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박스오피스 '앤트맨' 1위 그리고 '미스터 홈즈'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 영화 '앤트맨'이 북미 박스오피스 왕좌에 올랐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아쉽게도 9월 3일 개봉하죠. 굳이 블록버스터 시즌이 다 지나고 나서 개봉하는 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때의 기억 때문인지 아니면 아직 어벤져스에 안나왔던 새로운 히어로라 그런 건지 모르겠습니다만...

이것도 우여곡절이 많았던 작품인데 원래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던 에드가 라이트 감독이 마블과 아웅다웅하다 하차하고, 그 뒤를 이어 '예스맨'의 페이튼 리드 감독이 연출했지요. 초기 시사회 반응은 상당히 좋았습니다. 몸의 사이즈를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는 앤트맨의 기원과 모험을 그린 수퍼히어로물... 인데 영화상에서는 아마 인간 <-> 작게만 되고 거대화는 안되는듯?

폴 러드 주연, 마이클 더글라스, 에반젤린 릴리가 출연합니다.


3856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5804만 달러로, 요즘 폭발적인 초대박이 많아서 좀 빛이 바래긴 하지만 좋은 출발입니다^^; 극장당 수익도 1만 5052달러로 높고요. 해외수익 564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억 1444만 달러. 제작비는 1억 3천만 달러로 요즘의 다른 MCU 작품들에 비해서 좀 낮은 편이기도 합니다. 북미 평론가들, 관객 모두 좋은 반응이 나오고 있습니다.



2위는 전주 1위였던 '미니언즈'입니다. 비록 1주 천하로 끝나기는 했습니다만, 2주차 흥행 역시 강력합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56.6%로 낙폭은 좀 크지만 절대치로 보면 5020만 달러라는 1위를 해도 이상하지 않은 강력한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극장당 수익도 1만 1645달러로 첫주라고 해도 믿을 수준이고요. 북미 누적 수익은 2억 1669만 달러, 해외 4억 91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6억 2천만 달러를 돌파... 북미 / 해외 모두 흥하면서 본편인 슈퍼배드 1편의 전세계 5억 4천만 달러 흥행 기록을 뛰어넘었습니다. 2편의 9억 7천만 달러도 넘을 수 있을지는 두고봐야겠지만요. '장화 신은 고양이'를 뛰어넘어서 역대 스핀오프 사상 최고 성적을 기록 중;

우리나라에서는 7월 29일 개봉.



3위는 일부일처제가 과연 현실적이냐고 묻는 19금 로맨틱 코미디 'Trainwreck' 입니다. 'This Is 40'의 주드 아패로우 감독 연출, 에이미 슈머, 빌 헤이더, 브리 라슨이 출연합니다.

3158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3020만 달러, 극장당 9563달러로... 첫날 수익에 비해 주말 성적이 잘 뻗었군요. (전망치는 2500만 달러였는데 많이 넘어갔습니다) 극장당 수익도 9563달러로 3위가 이렇게 양호한가 싶은 수준. 제작비가 3500만 달러인데 2주차 흥행과 해외흥행이 어떻게 되느냐가 변수일듯. 북미 평론가들의 반응은 좋고, 관객평도 괜찮은 수준.



4위는 전주 3위였던 '인사이드 아웃'입니다. 주말 1166만 달러, 누적 3억 636만 달러로 북미 3억 달러 고지를 밟았습니다. 북미 흥행이 아주 강력하군요. 참고로 픽사 작품 중에서도 북미 3억 달러를 돌파한 작품이 많진 않아요. 이전까지는 토이 스토리3과 니모를 찾아서 둘뿐이었습니다. 이제 인사이드 아웃까지 3편이죠. 그만큼 북미 3억 달러는 넘기 어려운 장벽이고, 애니메이션에게는 더더욱 높은 장벽입니다.

여기에 해외수익 1억 8380만 1억 838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4억 9천만 달러.



5위는 전주 2위였던 '쥬라기 월드'입니다. 주말 1140만 달러, 누적 6억 1117만 달러로... 올해 북미 수익 1위, 역대 북미 수익 4위에 올랐습니다.

여기에 해외수익 9억 230만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5억 1347만 달러를 기록... '분노의 질주 : 더 세븐'을 넘어서 올해 전세계 흥행 최고 기록을 달성했습니다. 역대 전세계 흥행 4위인데, 3위인 '어벤져스'와의 차이는 불과 600만 달러 정도라서 다음주에는 TOP3에 들어가겠군요. 다만 2위인 '타이타닉'은 21억 8천만 달러라는 넘사벽 기록을 갖고 있어서 이건 무리. (...)



