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박스오피스 'Straight Outta Compton' 1위


갱스터 랩이라는 영역을 개척했다고 평가받는 1980년대의 흑인 힙합그룹 'N.W.A'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입니다. 지금까지도 큰 존재감을 발휘하는 아이스큐브와 닥터드레가 이 그룹 출신이죠. 마약상 출신의 이지 이가 갱단 활동으로 번 돈으로 만든 그룹이라는 것도 유명한 부분이고.

2757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5610만 달러. 예상치인 4500만 달러를 천만 달러 이상 뛰어넘는 호쾌한 성적입니다. 제작비 2800만 달러는 첫주말에 다 회수해버리는군요. 극장당 수익도 2만 348달러로 높습니다.

북미 평론가, 관객 모두 호평 중이군요.


2위는 전주 1위였던 '미션 임파서블 : 로그 네이션'입니다. 주말 1700만 달러, 누적 1억 3814만 달러, 해외 2억 3530만 달러로 전세계 수익은 3억 7천만 달러를 넘겼습니다.



3위는 '맨 프롬 UNCLE'입니다. 우리나라에는 10월 29일에 개봉합니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주연한 셜록 홈즈 시리즈로 유명한 가이 리치 감독이 연출했고, 지금은 수퍼맨으로 유명한 헨리 카빌이 주연을 맡았습니다. 아미 해머, 알리시아 비칸데르, 엘리자베스 데비키, 휴 그랜트, 자레드 헤리스가 출연합니다.

...이런 캐스팅이라니 저한테는 수퍼맨하고 모리아티 교수로밖에 안 보이겠... (야)


1960년대에 인기를 끌었던 TV 시리즈 첩보물을 영화로 부활시키는 작품입니다. 국내에는 '0011 나폴레옹 솔로'라는 제목으로 방영된 바 있지요. 제목의 '엉클'은 United Network Command for Law and Enforcement의 약어. 방영된 시기가 시기다 보니 냉전시대가 배경이었고 양복점 뒤에 숨겨진 초국가적 비밀기관의 스파이들이 악당 집단과 싸우는 내용을 그렸습니다. 주인공 나폴레옹 솔로는 007의 원작자 이안 플레밍이 이름과 원안을 제공한 캐릭터라는군요.

21세기에 영화로 만들면서도 굳이 시대 배경을 바꾸지 않고 냉전시대를 그대로 무대로 채택했습니다. 이 시대에 미국 스파이와 소련(!) 스파이가 손잡고 악에 맞선다는 스토리라니 참 파격적이긴 하지요.

영화화 이야기는 몇년 전부터 나왔는데 조지 클루니 주연에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으로 제작될 예정이었다가 파토나고, 가이 리치 감독이 맡게 되었고, 그리고 톰 크루즈가 캐스팅될 뻔했는데 결국 파토나고 헨리 카빌이 주연을 맡게 되었지요. 예고편을 보면 상당히 코믹한 느낌인데다 양복점 뒤에 숨겨진 비밀조직이라는 설정이 킹스맨을 떠올리게 합니다. (물론 이쪽이 원조고 킹스맨 쪽이 오마쥬입니다만)


3638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354만 달러, 극장당 수익은 3720달러로 저조한 출발을 보였습니다. 제작비가 7500만 달러 들어갔고 개봉 규모도 빵빵한걸 감안하면 이건 망했다 수준이라 해외 흥행에만 희망을 걸어야할듯; 북미 평론가들의 반응은 그럭저럭이고 관객 평은 좋군요.




4위는 전주 2위였던 '판타스틱 포'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68.9% 감소한 800만 달러, 누적 수익은 4196만 달러, 해외수익 601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 1억 돌파. 북미 흥행은 망했는데 해외에서 약간의 희망이 보이는 걸...까요?;



5위는 전주 3위였던 'The Gift'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45.2% 감소한 650만 달러, 누적 2358만 달러. 전주에도 이야기했지만 제작비 500만 달러의 초저예산 작품이라 넘치는 흥행 중.



