요. 어디서 기적의 대박이 터지지 않는 한 손익분기점조차 멀어보이는 폭망입니다. 4부 완결편이 나올 수 있을지 의문일 정도에요.


우리나라 개봉은 5월 예정



7위는 전주 6위였던 '클로버필드 10번지'입니다. 주말 475만 달러, 누적 6356만 달러, 해외 182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8천만 달러 돌파.

우리나라에는 4월 7일 개봉,.



8위는 'Meet the Blacks'입니다. 1015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409만 달러, 극장당 수익은 4026달러로 저조한 출발을 끊었군요.



9위는 전주 11위였던 'Eye in the Sky'입니다. 개봉 4주차에 접어든 작품. 제한상영으로 출발해서 이번주 1029개 극장으로 확대하면서 9위로 치고 올라왔습니다. 주말 406만 달러, 누적 615만 달러.

'엔더스 게임'의 개빈 후드 감독 연출, 요즘 어째 노년에 액션물에서도 눈에 띄는 활약을 보이고 계신 헬렌 미렌, 아론 폴, 그리고 해리포터 시리즈의 스네이프 교수로 유명한 앨런 릭먼 주연입니다. 북미에서는 평론가, 관객 모두 호평 중.



10위는 전주 7위였던 '데드풀'입니다. 주말 350만 달러, 누적 3억 5511만 달러, 해외 3억 9934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7억 5천만 달러를 돌파. 하지만 2016년 개봉작 전세계 흥행 1위는 '주토피아'에게 뺏긴...



이번주 북미 개봉작은...



코미디 영화 'The Boss' 개봉. 'Tammy'의 벤 펠콘 감독 연출, 멜리사 맥카시 주연. 벤 펠콘과 멜리사 맥카시는 'Tammy'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고 그 영화는 심지어 둘의 공동연출작이기까지 했었죠. 크리스틴 벨과 피터 딘클리지가 출연합니다.

재계의 거물이었던 주인공이 불공정거래로 수감되었다가 출소한 후에 재기하려고 분투하지만 영 일들이 꼬이는 이야기를 다룹니다.






호러 영화 '썸니아' 개봉. (원제는 'Before I Wake') '오큘러스'의 마이크 플래너건 감독 연출, 케이트 보스워스, 토마스 제인 주연.


줄거리 :
잠이 드는 순간 또 다른 공포가 시작된다!

사고로 아이를 잃은 젊은 부부 ‘제시’(케이트 보스워스)와 ‘마크’(토마스 제인)는 ‘코디’(제이콥 트렘블레이)를 입양한다.
유난히 잠들기를 두려워하는 ‘코디’가 잠든 후 아름다운 나비들과 함께 등장한 죽은 아들 ‘션’을 보게 되고
이를 통해 부부는 ‘코디’의 꿈이 현실로 이뤄진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죽은 아들을 보기 위해 ‘코디’를 잠재우는 ‘제시’와 ‘마크’는 아이가 잠든 후 벌어지는 실종과 끔찍한 사건들 속에서도 욕심을 멈추지 않는다.
결국 ‘코디’에게 수면제까지 먹이게 되는 그날 밤, 아이의 악몽이 시작되면서 깨어날 수 없는 공포가 다가 오는데…





'Hardcore Henry' 개봉. 일리야 나이슐러 감독이 연출한 러시아산 액션 영화로 마치 게임처럼 1인칭 액션을 구현한 것으로 유명. 토론토 영화제에 출품되어서 엄청 화제가 되었고 메이저 영화사들이 배급권을 손에 넣기 위해 상당히 큰 배팅을 했었습니다. 예고편으로 보니... 게임 말고 영화로 이 시점을 보니 엄청 특이하긴 하네요;






