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남동] 카레 먹고 싶어서 갔다 '히메지'


연남동 동진시장에 있는 카레 전문점 히메지. 여기 포스팅한지 그리 오래 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1년이 훌쩍 지나갔군요. 요즘 들어서 갑자기 이 집의 카레가 생각나서 한번 가봤습니다. 원래는 저녁에 갈 생각이었는데 여차저차하다 보니 점심에 가게 됐어요. 주말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바글바글, 줄을 서 있는데 우리가 간 타이밍은 굉장히 좋아서 앞에 딱 한 팀밖에 없을 때였습니다. 거의 안기다리고 금방 들어갔어요.


여전히 옛날 생각나는 스타일의 가게 외관도, 심플한 간판도 마음에 듭니다.


장사가 잘 되는지 2호점을 오픈했다고 홍보하고 있습니다. 그쪽에만 있는 메뉴도 있는 듯. 카레하고 돈까스 조합은 당연히 매력적인데, 나중에 여유 나면 함 가봐야겠군요.


가게 내부. 많은 인원이 몰려갈 만한 가게는 아닙니다. 많아봤자 서너 명. 다다미 마루가 있고 가장자리에도 바 형태로 몇명이 앉을 수는 있어요.


오랜만에 갔는데 메뉴와 가격은 그대로였습니다. 맥주만 카스 -> 클라우드로 바뀌었네요. 물과 서빙은 셀프. 안쪽 자리로 들어가보면,


주방과 요런창으로 연결되어있어서 이쪽으로 음식을 내줍니다.


주문해두고 자리에 앉아서 대기. 음식이 나오는 속도는 빠른 편.


연두부. (2000원) 예전에는 두부가 차가워서 위의 가다랭이포랑 별로 잘 안어울리는 느낌이었는데 이번에는 두부 온도가 그렇게 차갑진 않았고 가다랭이포랑 조합도 나쁘지 않았던 느낌.


카레라이스 곱배기(7000원)와 간장국수(5000원)를 주문했습니다.


간장국수는 다시 먹어도 인상적이군요. 심플한 국물에 섞여있는 생강맛은 호불호가 갈릴만하지만, 취향에 맞는다면 재미있는 맛일 겁니다. 카레랑은 잘 어울리는 편이에요. 소면과 미역 뿐이지만 양이 적진 않고.


카레라이스는 가정적인 맛을 기본으로 향신료를 풍부하게 쓴듯한 맛은 예전에 왔을 때와 동일한데, 약점도 그때와 똑같았습니다. 밥 상태가 떡져 있어요. 카레랑 푹푹 비벼서 먹어서 커버하긴 했는데 여러모로 불만이 큰 부분이었습니다.

다만 홍대 쪽에서 둘이서 이렇게 먹고 15000원... 진짜 파스타 하나 값만 나왔다는걸 생각하면 불평하기도 좀 애매하지요^^; 여전히 엄청 맛있어서 호들갑을 떨 그런 가게는 아니지만 이 가격에 이 정도면 착한데? 라는 가격대성능비 좋은 느낌. 거창한 뭔가를 먹고 싶을 때가 아니라 부담없는 식사를 하고 싶을 때 생각날 가게지요.

지난번에 왔을 때는 사이드 메뉴가 연두부 뿐인게 아쉬웠고 가라아게 같은 게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2호점에는 돈까스가 있다고 하니 좀 땡기네요.


위치는 요기. 홍대입구역에서 동진시장까지 걸어가면 한 10분쯤 걸리는 듯.


덧글

  • 알렉세이 2015/10/27 22:39 # 답글

    떡밥이라니... 장사가 잘 된다면 밥이 밥솥에 오래 묵어 생기는 문제는 아닐 것이고 밥을 잘 못짓는 걸까요.=ㅅ=
  • 로오나 2015/10/27 22:44 #

    혹은 쌀을 저렴한걸 써서일 수도 있겠죠. 장사는 엄청 잘 돼요. 일단 홍대에서 저 가성비만으로도...
  • 알트아이젠 2015/10/27 23:33 # 답글

    음, 카레를 좋아하니 근처 지난다면 한 번 먹어보겠습니다.
  • 술마에 2015/10/28 00:53 # 답글

    안그래도 사람 많은데 수요미식회에서 때려버렸죠....
  • 동진시장 2015/10/28 01:32 # 삭제 답글

    대각선 맞은편 즈음? 베무초칸티나도 가보세요~~
    타코가 아주 예술이에여!
    단, 타코만 드세여 나머지는 ㅋㅋ
  • 코토네 2015/10/28 01:37 # 답글

    카레라이스를 먹으러 가보고 싶군요. 카레 아주 좋아하거든요. :-)

    P.S. 야옹라떼로 유명한 라두스 카페가 부활했습니다.
  • 로오나 2015/10/28 13:37 #

    라두스는 조만간 한번 가볼생각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