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가격대성능비 좋은 일본 우동 '마루가메 제면'


홍대에 생긴 뒤로 화제가 되었지만 왠지 가볼 기회가 없었는데 어쩌다 보니 신촌점을 발견해서 가보게 되었습니다. 두번 다녀왔는데 포스팅이 또 밀렸음;


내부는 이렇습니다. 넓은 편이고 테이블도 넉넉한 편. 4인까진 무난하고 안쪽이 다 비어있으면 좀 더 여럿이 가도 괜찮을 것 같고... 참고로 여름이라 그런가, 냉방이 무척 잘 되고 있었습니다.


메뉴는 이렇습니다. 몇년 전까지만 해도 생소했을 메뉴들이 많은데 요즘은 일식이 워낙 많이 보급되어서 그렇게 신기하진 않지요.


일단 우동을 고른 뒤에 그걸 받아서 바를 따라서 죽 가면서 사이드 메뉴를 고르고, 전부 합쳐서 계산을 하는 방식입니다. 우동은 주문하면 곧바로 뚝딱 나옵니다.


계산을 마치고 나서 파와 튀김 가루는 셀프 코너에서 자기 마음대로. 단무지와 튀김 가위도 여기 있어요.


츠케우동 中 (3800원) 시원하게 식힌 면을 따로 주는 간장소스에다 찍어먹는 우동입니다. 냉모밀하고 똑같은 스타일로 면발을 즐기는 스타일이지요. 가격이 저렴한 편인데 면발은 아주 탱탱해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근데 찍어먹는 간장소스는 좀 많이 짜네요;


온타마붓카게 中 (4200원) 뜨겁게 먹을지 차갑게 먹을지 선택 가능. 전 시원하게 먹었습니다. 간장 소스를 면이 적당히 잠길 정도로만 뿌려서, 역시 기본적으로는 면발을 즐기는 스타일. 이 위에 온천계란이 올라갑니다. 면발은 역시 만족스럽게 탱탱했는데 국물은 좀 많이 짜네요-_-; 조금 덜 짰으면 좋겠는데... 위에 올라간 온천달걀은 거의 후루룩 마실 수 있는 수준으로 흐물흐물한 반숙. 일본에서도 먹어봤던 스타일인데 참 어떻게 만드는지 신기해요. 전 무척 좋아합니다. 사실 이 온천계란 또 먹고 싶어서 너무 짜다는 게 걸리는데도 다시 가봤어요.


두번째 방문 때 먹었던 니꾸우동 中 (5800원) + 온천계란 토핑(600원) 따뜻하게만 먹을 수 있는 메뉴. 보시다시피 고기가 수북하게 올라가는 메뉴입니다. 감상은... 면발 탱탱하고 고기 수북해서 좋고 온천계란 마이쩡! 인데 역시나 국물이 짜요ㅠㅠ


야채고로케(1000원)와 치쿠와(어묵튀김) (1000원) 야채고로케는 무난했는데 치쿠와는 그냥 눅진눅진한 것이 영 좋지 않았어요. 다시 먹을 일은 없을듯. 식었다는걸 감안해도 이건 좀;


닭고기 튀김(1200원), 반숙계란 튀김(1000원), 야채 가키아게(1500원). 셋 다 미지근한 정도였습니다. 닭고기 튀김은 큼지막하고 고기가 퍼석하지 않고 야들야들해서 좋았는데, 따끈따끈할 때를 캐치할 수 있다면 가격대성능비가 무척 좋은 메뉴일 것 같네요. 야채 가키아게도 볼륨감이 맘에 들었고, 반숙 계란 튀김은 우동에 올라간 온천달걀과는 대조적으로 반숙치고는 좀 퍽퍽한 수준. 조금 덜 익혔으면 좋았을 것 같아서 아쉽네요. 하긴 반숙을 튀기는 과정이 들어갔으니 어렵긴 하겠지만요.


오징어 튀김. (1200원) 두번째 방문 때 먹은 오징어 튀김은 운 좋게 갓 튀겨나오는 순간을 캐치해서 따끈바삭한 걸 먹을 수 있었습니다. 좋아요.


튀김의 경우는 곧바로 튀긴 따끈바삭한 튀김을 기대하게 되는데... 유감스럽게도 그건 손님이 복작복작해서 회전이 핑핑 될 때만 기대할 수 있을듯. 혹은 운좋게 새 튀김이 나오는 순간을 캐치하거나. 실제로는 만들어서 늘어놓은 것 중에 골라가게 되었고, 고른 다음에 다시 한번 튀겨주지도 않습니다. 그리고 가게 냉방도 쌩쌩하고 해서 식어있었어요.


장점은 전체적으로 저렴해서 가격대성능비가 무척 좋고 우동 면발이 탱탱해요. 그리고 온천계란 마이쩡!

단점은 우동 소스나 국물들이 하나 같이 너무 짭니다ㅠㅠ 덜 짜게 조절할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리고 위에 이야기한 이유로 따끈바삭한 튀김을 먹기 어려워서 메리트가 많이 떨어져요. 튀김 자체는 괜찮으니 고른 다음에 한번 다시 튀겨주는 과정이라도 있었으면 좋겠는데... 그 정도는 하다못해 분식집에서도 해주는 일인 것을.


