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탭S2 발표 - 4:3 화면비를 채택



삼성이 갤럭시 탭S2를 공식 발표했습니다. 갤럭시 탭S가 작년 6월에 나왔으니 작년보다 한달 늦게 2세대가 모습을 드러냈군요. 이번에도 9.7인치, 8인치 두 가지 사이즈로 나왔습니다. 하지만 1세대와는 달리 구글이 넥서스9로 제시한 4:3 화면비를 따르고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제 화면비와 사이즈, 해상도까지 아이패드와 같아졌군요. 아, 작은 쪽은 0.1인치 차이가 있긴 합니다만.



갤럭시 탭S2 9.7인치

안드로이드 5.0 롤리팝
9.7인치 2048 x 1536 해상도 수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옥타코어 프로세서(쿼드 1.9GHz + 쿼드 1.3GHz)
램 3GB
내장 스토리지 32GB / 64GB
전면 210만 화소 / 후면 800만 화소 카메라
마이크로 SD 카드 슬롯, 지문인식 탑재
배터리 5870mAh
사이즈 169 x 237.3 x 5.6mm
무게 389g (LTE 모델은 392g)




갤럭시 탭S2 8인치

안드로이드 5.0 롤리팝
8인치 2048 x 1536 해상도 수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옥타코어 프로세서(쿼드 1.9GHz + 쿼드 1.3GHz)
램 3GB
내장 스토리지 32GB / 64GB
전면 210만 화소 / 후면 800만 화소 카메라
마이크로 SD 카드 슬롯, 지문인식 탑재
배터리 4000mAh
사이즈 34.8 x 198.6 x 5.6mm
무게 265g(LTE 모델은 272g)


프로세서는 아마도 엑시노스 7410으로 추정. 전작과 비교할 때 눈에 띄는 차이점은 화면비가 4:3 으로 바뀌었다는 것과 메탈 프레임을 채택했다는 것. 갤럭시S5의 모공 디자인을 확장시켰던 1세대와는 뒷판 디자인이 완전 바뀌었습니다. 거기서 더 얇아지고 가벼워졌다는 점도 놀라운 점이긴 한데... 1세대는 두께가 6.6mm였고 무게는 10.5인치가 465g, 8.4인치가 298g였죠. 슬림화, 경량화 면에서는 상당한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하지만 그게 배터리 용량을 희생시킨 결과물이라는 게 문제. 1세대는 슬림, 경량, 디스플레이 퀄리티 면에서는 최고의 평가를 받았지만 10.5인치 7900mAh, 8.4인치 4900mAh로도 배터리 타임 면에서는 별로 좋은 소리를 못들었죠. 이번에도 이 부분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하게 되는군요.


e북 등을 즐겨읽는 입장에서는 4:3 화면비는 환영할 만한 특성입니다. 하지만 16:10 화면비 때문에 아이패드 말고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고른 사람들도 있었을텐데(특히 동영상 감상을 많이 하는 사람이라면) 그런 사람들에게는 아이패드와 차별화 되는 메리트가 사라져버린 셈이기도 할 겁니다. 생산성은 아직까지 안드로이드 태블릿에서 내세울 수 있는 가치가 아니고요. 뭐 블로그 등 웹에서 글을 작성하거나 안드로이드용 모바일 오피스로 작업하던 사람들에게는 장점이 되긴 하겠습니다만.

구글은 레퍼런스 4:3 화면비를 바꾼 것에 대해서 좀 더 뚜렷한 방향성과 메리트를 안드로이드 자체 기능으로 확보해줄 필요가 있을텐데 그런 움직임은 없고 삼성도 예전처럼 안드로이드 태블릿에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않는군요. 어느새 노트 태블릿 라인업은 사라졌고, 전체적인 라인업도 줄었고(사실 이건 장점이겠지만), 멀티 윈도우 등 구글이 안한다면 우리라도 기능을 추가해주마! 하고 패기있게 밀어붙이던 자세가 사라져버렸죠. 이번만 해도 4:3 화면비를 채택한 것은 엄청 큰 변화인데도 딱히 그걸 어필하는 모습이 안보입니다. 하드웨어적으로는 근사한 모습을 보여주지만 그것도 AP 스펙이나 배터리, 카메라 등을 포함해서 최고치를 뽑아내기 위해 전력을 다했다는 느낌은 안 들고요.


