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박스오피스 '42' 류현진은 안보러 간 영화(...) 1위


야구영화 '42'가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습니다. 3003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2725만 달러를 벌어들였고 극장당 수익은 9074달러로 준수하군요. 제작비가 4천만 달러인데 일단 시작은 나쁘지 않은듯. 북미 평론가들, 관객들 모두 호평 중.

LA 다저스의 전신인 뉴욕 브루클린 다저스와 1947년에 계약한, 최초로 메이저 리그에 존재했던 인종의 벽을 넘은 흑인 메이저 리거 재키 로빈슨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제목은 메이저 리그 역사상 유일하게 모든 구단에서 영구 결번으로 지정된 재키 로빈슨의 백넘버라는군요. 브루클린 다저스의 단장겸 회장 브렌치 리키를 해리슨 포드가 연기하고, 채드윅 보즈먼이 재키 로빈슨을 연기합니다. 또한 감독은 '기사 윌리엄'을 연출했던 브라이언 헬겔랜드.


메이저리그에 관심이 있는 야구팬들은 굉장히 좋아할 영화 같은데, 얼마 전 류현진이 다저스 구단 관계자들이 단체관람하러 갈 때 류현진이 빠지고 영어 못하는데 자막이 없어서 안 보러 갔다, 라고 공개적으로 밝혀서 구설수에 올랐었죠. 영화 자체가 다저스에게 굉장히 의미깊은 이야길 다룬 것이다 보니^^;



2위는 'Scary Movie 5'... 그러니까 '무서운 영화5'입니다. 3402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515만 달러를 벌어들였고 극장당 수익은 4454달러로 저조하군요. 패러디 영화답게 제작비는 저렴한 2천만 달러지만 개봉극장수를 보니 기대를 많이 한 것 같은데 그런 것 치고는 시작이 좀 신통치 않네요. 북미 평론가들은 혹평의 융단폭격을 퍼붓고 있고 관객평도 별로 좋지는 않은...



3위는 전주 그대로 '크루즈 패밀리'입니다. 주말 1320만 달러, 누적 1억 4252만 달러로 북미 1억 5천만 달러는 확정이라고 봐야겠고, 여기에 해외수익 2억 4261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3억 8513만 달러를 기록 중. 전주대비 전세계 5천만 달러를 추가하는 좋은 흥행 페이스를 유지 중입니다. 드림웍스의 또다른 간판 시리즈로 자리 잡을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


우리나라에는 5월 16일 개봉.



4위는 전주 2위였던 '지.아이.조2'입니다. 주말 1080만 달러, 누적 1억 243만 달러, 해외 1억 6830만 달러를 더해 전세계 2억 7073만 달러. 제작비 1억 3천만 달러는 회수해서 이제 이익내는 상황인데... 물론 마케팅비는 따로 고려해야겠지만.



5위는 전주 1위에서 뚝 떨어진 '이블 데드' 리메이크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이 첫주대비 63.1%나 감소했군요; 누적 4150만 달러, 해외 1000만 달러를 더해 전세계 5150만 달러. 제작비 1700만 달러를 생각하면 충분히 이익을 봤고 앞으로도 볼텐데 그래도 2주차 낙폭이 엄청 크네요.



6위는 전주 4위였던 '쥬라기 공원 3D'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52.6% 감소한 882만 달러, 누적 3193만 달러. 대박은 아니지만 3D화 제작비 1천만 달러를 생각하면 충분히 이익을 본...




7위는 전주 5위였던 'Olympus Has Fallen'입니다. 주말 728만 달러, 누적 8189만 달러, 해외 53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8719만 달러. 제작비 7천만 달러 회수를 하려면 해외수익이 급증해주는 수밖에 없을텐데 영 벌질 못하네요.



