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수] 하야시라이스가 맛있는 일본식 밥집 '비단콤마'


상수역 부근의 일본가정식 밥집 비단콤마. 골목을 돌아다니다보면 구석진 곳에 처박혀 있는 가게입니다. 가게의 정체성은 가게 앞에 세워진 메뉴 소개가 아주 잘 해주고 있어요.



가게는 반지하. 그렇게 넓진 않아요. 주방과 붙은 바 자리는 혼자 와도 괜찮을 것 같고, 안쪽으로는 다다미 좌식 자리가 있습니다. 그 자리가 귀여워서 거기 앉았는데...


뒤쪽으로는 작은 정원이 있고 거기에 야외자리 하나가 있더군요. 이미 선객이 있어서 고민 없이 다다미 좌식 자리로.


가게 내부는 아기자기한 분위기에요. 사람이 많지 않을 때 갔더니 조용한 게 좋았는데, 메뉴판을 보니 저녁에 술 한잔 하러 오는 사람들이 오면 분위기가 다르겠다 싶기도... (주류는 요나요나노 사토라는 양조장의 맥주를 주력으로 가져다놓으신 듯 따로 메뉴판이 있었습니다)



메뉴 사진은 맨 마지막의 컬러풀한 한장만 빼고 다 클릭하면 와방 커집니다. 가격도 나쁘지 않은 편. 근데 키마쿠레(예약메뉴) 쪽이 재미있습니다. 뭔가 거창한 요리들인가 싶었는데 스키야키, 오지야, 니쿠자가, 불고기 덮밥, 잡채, 파천... 특히 니쿠자가(보통 고기감자조림이라고 번역되는 그거)를 보고는 다음번에 오면 먹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음료도 하나 주문. 하트리지 클라우디 레몬에이드. (6000원) 음료 메뉴에서 탄산 계통은 전부 일본쪽의 기성품이더군요.



이건 일행이 흥미를 보여서 주문해본 사이드 메뉴, 명란 바게트. (6000원) 토마토크림소스에 명란을 발라 오븐에 구운 바게뜨... 인데 식사메뉴 두 개가 만족스러웠던데 비해 이건 꽝이었습니다. 바게뜨가 너무 바짝 구워지고 주변부가 탔어요. 가격 면에서도 불만이 생기고 해서 다시 주문하진 않을 것 같습니다.



오래 끓여 맛있는 하야시라이스. (9500원) 고기가 들어가지 않는다고 강조하고 있는데, 깊으면서도 부담없이 술술 넘어가는 부드러운 맛을 자랑합니다. 무척 맛있었어요. 저랑 일행은 상당히 마음에 들었던 메뉴.



데미그라스소스 함박 스테이크. (13000원) 위의 계란후라이가 정말 맛있어보이게 찍혔지요=ㅂ= 늘 생각하는 거지만 함박스테이크 위에 올라간 계란후라이는 차밍포인트. 맛은 괜춘했어요.


음식 양은 그렇게 많은 편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적다고 할 정도는 아니고, 저처럼 양이 많지 않은 사람한테는 이 정도면 딱 좋다 싶은 수준.



여담이지만, 함박 스테이크는 원래 샐러드가 같이 나오니 상관없다 쳐도 하야시라이스는 아무런 반찬도 안주셔서 좀 당혹. 딱히 없어도 술술 먹을 수 있는 메뉴이긴 했지만 그래도 좀... 피클을 주실 수 없냐고 하니까 곧바로 갖다주시기는 했는데 원래 안나오는 건지 아니면 깜빡하신 건지 모르겠습니다.



아기자기한 분위기도 좋고 음식도 마음에 들었던 가게. 다음번에 가면 카레라이스와 니쿠자가, 그리고 디저트를 좀 먹어보고 싶군요. 비단 모나카나 후쿠오카의 마블블랑 크레페는 어떤 메뉴인지 궁금한지라...


속에 부담없는 한끼를 먹고 싶으면 하야시라이스가 생각날 것 같습니다. 다만 음식을 주문하고 나서 나오기까지 좀 시간이 걸리는 편이니 참고하시길. 배가 많이 고픈 상태에서 들어가면 그것도 스트레스로 작용할 수 있을 듯.



덧글

  • ?? 2014/10/21 10:58 # 삭제 답글

    커그 망했어요?
  • 로오나 2014/10/21 11:49 #

    결재 문제였는지 다시 살아났네요.
  • anchor 2014/10/22 09:20 # 답글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10월 22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10월 22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