태블릿 생태계 면에서는 아이패드가 우위에 있지만 국내 서비스 이용이나(특히 구매 관련) 딱히 아이패드 생태계에 속하는 앱이나 서비스에 집착하지 않는다면 이또한 현세대 태블릿 중에서는 손꼽히는 메리트를 지닌 제품이겠지요. 작년에 가격을 곧바로 발표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미적거리고 있는 게 좀 걸리기는 합니다만...



덧글

  • 이젤론 2015/07/20 21:56 # 답글

    카툭튀는 그렇다쳐도 꽤나 탐나는군요. 하악(...
  • 로오나 2015/07/20 23:29 #

    요즘 카툭튀는 아주 그냥 노골적...
  • lunic 2015/07/21 02:58 #

    다른 부품들은 판때기의 형태에 가깝지만 카메라는 그게 불가능하죠.
  • 로오나 2015/07/21 13:27 #

    노골적이란건 카툭튀를 해결하지 못한다, 는 의미가 아니라 튀어나오는 디자인이 노골적이란 의미입니다. 전에는 티를 덜 내려고 노력하는 것 같기라도 했는데 이젠 그냥 노골적.
  • lunic 2015/07/21 23:09 #

    제품 두께 대비 카메라 두께가 더 이상 두루뭉실 감춰서는 답이 없는 상황이니......
  • 계란소년 2015/07/20 22:38 # 답글

    음 어딘지 지금까지 해보려던 거 그만두고 그냥 대충 비슷하게만 만들려고 한 듯...
  • 로오나 2015/07/20 23:30 #

    이전처럼 강하게 러시하는 느낌이 아니죠. 구글도 뭐 안하고 있고. 태블릿 시장이 위축- 하이브리드 기기가 크는 이 상황에서 장기적으로 안 좋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보는데... 삼성이야 저렇게 내면서 윈도우도 만들면 문제 없겠지만.
  • wheat 2015/07/20 22:39 # 답글

    태블릿으로 주로 동영상을 보는 입장으로는 정밀 최악이네요.
    다음 태블릿은 그냥 가격떨어진 갤탭s 1세대를 노려봐야 겠네요.
  • 로오나 2015/07/20 23:31 #

    4:3이 동영상에는 아무래도... 다만 아몰레드의 경우는 LCD와 달리 블랙 표현이 깊어서 레터박스가 덜 거슬린다는 장점은 있습니다.그래봤자 16:10 화면비 모델에 비해 동영상으로 보는 영역이 작아진다는 점은 달라지지 않지만요.
  • 동굴아저씨 2015/07/20 23:48 # 답글

    베터리....베터리...(중얼중얼)
  • 로오나 2015/07/21 13:28 #

    약속된 조루의...
  • lunic 2015/07/21 03:00 # 답글

    "어차피 케이스 씌워서 두껍게 만들 테니 우리는 얇은 것을 만들겠다"
    잘 나오긴 했습니다만 솔직히 안드로이드 태블릿이란 것이 얼마나 더 매력이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 로오나 2015/07/21 13:28 #

    구글이 좀 더 방향성을 강하게 제시하고, 자체 앱으로 메리트를 제시해줘야하는 부분이라고 보는데 그런 모습이 전혀 안보이죠. 삼성도 강공은 슬슬 포기하는 것 같고.
  • RuBisCO 2015/07/21 15:07 # 답글

    마귀같은 16:9 비율이 아니라 다행입니다.
  • 로오나 2015/07/21 21:16 #

    16:9는 태블릿에는 거의 없던 비율이죠.
  • 다물 2015/07/22 20:30 # 답글

    4:3은 최악의 선택이라 생각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