8위는 전주 7위였던 '오즈 그레이트 앤드 파워풀'입니다. 주말 492만 달러, 누적 2억 1944만 달러, 해외 2억 5160만 달러를 더해 전세계 4억 7104만 달러. 2억 1500만 달러라는 엄청난 제작비도 전부 회수하고 충분한 흥행을 보여주었습니다. 절



9위는 전주 6위였던 'Tyler Perry's Temptation: Confessions of a Marriage Counselor'입니다. 주말 450만 달러, 누적 4542만 달러.



10위는 전주 13위였던 'The Place Beyond the Pines'입니다. 제한상영으로 시작해서 확대개봉하면서 치고 올라온 영화인데, 이번주에 484개 극장을 늘려서 총 514개 극장에서 상영 중이군요. 주말수익 408만 달러를 더해서 누적 546만 달러를 기록 중. 제작비 1500만 달러 짜리 영화인데 얼마나 치고 올라갈 수 있을지...


라이언 고슬링, 브래들리 쿠퍼 주연.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은행강도가 된 모터사이클 스턴트맨(라이언 고슬링)과 야망을 가진 신참 경찰관(브래들리 쿠퍼)의 대결을 그리고 있는 영화. 북미에서는 평론가, 관객 모두 호평 중입니다.



이번주 북미 개봉작을 살펴보자면,


우리나라가 한주 빨리 개봉한 SF 블록버스터 '오블리비언' 개봉. 톰 크루즈, 모건 프리먼 주연. 감독이 '트론 : 새로운 시작'의 조셉 코신스키라서 약간 불안한 마음이 있었는데 평이 그렇게 좋진 못한듯?


외계인의 침공이 있었던 지구 최후의 날 이후,
모두가 떠나버린 지구의 마지막 정찰병 '잭 하퍼'(톰 크루즈)는 임무를 수행하던 중 정체불명의 우주선을 발견한다. 자신을 이미 알고 있는 한 여자(올가 쿠릴렌코)를 만나 기억나지 않는 과거 속에 어떤 음모가 있었음을 알게 된 잭. 그는 적인지 동료인지 알 수 없는 지하조직의 리더(모건 프리먼)를 통해 자신을 둘러싼 모든 것에 의심을 품기 시작하고 지구의 운명을 건 마지막 전쟁을 시작한다!









덧글

  • Uglycat 2013/04/15 12:25 # 답글

    오블리비언에 대한 평은 대체로 '비주얼은 좋은데 스토리는 진부하다'는 식이더라고요(저 역시 그렇고)...
  • 재손퐉 2013/04/15 13:12 # 답글

    트론도 보고 나서 남는건 닾펑의 노래밖이었는데.........이번 작도 그다기 기대는 안됩니다.;;;;
  • 무르쉬드 2013/04/15 13:48 # 답글

    오블리비언을 봤습니다. SF에 등장하는 수많은 소재를 잘 섞었는데, 신선도가 떨어지는 결과물입니다. 각 소재가 다 어디서 본 것 같다는 인상이 쫙 쫙 오거나 어디서 모티브를 얻었다는 느낌이 팍팍 옵니다.

    그래도 영상은 좋았습니다. 배우조차 조각이다보니..
  • 창천 2013/04/15 14:54 # 답글

    오블리비언은 영상은 참 맘에 드는데...
  • LEADKUN 2013/04/15 16:04 # 답글

    42하니 전혀 다른 것만 생각나는군요ㅎㅎ
  • a 2013/04/15 16:58 # 삭제

    그게 뭔데 그러는지
  • asiyah 2013/04/15 17:13 #

    http://en.wikipedia.org/wiki/42_(number)#The_Hitchhiker.27s_Guide_to_the_Galaxy
  • 아이지스 2013/04/15 17:20 # 답글

    42 우리나라에 개봉 하려나
  • 바람뫼 2013/04/15 19:39 # 답글

    ~템테이션 포스터가 웬지 쇼걸 것과 비슷하게 보이네요.
    http://cdn3.whatculture.com/wp-content/uploads/2013/01/1995-showgirls-poster1.jpg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