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로 죽죽 늘어난다, 롯데리아 모짜렐라 인 더 버거


아톰 이벤트가 생각나서 롯데리아에 갔지만 이미 그 이벤트는 끝나서 좌절. 다시 나갈까 하다가 배는 고프고 날은 추워서 딴데 가기 귀찮아서 한동안 SNS에서 화제였던 모짜렐라 인 더 버거를 먹어봤습니다.


감자튀김과 음료. 디자인이 마음에 들어서 찰칵.


그리고 모짜렐라 인 더 버거. 해쉬 버전과 더블 버전 둘 중 하나를 고를 수 있습니다. 해쉬 버전은 해쉬 포테이토만 들어간 버전이고 더블은 거기에 고기 패티까지 들어간 버전. 저는 더블 쪽을 골랐습니다. 참고로 더블이 내용물이 하나 더 추가되는 것이기 때문에 가격이 더 비싸요. (해쉬는 단품 4500원 / 세트 6100원이고 더블은 단품 5300원 / 세트 6900원입니다)

포장을 열어보고 나서 좀 어리둥절했어요. 야채가 전혀 없잖아, 이 버거. 그리고 소스도 없네.

처음엔 이거 잘못 나온 건가 싶어서 물어봤는데 원래 내용물이 이런 게 맞다고 해서 눈 딱 감고 먹어봤습니다.


아래쪽의 해시 포테이토처럼 보이는 저것이 모짜렐라 치즈 파츠입니다. 오, 진짜로 베어물면 죽죽 늘어나네요.

먹어보면서 이 비슷한 걸 어디선가 먹어봤는데, 하는 생각이 들어서 기억을 뒤져보니 작년에 버거킹에서 내놓았던 통모짜와퍼로군요, 그쪽은 크기도 더 컸고 야채도 있었고 케찹도 뿌려져 있었죠. 이렇게 말하면 그쪽이 더 나은 것 같은데, 그렇진 않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모짜렐라 인 더 버거 쪽이 나았습니다. 다른 것보다는 모짜렐라 치즈 파츠에서 승부가 명확하게 갈렸어요. 그쪽은 진짜 그냥 쫄깃한 치즈 덩어리가 같이 씹히는구나, 로 끝이었던데 비해 이쪽은 죽죽 늘어나는 것부터가 강렬한 임팩트가 있으니까요.

모짜렐라 인 더 버거는 구성상 굉장히 느끼하고 퍽퍽할 것 같은데 의외로 괜찮습니다. 제가 먹은 게 갓 나온 버거라는 점이 좋게 작용했겠지만 고기 패티를 제외한 구성물들이 다 바삭바삭해서 경쾌하게 씹혀서 넘어가는 편이라 걱정했던 부분이 생각만큼 두드러지진 않더군요. 아까 통모짜와퍼 쪽이 크기가 더 크다고 했었는데 이 경우에는 버거가 더 컸다면 단점이 부각되었을 것 같아서 이 정도가 적절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역시 야채의 부재는 마이너스.


가격대성능비를 따져보면 굳이 또 찾아먹어야겠다는 매력이 느껴지진 않는데, 어쨌든 한번쯤 먹어볼만한 버거였습니다. 버거킹 통모짜와퍼의 기억이 있어서 비교해가면서 먹는 재미도 있었고.



덧글

  • 호원 2016/01/10 18:01 # 답글

    치즈가 늘어나게 하려고 딜리버리로는 판매 안하고, 99.99% 오더메이드라고 하더라구요~ 0.01%는 뭔지 모르겠지만...
    롯데리아 치고(?) 가격이 센편이긴 하네요
  • 로오나 2016/01/10 19:33 #

    아, 운이 좋아서 새로 만든 버거를 먹은 게 아니라 그게 기본 방침이었군요. 어쩐지 이 점포 치고는 드물게 정말 상태가 멀쩡하다 했습니다. (...)
  • silever 2016/01/10 19:14 # 삭제 답글

    너무 쭉쭉 늘어나서 먹는 게 짜증이 났고

    먹다 보면, 치즈 맛은 굉장히 괜찮은데 막상 버거를 느낌이라기에는 심심했습니다.

    한 번 먹어볼 만한 제품이지만, 굳이 이걸 찾아가면서까지 먹을 필요성은 못 느끼겠든요.

  • 로오나 2016/01/10 19:33 #

    맛은 좀 느끼하고 심심하죠. 야채와 소스가 있었으면 좋았을거라고 봅니다. 소스가 없는 이유는 소스맛이 모짜렐라를 눌러버릴지도 모른다고 생각해서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마는.
  • 홍차도둑 2016/01/10 19:34 # 답글

    개인적으로는 별로였습니다.
    하지만 로떼리아의 마케팅의 승리였다고 생각해요.

    맛으로는 버거킹의 손을 들어주겠습니다.
  • 로오나 2016/01/10 20:02 #

    버거킹과의 비교에서는 저와 반대시네요^^;

    마케팅의 승리라는 점에는 동감입니다. 화제성 만들기 좋은 상품을 만들어서 잘 팔았다는 느낌이에요.
  • plainair 2016/01/10 21:15 # 답글

    치즈 맛을 살리려고 소스가 없다더라구요, 생각 보다 넘 밍밍해서 실망 ㅠㅠ;
  • 로오나 2016/01/11 14:27 #

    의도는 알겠는데 그냥 좀 간을 약하게 하더라도 소스가 들어가는게 나았을 것 같은...
  • 아힝흥힝 2016/01/10 21:31 # 답글

    김상중씨가 TV에서 열심히 물고 뜯고 하는 그거군요(....)


    한번 정도 먹는건 괜찮으려나요
  • E MON 2016/01/11 00:27 # 답글

    이걸 먹으면서 들었던 생각이

    "역시 롯데리아..."
  • 뉴런티어 2016/01/11 00:36 # 답글

    이거 먹다가 여러번 뿜을 뻔 했죠. 늘어지는 치즈를 입으로 흡입하려 애쓰는 내 자신이 웃겨서(...) 맛은 개인적으로 별로였습니다. 하지만 친구랑 낄낄대며 먹기엔 좋은 것 같아요.
  • 리베르 2016/01/11 08:19 # 답글

    케찹 하나 달라고해서 패티쪽에 뿌려드시면 맛있다고 하네요ㅎㅎ
  • rumic71 2016/01/11 16:46 # 답글

    저도 어제 먹어봤습니다. 방향성은 제 입에 맞는데 미묘하게 10%쯤 부족하다는 느낌이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