그러고 보면 몇년 전... 꽤 오래 전의 일인데 신촌에 비슷한 스타일의 가게가 있었습니다. 유플렉스 사거리에, 지금 파리바게뜨 있는 자리에 있던 가게였죠. 가게 이름은 생각 안나는데 우동이나 이런건 본격 일본 스타일은 아니고 그냥 평범했던 걸로 기억하고, 면 메뉴를 시작으로 해서 사이드 메뉴를 골라서 계산하는 방식이 비슷했던 것만 기억나는군요.






덧글

  • 세지 2013/07/09 20:58 # 답글

    우동은 바로 나오니깐 상관없지만
    사이드인 튀김은 미리 해놓는거라 바로 나온것만 찝어주는 센스!
    한국식당들도 양이 적은대신 싼메뉴가 늘어났으면 좋겠어요.
  • 로오나 2013/07/10 00:39 #

    근데 그게 자기가 살때 딱 걸리기가 쉽지 않으니까요. 식은걸 고르면 한번 다시 튀겨주는 센스 정돈 있으면 좋겠어요.
  • 마루코 2013/07/09 21:50 # 답글

    사진만 봐도 일본의 마루가메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느낌이네요.

    저 가게가 일본 내에서도 가격 대비 맛좋은 곳인지라 좋죠.
  • 로오나 2013/07/10 00:39 #

    역시 일본에서도 있었군요.
  • 알트아이젠 2013/07/09 22:11 # 답글

    오, 가격도 좋고 맛도 괜찮아 보입니다.
  • 로오나 2013/07/10 00:39 #

    좀 짠것만 빼면요.
  • recorder 2013/07/09 23:19 # 답글

    말씀하신 가게 이름은 사누끼보레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2006년 즈음. 처음엔 잠깐 주목받았지만 사이드를 고를 수 있다는 것 외에는 모든 것이 평범했던 데다가 가격도 싼 편이 아니었기 때문인지 금방 사라졌죠. 저도 가 봤지만 그냥 그랬습니다. 지금 SPC 계열에서 운영 중인 프랜차이즈 사누끼보레와 관련이 있는진 모르겠네요. 컨셉과 운영 방식은 완전히 다르던데. 어쨌든 신촌에 마루가메 제면이 생겼다니 반갑네요. 한 번 가 봐야겠습니다.
  • recorder 2013/07/09 23:19 #

    생각난 김에 찾아 보니, 예전 사누끼보레도 삼립식품이 운영했군요. 한 번 후퇴했다가 재정비해서 영업하는 모양입니다.
  • 로오나 2013/07/10 00:39 #

    아, 맞아요. 사누끼보레. 그 가게였습니다. 저도 한번 가고 다시 가진 않았죠. 당시에 판매 방식이 인상깊어서 아직까지 기억하고 있다가 마루가메 제면에 가보고 어? 했습니다.
  • 창천 2013/07/09 22:43 # 답글

    우동도 맛있어보이지만 사이드메뉴인 튀김이 맛있어 보이네요.
  • 로오나 2013/07/10 00:40 #

    튀김은 바로 나온건 참 좋습니다. 대부분 그냥 놔둬서 식었다는게 문제지만...
  • tarepapa 2013/07/09 22:48 # 답글

    홍대쪽은 그렇게 짜지 않았는데 말이죠...
  • 로오나 2013/07/10 00:40 #

    그런가요? 제 지인은 둘 다 가보더니 '똑같이 짜다'고 하던데...

    단순히 입맛의 차이일수도 있겠지요.
  • 바람바람 2013/07/09 22:57 # 답글

    도쿄에서는 밥도 주문이 가능해서 튀김이랑해서 덮밥도 가능했는데 여기도 되나모르겠네요.
    덮밥 간장? 소스?가 참 달달한게 취향이라 하나 사올까... 했지만 일본어 막장이라.... ㅎㅎㅎ

    하여간 제 일본어의 팔할을 키워준(?) 마루가메제면이네요.. (주문을 하려면 일본어를 어떻게 해서라도 외워야했드랬지요..)
  • 로오나 2013/07/10 00:40 #

    덮밥이 됐던가... 거기까진 기억이 잘=ㅂ=;
  • 핀빤치 2013/07/10 00:38 # 답글

    아아 로오나님 리뷰 보니 또 가고 싶어졌습니다ㅜㅜ 토요일에 혼자라도 가 볼 까봐요ㅎㅎ
  • momojun 2013/07/10 07:48 # 답글

    사누끼보레 좋아했는데 갑자기 사라지다시피해사 놀랐어요. 마루카메와 하나마루 둘 다 좋아하지만 취향은 하나마루라서 한국에도 하나마루가 들어왔음 좋겠어요 ㅋㅋㅋ
  • ㅎㅎㅎ 2013/07/10 14:37 # 삭제 답글

    눈팅하다 비로그인이지만 한번 댓글 달아보네요.
    홍대점은 자주 가는 곳이라...국내점도 전에 밥이 추가되었구요~
    이게 우동국물이라기보단 찍어먹는 국물에 가까운지라 제 입맛엔 맞지만 로오나님은 짜게 느끼셨나보네요.
    참고로 그냥 우동 국물도 파옆에 놓여 있던 걸로 기억하니 입맛에 맞게 조절해 드시는 것도 가능은 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