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이 달달하고 괘씸한 것들 'Be Sweet On'


간만에 홍대 be Sweet On. 요즘 밤에 갔다가 자리가 없어서 발길을 돌린 적이 한번 있었는데, 이번에는 평일 낮에 쳐들어가니 한적해서 큼지막한 테이블을 잡고 앉을 수 있었어요. 여유 있는 자리는 역시 좋구나.



일 때문에 모인 사람들끼리인지라 이런저런 서류도 늘어놔야했기 때문에 넓은 테이블이 정말로 Good. 요건 애플티. (1인팟 6800원)



카페 오면 닥치고 밀크티부터 주문하는 밀크티덕후 모씨가 주문한 블랙티 라떼. 여기 블랙티 라떼가 세 종류인데 이건 아마 마살라 차이 티 라떼였던듯. (6300원) 개인적으로 이런 느낌의 컵을 참 좋아해요. 우유 들어간 음료 담아놓으면 참 느낌이 좋음. 그래서 저도 그린티 라떼 주문한 김에 이런 컵에 나오겠지 했는데...



제 그린티 라떼(6300원)는 이런 컵에다 나왔군요! 뭐 이것도 동양스러운 맛이라 좋지만요. 여전히 진하고 맛있는 그린티 라떼.



레몬에이드. (6800원) 여전히 위에 올라간 레몬 셔벗도 매력적. 슬슬 딸기철이라 딸기 밀피유가 메뉴에 등장했길래 딸기에이드는 없나 싶었는데 이번에 갔을 때는 아직이었습니다. 아쉬워라.



그 마음을 달래기 위해 딸기딸기한 딸기 밀피유. (10900원) 매번 생각하는 건데 여기는 디저트 위에 올라간 아이스크림이 너무 맛있어서 따로 팔아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종종 하게 된단 말이죠. 이렇게 예쁜 딸기 밀피유를 혼돈! 파괴! 망가! 상태로 만들어서 냠냠. 참혹한 처묵처묵의 폭풍이 휩쓸고 지나간 자리에는 한때 딸기 밀피유이 존재했던 흔적민이 존재하고 있었다... 뭐 파괴하기 아까운 예쁜 모습을 잔혹하게 유린하는 것 또한 디저트 처묵처묵의 미학이죠.



오페라. (6300원) 촉촉하고 달달하고 진하고... 아아, 이 달달하고 괘씸한 것들. 층층이 쌓인 이 케익이 나오기까지 인류 역사 속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노력과 처묵처묵이 있었는지 철학적이고 문화인류학적인 숙고를 거듭해볼 여유 따위는 1나노초도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의미불명)



파리 브레스트. (8300원) 슈 반죽에 아몬드와 헤이즐넛의 플라리네 버터크림과 커스터드 크림, 발로나의 지바라라떼 밀크초콜릿을 섞어 잔듀아풍으로 재구성한 무슬린 크림을 샌드하였으며 크림 안에는 슈트로아젤을 넣어 식감을 강화한 디저트... 라고 합니다. 뭔가 주문 같은 그럴싸한 말들이 난무하는 건 가게 메뉴에 그렇게 써 있었기 때문입니다. 위에서 보면 형태는 아주 큼지막한 도넛. 견과류의 단맛인데 너무 당도가 높지도, 너무 무겁지도 않아서 좋아요. 다들 마음에 들어하며 냠냠. 칼로리는 높겠지만 금방 물리지 않을 것 같다는 게 또 괘씸하다.






덧글

  • 알렉세이 2013/12/06 20:34 # 답글

    블랙티 라떼와 그린티 라떼 색이 참 곱군요. 잔과도 잘 어울린다는 느낌이 듭니다.
  • 로오나 2013/12/08 02:30 #

    예쁘게 나오지요.
  • 比良坂初音 2013/12/06 20:45 # 답글

    그린티 라떼에 오페라면 참 행복하지요~_~
  • 로오나 2013/12/08 02:30 #

    달다구리~!
  • 홍쎄 2013/12/06 21:45 # 답글

    오랜만에 여유있는 모습이네요... ㅎㅎ
  • 로오나 2013/12/08 02:30 #

    평일 낮에 갈 일도 별로 없어서 ㅎㅎ
  • 창천 2013/12/06 23:38 # 답글

    딸기 밀피유와 오페라가 정말 맛있어보이네요...~_~
  • 로오나 2013/12/08 02:30 #

    참 괘씸해요.
  • 술마에 2013/12/06 23:42 # 답글

    여전하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