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박스오피스 '인시디어스 챕터2' 초저예산 호러 1위


전작 이후 2년 반만에 돌아온 초저예산 호러 '인시디어스 챕터 2'가 1위에 올랐습니다. 3049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4105만 달러로, 개봉 첫날에 2006만 달러를 벌어들였던 기세를 생각하면 좀 아쉬운 첫주말 수익이군요. 극장당 수익은 1만 3463달러로 높습니다.

아무래도 감독부터 시작해서 주요 캐스팅이 전작 그대로인 만큼 제작비는 좀 올랐습니다. (당연히 히트작의 속편이니까) 그래도 여전히 초저예산의 범주에 들어가는 500만 달러 밖에 들지 않았죠. 이 정도로 초반에 흥행이 폭발해주는 공포영화는 '파라노말 액티비티' 시리즈 이후 처음인 것 같습니다.

전작인 '인시디어스'는 150만 달러의 초초저예산으로 전세계 1억 달러 가까이 흥행하는 기염을 토했죠. 이번에도 여전히 제임스 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연출, 패트릭 윌슨, 로즈 번, 바바라 허쉬, 리 워넬, 타이 심킨스... 등 전작의 인물들이 그대로 나오는 완전한 속편입니다. 제임스 완 감독은 올해 이미 '컨저링'으로 대박을 내고, 이번에는 '인시디어스 챕터2'까지... 이미 호러 영화계의 보증수표로군요.

북미 평론가들은 혹평, 관객 평은 좋습니다. 전작은 양측의 반응이 균일하게 좋은 편이었는데 이번에는 좀 갈리는군요.



간만에 뤽 베송 감독의 연출작 'The Family'은 (그동안 제작자로, 각본으로... 등등 관여한게 많지만 연출은 참 오랜만. '더 레이디' 이후 2년만이죠) 4691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450만 달러, 극장당 수입은 4691달러로 저조합니다. 제작비 3천만 달러를 생각하면 출발이 영 별로군요. 해외 흥행에 기대해봐야할듯. 북미 평론가들은 혹평, 관객평은 그럭저럭 볼만은 하다 정도.

코믹 범죄 액션물입니다. 로버트 드 니로, 미쉘 파이퍼 주연에 토미 리 존스도 나옵니다. 프랑스 소설 'Malavita'를 원작으로 한 영화로, CIA의 증인보호프로그램으로 보호받는 마피아 가족의 이야기라고 합니다.




3위는 전주 1위였던 '리딕'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63.1% 감소한 701만 달러, 누적 3128만 달러, 해외 220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5328만 달러. 북미 흥행 추이가 별로이긴 합니다만 해외수익이 어느 정도 뻗어주면서 2주차까지의 흥행추이가 나쁘진 않은듯. 참고로 제작비는 3800만 달러입니다.



4위는 전주 2위였던 'The Butler'입니다. 주말 558만 달러를 추가, 마침내 북미 1억 달러 고지를 밟았습니다. 누적 1억 4만 달러.



5위는 전주 4위였던 'We're the Millers'입니다. 주말 542만 달러, 누적 1억 3160만 달러, 해외 6970만 달러를 더해서 마침내 전세계 2억 달러 고지를 밟았습니다. 전세계 수익 2억 130만 달러.



6위는 전주 3위였던 'Instructions Not Included'입니다. 주말 425만 달러, 누적 2658만 달러.



7위는 전주 5위였던 '비행기'입니다. 주말 307만 달러, 누적 8298만 달러, 해외 558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1억 3878만 달러.


우리나라에는 12월 19일 개봉.



8위는 전주 6위였던 'One Direction: This is Us'입니다. 주말 240만 달러, 누적 2689만 달러, 해외 310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5789만 달러.



9위는 전주 7위였던 '엘리시움'입니다. 주말 205만 달러, 누적 8839만 달러, 해외 1억 444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2억 3239만 달러. 그럭저럭 제작비 1억 1500만 달러를 회수하는 지점까진 왔군요.



10위는 전주 8위였던 '퍼시잭슨과 괴물의 바다'입니다. 주말 183만 달러, 누적 6204만 달러, 해외 1억 26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1억 6434만 달러. 해외수익 증가세가 팍 죽어서 과연 제작비 9천만 달러 회수가 가능할지...



이번주 북미 개봉작들을 살펴보자면,


'Battle of the Year: The Dream Team' 개봉. 비보이 문화를 담은 댄스 배틀 다큐멘터리 드라마 '플래닛 비보이'의 리메이크 버전이라고... 덧붙여 3D.







우리나라에는 10월 2일 개봉하는 '프리즈너스'가 개봉. 휴 잭맨, 제이크 질렌할 주연의 범죄 스릴러.


한가로운 휴일, 평화로운 마을 두 부부의 딸이 사라졌다.
세상이 모두 이 사건을 주목하고 있는 가운데, 유력한 용의자가 붙잡힌다.
그러나 어떤 증거도 찾을 수 없는 용의자는 풀려나게 되고 사건은 다시 미궁 속으로 빠지게 된다. 완벽한 용의자를 의심하는 아빠는 홀로 그를 쫓기 시작하고, 형사는 세상에 숨겨진 진범을 찾기 위해 추적을 시작한다.
유력한 용의자를 범인이라고 믿는 아빠.
진짜 범인은 따로 있다고 믿는 형사.
각각 다른 방식으로 추적을 시작한 두 사람은,
마침내 세상을 충격에 빠트릴 진실과 마주치게 된다!







덧글

  • reaper 2013/09/16 20:52 # 답글

    프리즈너스 기대되는군요
  • 창천 2013/09/16 22:34 # 답글

    프리즈너스 재밌겠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