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리] 딸기쇼트가 무척 맛있었다 '루미케익'


파주 헤이리에 1박 2일로 봄나들이 여행 갔을 때 디저트 먹으면서 노닥노닥하려고 들른 카페 루미 케익. 헤이리에도 디저트를 취급하는 카페가 꽤 많아서 어딜 갈까 고민하다가 인터넷 뒤져봐서 대충 제일 많이 나오는 곳을 적당히 골랐습니다.


여행 포스팅 첫째날. (링크)

여행 포스팅 둘째날. (링크)



예쁜 건물의 1층과 지하를 매장으로 쓰고 있어요. 좌석 자체가 많지는 않지만 단체로 앉을 만한 자리들이 있습니다.




다양한 케익들을 갖춰두고 있습니다. 케익 비주얼이 꽤 먹음직스러워요. 케익 가격은 개당 6000원씩. 음료 가격도 에스프레소도 5000원부터 시작하는 게 홍대에서도 좀 비싼 가게 느낌인데, 헤이리의 카페나 음식점이나 다 가격대가 그렇지요^^; 가격은 관광지 프리미엄(...)이 붙었다고 생각하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고 중요한 건 맛인데...


지하에 자리잡고 처묵처묵 개시. 우리 일행이 세 개나 주문한 딸기 쇼트. (6000원) 모두들 호평이었습니다. 달달함도 적당하고 크림도 맛있고 시트 부분도 촉촉하고 부드러워서 살살 녹아요. 아주 좋더군요. 순식간에 홀라당 먹어치웠어요. 이거 홀 사이즈로 하나 숙소에 사갖고 가서 먹을까 고민했을 정도. 계절을 안타고 계속 낸다는데 딸기철이 아닐 때는 강원도 고랭지에서 재배되는 여름딸기를 특별 주문해서 만든다고 합니다.


아몬드 초콜릿 쿠키. (5000원) 쿠키는 다들 반응이 좀 별로...


산딸기 에이드. (6500원) 비주얼이 예쁩니다. 맛은 무난. 탄산이 별로 강하지 않고 단맛이 좀 강했어요.


홍차는 다즐링.... 이었는데(5000원) 주문한 것 중 가장 인상이 나빴습니다. 맛이 문제가 아니라, 티백이 로넨펠트 브랜드라고 강조하셨는데(전 홍차 쪽은 잘 모르지만 유명한 브랜드라고) 뜨거운 물을 담은 잔, 그리고 티백을 따로 줘서 주문한 일행이 완전 짜게 식었음. 티백이 얼마나 좋던간에 서비스 방식이 이건 좀 아니지...


레어치즈. (6000원) 진한 레어치즈무스로 무난하게 맛있었습니다.


바나나 카라멜. (6000원) 바나나맛이 두드러지는 케익으로 카라멜과의 조합도 괜춘. 부드럽게 먹을 수 있는데 인상은 좀 흐린 편이었어요.


얼그레이 카라멜 롤. (6000원) 껍질 부분이 카라멜 맛이고, 안쪽에는 적당히 부드러운 빵과 얼그레이 크림. 요즘 도지마롤 스타일의 롤케익만 보다가 이런 형태를 보니 외려 신선한 느낌이군요^^; 얼그레이 크림은 좋았는데 빵은 좀 더 촉촉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쇼콜라 크림 롤. (6000원) 전체적으로 매우 진한 초코초코한 맛의 롤케익이었습니다.


시트론. (6000원) 새콤한 레몬무스 + 안에는 산딸기 젤리 + 아래는 다쿠아즈의 조합으로, 상당히 인상적인 케익이었습니다. 일단 제 취향에서는 아웃인데 이걸 주문한 일행은 무척 좋아했어요. 신맛을 좋아하느냐 아니냐로 호불호가 확 갈릴 메뉴. 레몬 무스 부분은 아주 새콤달콤하고 안에는 역시 새콤한 산딸기 젤리 + 아래의 다쿠아즈는 이 둘을 부드럽게 감싸주는 느낌이더군요. 하지만 제가 신맛에 약해서 취향에서는 아웃^^; 레몬 과즙 100% 주스 같은걸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무척 좋아할 맛입니다.


전반적으로 케익은 다 괜찮았고, 딸기 쇼트는 무척 좋았습니다. 시트론은 제 취향에는 안맞았지만 좋아하는 사람은 무척 좋아할 것 같은 개성 넘치는 케익이었고. 음료는 딱히 인상에 안남았는데 어쨌든 다음번에 가면 이번에 갔던 일행들은 홍차는 안마실 것 같군요.



덧글

  • 키르난 2015/04/30 20:52 # 답글

    음료보다는 케이크가 더 끌리네요.+ㅠ+ 쇼콜라 크림롤에 진한 아메리카노라면 딱..... 근데 에스프레소가 5천원이면 음료가격이 상당히 높군요.;
  • 로오나 2015/05/01 14:00 #

    케익들은 다 일정 이상 해줬습니다. 시트론은 인상적이었고, 딸기 쇼트는 만장일치로 맛있었어요.

    음료 가격은 기본가가 높고 위로는 홍대 쪽과 비슷한 레벨.
  • ViperF40 2015/04/30 21:04 # 답글

    코엑스의 로넨펠트 티하우스에서 마신 밀크티가 8800원 보통 찻잔으로 3잔 나왔는데, 티백이 6000원은 좀 비싼 것 같네요. 그리고 아무리 좋은 티백이라도 저렇게 티백 티를 낼 필요는 없다고 생각되고요.
    그래도, 제가 마셨던 로넨펠트 아쌈 밀크티는 맛이 괜찮은 편이었습니다.
  • 로오나 2015/05/01 14:01 #

    홍차는 5천원이었습니다.

    이걸 주문한 일행도 맛에는 불만이 없었어요. 어차피 자기가 시간도 직접 재고 티백 받침으로 뚜껑도 씌웠으니...

    이런 식으로 내주는 서비스가 어이없었을뿐.
  • 2015/04/30 21:12 # 삭제 답글

    티백을 담가서 드리면 우리는 시간을 조절할 수 없어 떫어질 수 있어서 그런 거였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그에 대한 부가적인 설명이 없고 또 티백홍차 치고는 비싼 가격은 저도 썩 좋은 편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솔직히 그 정도 가격이면 티룸에서 티포트에 잎차로 우린 차를 마실 수 있는 가격인데 말이죠
  • 로오나 2015/05/01 14:03 #

    그렇지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