덧글

  • 흐음 2016/04/04 18:17 # 삭제 답글

    뱃숲 돈옵저... 디씨 어느 갤러리에서 보고 왔는데 손익분기점이 9억달러 조금 넘어가는 액수라고 합니다. 9억 2천 얼마였더라.
    초반에 알려졌던 8억달러를 훌쩍 웃돈다는 거죠.
    트리니티에, 쩌는 캐스팅에 한스 짐머까지 데리고 손익분기점을 논해야 한다니ㅠㅠㅠㅠㅠ
    잭 스나이더를 무조건 조져놔야 합니다.. 그리고 워너의 병신 CEO 츠지하라 던가? 그 사람도 조져놔야 하고...
    9억을 갈 수나 있을지도 모르겠고... 열일한 배우들 생각에 눈물이 앞을 가리는군요.
    엿먹이는 스토리라인만 새끈하게 정리되고 연출만 잘 됐으면 15억을 기대해도 모자랄 컨텐츠를 침몰시켰으니...
  • 로오나 2016/04/04 18:25 #

    음? 혹시 정보 출처가 어디죠? 디씨 갤러리 게시물 말고 그 사실이 언급된 기사 같은게 있나요?
  • 흐음 2016/04/04 18:34 # 삭제

    인디펜던트 지에 기사난 것 같구요... 제가 해석을 잘 못하는 관계로 제목만 퍼옵니다.

    Batman v Superman has to make $925 million at the box office to make a profit
    'It will not make a profit in the way that Zootopia or Deadpool have'

    익스트림 무비에서도 인용하신 분이 있더라구요.
  • 흐음 2016/04/04 18:36 # 삭제

    추가로.....2차 시장 말고 극장수익만으로 손익을 넘기려면... 이랍니다.
  • 로오나 2016/04/04 18:42 #

    감사합니다. 어디까지나 루머로 봐야하긴 하는데...

    보통 극장 손익분기점이야 순제작비 회수하고 좀 더 플러스하는 정도로 보니 그거야 당연하겠고...

    어쨌거나 이건 잭 스나이더탓을 할게 아니라(영화 평이야 그의 책임이지만) 마케팅비 책정 등에서 워너브라더스가 미쳤다고밖에는;
  • 흐음 2016/04/04 18:49 # 삭제

    잭스 탓도 굉장히 크다고 봅니다... 영화만 세련되게 잘 뽑히면 마케팅비가 대수겠습니까?
    전 정말 개봉되기 전에 야 이거 15억 충분하겠다 하면서 혼자 낄낄댔었습니다 ㅠㅠㅠㅠ
    전세계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는 인지도 1,2위의 히어로를 데리고
    영화를 망작으로 만들어놨으니 아... 정말...

    이제 전 벤 애플렉의 배트맨 솔로영화나 기대해야겠습니다 ㅠㅠ
  • 로오나 2016/04/04 19:37 #

    영화의 평이야 잭 스나이더 탓을 할 수 있겠지만 흥행은 글쎄요...

    애당초 9억 달러쯤 되면 이미 노려서 넘을 수 있는 수준은 뛰어넘었다고 봅니다. 전 8억달러조차도 그렇다고 보고...

    그린 랜턴 망했고, 워너가 저스티스 리그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게 해준 맨 오브 스틸은 6억 7천만 달러였습니다. 그리고 DC-워너 작품으로서는 그 놀란의 다크나이트조차도 재개봉을 거듭해가면서 겨우 10억 달러를 넘겼었죠.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재개봉 없이 10억 8천만 달러였지만) 그런데 저 정도 허들을 가져다놓고 나서 못넘었다고 잭 스나이더한테 뭐라고 하는건 가혹한 것도 아니고 그냥 기준이 이상하다고 봅니다. 소비자도 아니고 직접 예산을 집행해야 하는 경영진이 전작인 맨 오브 스틸이 저 정도 성적이었는데 솔로 영화도 없는 근본 부족한 배트맨을 매칭해놨다고 해서 10억 달러는 당연하겠지? 라고 생각했다면 그 시점에서 현실감각이 없는 거죠; 네. 아무리 봐도 워너-DC 경영진은 현실감각을 내다버린 것 같습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도 9억달러 넘긴 작품은 어벤져스, 어벤져스2, 아이언맨3 3작품 밖에 없어요-_-; 그외에는 8억 달러 넘은 작품도 없습니다. 가장 나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조차도 7억 7천만 달러죠.