6위는 전주 4위였던 '터미네이터 : 제니시스'입니다. 주말 540만 달러, 누적 8064만 달러로 북미 수익은 슬슬 끝물... 9천만 달러도 힘들 것 같은 상황.

하지만 해외수익은 꾸준히 증가 중입니다. 1억 9680만 달러로 전세계 수익은 2억 7744만 달러. 전세계 수익 기준으로는 전주보다 6천만 달러 가까이 늘었습니다. 손익분기점 정도는 넘길 수 있을 것 같은데(제작비가 1억 5500만 달러라) 속편이 나올 수 있을지가 문제로군요. 일단 이번 터미네이터는 3부작으로 예정이 잡혀있고 2, 3의 개봉일도 다 잡혔습니다. 2편이 2017년 5월 19일, 3편이 2018년 6월 29일이죠. 개인적으로는 계속 나와줬으면 좋겠네요.

근데 4편보다 흥행이 부진한 것은 아무래도 약점으로 작용할 것 같긴 함... 그쪽은 제작비 2억 달러에 최종 흥행이 전세계 3억 7천만 달러로 손익분기점을 못넘겼었지만 절대치로 보면 제니시스가 그보다 못할 것 같은지라-ㅅ-;



7위는 전주 6위였던 'Magic Mike XXL'입니다. 주말 450만 달러, 누적 5864만 달러, 해외 310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9천만 달러 가량. 전세계 1억 달러는 넘길 것 같군요.



8위는 전주 5위였던 'The Gallows'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59.2% 감소한 401만 달러, 누적 1801만 달러, 해외 42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2221만 달러. 이 영화는 제작비 백만 달러도 안되는 초저예산이라 이미 대박...



9위는 전주 7위였던 '19곰 테드2'입니다. 주말 270만 달러, 누적 7746만 달러, 해외 660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이 1억 4천만 달러를 돌파. 해외 흥행이 잘 되고 있군요. 제작비 6800만 달러 손익분기점을 넘겼습니다.



10위는 '미스터 홈즈'입니다. 셜록 홈즈 팬들 사이에서 화제가 된 작품인데요. 이번주 신작이지만 와이드 릴리즈가 아니라 소규모 개봉이라서 지난주 소개에서는 빼먹었습니다^^; (제가 신규 개봉작 정보는 와이드 릴리즈 작품을 기준으로 삼는지라) 은퇴해서 시골에서 황혼기를 보내던 90대 노인 셜록 홈즈가 오랫동안 떨치지 못하고 있던 50년 전의 미결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움직인다는 내용이죠.

노인 셜록 홈즈 역은 우리의 간달프이자 매그니토(...) 이안 맥켈런 옹입니다. 캐스팅 중에 사나다 히로유키가 보이는 게 재미있네요. 빌 콘돈 감독이 연출했는데, 가까운 필모그래피만 보면 하필이면 트와일라잇 시리즈 최종편 파트 1, 2가 보이긴 합니다만(...) 조금만 멀리 보면 '드림 걸즈'가 있죠. '시카고'의 각본가이기도 하고요. 이 영화 역시 그가 각본, 연출을 모두 담당하고 있습니다.


개봉 극장수가 363개로 소규모 개봉입니다. 첫주말 249만 달러, 극장당 수익은 6857달러로 좋은 성적이라고 보긴 힘들군요. 제작비가 밝혀지지 않았는데 개봉 규모를 보면 그렇게 많이 들었을 것 같진 않지만... 북미 평론가, 관객 모두 괜찮은 반응입니다.



이번주 북미 개봉작들을 살펴보자면...


이건 우리나라가 한주 빨리 개봉했죠. 성적은 그냥저냥이었습니다만. 팩맨이 지구침공하는 영화 '픽셀' 개봉. 해리포터 1, 2편을 연출한 크리스 콜럼버스 감독 연출, 아담 샌들러, 케빈 제임스, 미셸 모나한 주연. 아담 샌들러 영화라 우리나라에서 어떨지 좀 불안하기도 한데(...) 컨셉 때문에 기대중입니다. 예고편에서 등장하는 이와타니 교수는 진짜 팩맨의 아버지로, 배우는 대역입니다. 하지만 교수 본인도 단역으로 카메오 출연했다고 합니다. 제작비 중 상당수가 판권료로 깨졌을 것 같아요.



