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민트멜랑지와 바닐라고릴라쉐이크 '신촌 망고식스'


직전에 저녁을 정말 맛있게 매운걸 먹었는지라 시원달달한 게 마시고 싶어서 주변 카페를 두리번두리번하다가 들어가본 신촌 망고식스. 다른건 몰라도 망고류 음료는 괜찮았던지라 그런거 마시려고 들어가는데...


왠지 망고식스 주제에 망고가 아니라 딸기 페스티발 중! 이런저런 딸기 메뉴를 잔뜩 어필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입구로 들어갈 때는 어, 이런 거나 마셔볼까~ 하고 있었죠.


이 건물의 2, 3, 4층을 차지하고 있는데 2층은 카운터가 있는지라 좀 좁은 느낌이고 3, 4층은 공간이나 좌석이 마음에 드는군요. 입구쪽 창가에는 혼자 앉을 수 있는 바 자리가 있고, 테이블 넓이나 의자도 괜찮은 편. 좌석간의 거리도 너무 가깝지 않고요. 군데군데 전기 콘센트도 있어서 휴대기기 충전하기도 좋고 WiFi도 잘 터집니다. 3, 4층에는 흡연석도 따로 유리벽으로 분리되어 있고.


주문은 2층에서만 받는데, 음료만이 아니라 디저트들도 다수 갖춰두고 있습니다.


지인이 고른 레어 치즈 타르트. (4500원) 배가 와방 부른 상태였기 때문에 전 따로 안 고르고 이거만 나눠먹었습니다. 꿀럭하고 달달한게 괜찮네요.


유기농 민트멜랑지 아이스. (4300원) 이걸 마신 지인은 실로 미묘한 표정을 지으면서 표현을 고심하더니 이렇게 요약했습니다. '껌맛이 나' ...마셔보면 정말 민트껌이 생각나는 아이스 차입니다. 절묘해요. 지인은 의외로 마음에 들어했지만 저는 이건 도저히 무리;


시원달달한게 마시고 싶어서 주문한 바닐라고릴라쉐이크. (5800원) 올 때는 망고 메뉴를 마시려고 했고 입구에서는 딸기 메뉴를 고민했는데 정작 고른 건 이런 녀석이었습니다. (...) 이름 때문에 뭔가 점보 사이즈일까 기대했는데 양은 평범하군요. 도대체 왜 바닐라'고릴라'쉐이크인가 고민했는데, 인터넷을 찾아보니 원래는 고릴라 캐릭터가 그려진 컵에다 주는 모양입니다. 근데 난 왜 그냥 망고식스 컵에다가 주는 거야ㅠㅠ

어쨌든 시원달달한걸 먹고 싶다는 당초의 목적에는 딱 맞게 부합하는 녀석이었는데 버블티 마실 때나 쓰는 큼지막한 빨대로 마시다 보면 느끼하고 칼로리 듬뿍일 것 같은 건더기들이 종종 빨려들어옵니다. 크림치즈와 블루베리 같은 것들. 특히 크림치즈는 진짜 '어?' 하고 놀랐어요. 나중에 메뉴판을 보니 다른 음료 메뉴들을 압도하는 370칼로리가 눈에 띄었습니다. (...)





덧글

  • 창천 2013/03/08 00:41 # 답글

    따, 딸기 페스티발이라니 ?! 근처에 망고식스가 있는지 뒤져봐야겠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