    영화 세련되게 잘 뽑았어도 저 마케팅비는 대수가 맞습니다. 제작비와 순익분기점이 워낙 비정상적인 수준이라 당연히 저걸 달성해야할 것 같은 기분이 막 드는데, 실제로는 저걸 달성하는건 정말 엄청난 일입니다. 첫작 제작비 1억 5천으로 극장흥행 6억 7천만 달러 찍어주고 이번작도 제작비 2억 5천만 달러로 극장 흥행 8억 이상 찍어준다고 가정하면... 그러고도 '너 흥행 못했으니 강판시키겠음' 한다면 그거 굉장히 이상해 보이지 않습니까?;


  • Restar 2016/04/04 18:33 # 삭제 답글

    뭐.. 던옵저가 준수한 성적이라기엔 조금 무리가 있죠..
    오프닝때의 어마무시했던 기대감이라던가, 역대 히어로영회 최강급 소재, 경쟁작이 없었던 현실을 생각해보면.. 이정도나온건 정말 부끄러워해야 할게 맞는듯.. (...)
    하다못해 데드풀이 대박을 쳐버리는 바람에, 이건 더 불쌍해보인다고 해야하나.. ;;;
    이제 5월에 시빌워 성적이 나오면 더 비교당할것 같기도 하고...

  • 로오나 2016/04/04 19:37 #

    영화의 평이야 잭 스나이더 탓을 할 수 있겠지만 흥행은 글쎄요... (2)


    워너-DC는 그린 랜턴 망했고, 워너가 저스티스 리그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게 해준 맨 오브 스틸은 6억 7천만 달러였습니다. 그리고 DC-워너 작품으로서는 그 놀란의 다크나이트조차도 재개봉을 거듭해가면서 겨우 10억 달러를 넘겼었죠.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재개봉 없이 10억 8천만 달러였지만)

    그런데 이 정도 흥행으로 잭 스나이더한테 뭐라고 하는건 가혹한 것도 아니고 그냥 기준이 이상하다고 봅니다. 소비자도 아니고 직접 예산을 집행해야 하는 경영진이 전작인 맨 오브 스틸이 저 정도 성적이었는데 솔로 영화도 없는 근본 부족한 배트맨을 매칭해놨다고 해서 10억 달러는 당연하겠지? 라고 생각했다면 그 시점에서 현실감각이 없는 거죠;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서도 9억달러 넘긴 작품은 어벤져스, 어벤져스2, 아이언맨3 3작품 밖에 없어요-_-; 그외에는 8억 달러 넘은 작품도 없습니다. 가장 나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조차도 7억 7천만 달러죠.
  • 타누키 2016/04/04 19:50 # 답글

    주토피아가 잘 나가는군요~ 우리나라에선 선개봉이라 반응을 몰랐는데 중국 ㅎㄷㄷ
  • 포스21 2016/04/04 20:16 # 답글

    그나저나 마케팅비가 도대체 얼마나 들어간건지 꽤 궁금합니다. 사상 최대의 제작비 어쩌고 할때부터 좀 불안하더군요.
    의외인건 시작전에 터키 항공 고담시 직행노선 광고 -_-) 이게 꽤 재밌었습니다. ^^
  • 로오나 2016/04/04 20:18 #

    단순계산상으로는 손익분기점 8억 달러라면 마케팅비가 1억 5천만, 9억 2천만 달러라면 마케팅비만 2억 1천만 달러가 들어갔다고 봐야겠지요.
  • minci 2016/04/04 21:48 # 답글

    하드코어 헨리.. 저 음악을 저기서 듣다니 나름 신선했습니다.
    3D나 VR로 만들었다면 아바타와 같은 반열에 오를 수도 있었겠어요.
    (하지만 그렇게 되려면.... 공돌이가 더 필요해!!)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