줄거리 :
이런 지구 침략은 처음이다!

1982년, 나사(NASA)는 외계와의 접촉을 희망하며 지구의 문화를 담은 타임 캡슐을 우주로 쏘아 올렸다.
하지만 여기에 담긴 아케이드 게임을 자신들에 대한 선전포고로 오해한 외계인들은
팩맨, 갤러그, 동키콩, 센티피드, 스페이스 인베이더의 모습으로 나타나 지구를 침공하기 시작하는데…
30년 전 동전 몇 개로 수천 번이나 세상을 구했던 클래식 아케이드 게임의 고수 3인방은
위기에 빠진 지구를 구하기 위해 다시 한 번 뭉치게 된다.
유일하게 게임의 룰을 지배할 수 있는 이들, 과연 현실에서도 세상을 구해낼 수 있을까?






미스터리 로맨스 'Paper Towns' 개봉. '로봇 앤 프랭크'의 제이크 슈레이어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안녕, 헤이즐'의 원작 소설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의 작가 존 그린의 또다른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 주인공이 소꿉친구이자 짝사랑인 소녀와 함께 그녀의 친구들에게 복수하는데, 그 다음날 소녀는 사라져버리고 주인공은 친구들과 함께 그녀를 찾으러 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Southpaw' 개봉. 안톤 후쿠아 감독 연출, 제이크 질렌할 주연, 레이첼 맥아덤즈, 나오미 해리스, 포레스트 휘태커, 50센트라는 호화 캐스팅. 복서 이야기입니다. 모든 것을 잃은 왼손잡이 복서가 다시 재기하는 이야기.







덧글

  • 위꼴 2015/07/20 13:31 # 삭제 답글

    픽셀은 개봉한 날에 봤는데, 개인적으로는 그닥.... 스파이가 훨씬 나은 듯싶었습니다.
  • 로오나 2015/07/20 15:36 #

    전 본다 본다 하고 아직도 못봤군요.
  • 지드 2015/07/20 14:19 # 답글

    미니언즈는 적어도 로튼에선 평론가들, 관객들 사이 호불호가 갈리는데도 흥행은 초대박 기록 중이고, 터미네이터 제니시스의 경우 4편보다 제작비는 덜 들었지만 평론가 평도, 흥행도 더 하락해서 만일 극장에서 손익분기점(공식적인 제작비 2배) 못 넘기면 2차 시장 이후에서 기적 일어나길 빌 수 밖에 없을 것 같네요.(그나마 4편은 시리즈 30주년 기념으로 후속편 코믹스 내서 나름 잘 완결시켰으니 5편도 운 좋으면 코믹스로 후속편 낼 수도 있을 듯)

    픽셀은 100원 오락실 세대보다 이전의 50원 세대인 분들에겐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인 반면 해당사항 없는 사람들에겐 그냥 평작 수준으로 여겨지고 있는데, 해외 반응은 과연 다를런지 모르겠네요.(일단 원작 격인 단편영화는 반응 매우 좋았지만)
  • 로오나 2015/07/20 15:37 #

    픽셀은 추억팔이 영화인데 저게 추억의 영역에 해당하느냐 아니면 자기가 태어나기 전의 역사에 해당하느냐... 에 따라 감상이 달라질 것 같군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음. 어쨌든 이대로 손익분기를 무난하게 넘겨서 2편이 제작되길 바랍니다. 일단 해외 흥행 덕분에 손익분기는 넘길 수 있을 것 같아 보이고.
  • ㅇㅇ 2015/07/20 16:22 # 삭제 답글

    픽셀은 광고만 보면...개인적으로 추억팔이 영화라기 보단...

    그냥 흔한 아담 샌들러 나오는 B급 코미디 영화같더군요...물론 직접 본 건 아니고 광고만 본 개인적인 소감입니다만.
  • 태천 2015/07/20 18:36 # 답글

    홈즈+맥켈런 옹이라니!
    국내 개봉 안해주려나요? +o+)
  • 2015/07/20 21:5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5/07/20 22:00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Uglycat 2015/07/21 07:36 # 답글

    사실 픽셀에 나온 이와타니 교수는 본인이 아닌 대역입니다...
    진짜 이와타니 교수는 단역으로 나왔다네요...
  • 로오나 2015/07/21 11:34 #

    아, 그거 들었었는데 전주 자료를 그대로 복사해넣느라 수정을 안했네요^^; 수정하겠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