6위는 전주 5위였던 '앤트맨'입니다. 주말 552만 달러, 누적 1억 5757만 달러, 해외 1억 789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3억 3647만 달러.


우리나라에는 9월 3일 개봉.



7위는 전주 4위였던 'Vacation'입니다. 주말 533만 달러, 누적 4685만 달러. 제작비 3100만 달러를 생각하면 여전히 좋아 보이진 않는 흥행. 않네요. 해외 흥행은 아직 소식이 없군요.



8위는 전주 6위였던 '미니언즈'입니다. 주말 520만 달러, 누적 3억 1297만 달러, 해외 6억 445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9억 5747만 달러. 전주대비 4천만 달러 이상 늘었습니다. 10억 달러 넘어갈 것 같은데...



9위는 전주 7위였던 '어바웃 리키'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9월 3일 개봉하죠.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30.9% 감소한 457만 달러, 누적 1466만 달러. 제작비 1800만 달러를 감안해도 상황이 안 좋습니다. 특히 이번주에 개봉극장을 461개나 늘렸는데도 그렇군요.



10위는 전주 8위였던 'Trainwreck'입니다. 주말 380만 달러, 누적 9792만 달러, 해외 137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억 1162만 달러.


이번주 북미 개봉작을 살펴보자면,


호러영화 'Sinister 2' 그러니까 국내 개봉명으로는 '살인소설' 2편입니다. 스토리는 전편 이후지만 캐스팅은 전편에서 잠깐 얼굴을 비춘 인물이 주인공이 되는 것 뿐. 감독도 바뀌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9월 3일 개봉하는 '히트맨 : 에이전트 47' 개봉. 미드 '홀랜드'의 주연이었던 루퍼트 프렌드 주연. 그외에 눈에 띄는 캐스팅으로는 재커리 퀸토가 있군요. 2007년 개봉했던 '히트맨'의 리부트 영화입니다. 그거 한편으로 끝났던걸 시리즈로 해보겠다... 는 이야기인데 잘될지는 두고 봐야 알겠죠. 참고로 게임 히트맨 시리즈를 영화화한 작품이기도 합니다.






액션 코미디 '아메리칸 울트라' 개봉. 뭔가 쌈마이한 맛이 폭발하는 제목이고 포스터인데 캐스팅이 제시 아이젠버그와 크리스틴 스튜어트 투톱이라는 게 굉장히 눈에 띄는군요. 우리나라에도 8월 27일 개봉.


줄거리 :
여자친구 피비(크리스틴 스튜어트)에게 멋진 프로포즈를 하는 것만이 최대 목표인 편의점 알바생 마이크(제시 아이젠버그). 어느 날 찾아온 의문의 여자가 도통 알 수 없는 암호를 남기고 간 뒤 핵/노/잼이었던 인생이 핵/반/전 됐다!

갑자기 습격해온 괴한들을 얼떨결에 숟가락만으로 제압한 것! 자신도 몰랐던 액션 본능에 놀란 것도 잠시, 마이크는 자신이 일급 기밀 프로젝트로 만들어진 최정예 스파이였고 기억이 삭제된 채 비밀요원인 피비의 보호를 받고 있었다는 엄청난 사실을 알게 된다.
봉인됐던 마이크의 액션 세포가 깨어난 것을 확인한 CIA는 그를 제거하기 위해 도시를 폐쇄해버리고 결국, 마이크는 표적이 된 피비와 자신의 목숨을 건 미션을 시작하는데...

원스푼 투킬, 프라이팬 샷건, 통조림 헤드샷, 컵라면 어택.





덧글

  • 레스케 2015/08/17 21:36 # 답글

    아메리칸 울트라가 기대됩니다. 제시 아이젠버그는 역을 잘 고른 것 같고, 흐 하반기에 생각보다 물건이 많네요.
  • 로오나 2015/08/17 23:48 #

    예고편 보니 둘 다 저런 스타일도 꽤나 잘 소화해내서 웃었습니다. 결과물이 궁금한 영화에요.
  • dd 2015/08/21 03:53 # 삭제 답글

    헐 아메리칸울트라 티저 엄청 재밌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