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에 따끈한 솥밥과 만두전골 먹으러 갔다 '솥'


저번에 한번 와서 만두전골을 먹어보고 제법 마음에 들었던 가게, 합정역 부근의 솥. 다시 봐도 참 이름이 심플해요.


반지하에 자리잡은 일본식 덮밥집 오자와의 위층에 위치해 있습니다.


내부는 제법 넓은 편. 이쪽 자리만이 아니라 반대편에도 자리가 있어요. 테이블은 2인석과 4인석 두 종류. 붙여앉을 수도 있겠지만요.


처음 왔을 때는 좌절곰이었는데 이번에는 산타모자에, 춥지 말라고 담요까지 덮고 있는 커다란 곰인형.


점심메뉴가 따로 있기래 한장 찰칵. 원래 메뉴판은 장수가 많은데, 지난번 포스팅을 참조해주세요. (당시 포스팅)


해물솥밥. (12000원, 하지만 런치 이벤트 중이라 11000원) 뚝배기에 담겨나오고 1인분으로 괜찮은 양. 우리는 하나를 갖고 나눠먹었습니다. 다른 메뉴도 있었으니까요. 해물도 많이 들어있었고 간이 짭짤한 편.


갈빗살 갈릭 볶음. (19000원) 소갈빗살과 각종 야채를 함께 볶아낸 마늘향이 강한 일품요리, 라고 합니다. 주문해서 먹어보니 이건 그야말로 술 한잔 하면서 먹어야 할 것 같은 메뉴인지라...


그래서 아사히 생맥주 8000원)를 한잔씩 주문했습니다. 주문한 요리가 안주류라는 이유로 본격 낮술 전개. 이것이 바로 어른의 자유인가. (응?) 과연 술 한잔하면서 먹으니 딱 좋았어요.


그런데 문득 옆을 보니 한쪽에서 직원들이 만두를 빚고 있었습니다.


만두를 보니 참 먹고 싶었는데... 여긴 만두 메뉴가 만두전골 시리즈 뿐. 만두가 크고 실해서 이거만 따로 파는 메뉴가 있어도 좋을 것 같은데 말이죠.


그래서 하얀 손 만두전골(2인 18000원)을 주문했습니다. (...) 런치 이벤트 중이라 생면사리까지 그냥 주시더군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일행이 딱히 만두전골을 먹고 싶어하지 않아서 안주문했었는데, 막상 주문해놓고나니... 역시 추울 때는 뜨거운 국물을 먹어줘야죠. 속이 실하게 찬 큼지막한 만두들과 따끈따끈한 국물을 마시고 있자니 참 좋아요=ㅂ=

근데 양이 별로 안많은 사람 둘이 모여서 솥밥 먹고 고기 볶음 먹고 그리고 이거까지 먹자니 결국 다 못먹고 남기고 말았습니다_no 사실 이거만으로도 양이 제법 되거든요. 만두만 먹어도 배가 부르고.


개인적으로는 지난번 왔을 때 먹은 이 얼큰 손 만두전골 쪽이 더 좋았습니다. 매운걸 못먹는 사람이라면 하얀 손 만두전골 쪽이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얼큰 손 만두전골 쪽이 나을 것 같아요.


위치는 여기. 전화번호는 02-323-1441. 합정역에서 가깝습니다.






덧글

  • 창천 2013/02/24 22:27 # 답글

    곰이 좌절에서 벗어났군요 !
  • 로오나 2013/02/25 13:02 #

    왠지 노숙자 산타 패션.
  • 자이드 2013/02/24 22:58 # 답글

    만두가 실하네요
  • 로오나 2013/02/25 13:01 #

    전골로만 먹을 수 있다는게 아쉬움.
  • 알렉세이 2013/02/24 23:06 # 답글

    어째 많이 주문하신다 했지요.ㅋㅋㅋ 설마 로오나님도 드디어 먹방 찍으시는건가?! 했는데. 힝 덕분에 잘 봤습니다. :)
  • 로오나 2013/02/25 13:01 #

    아무 생각 없이 주문했다가... 아ㅠㅠ
  • 스누피 2013/02/25 08:12 # 답글

    만두가 정말 크고 아름답네요!
  • 로오나 2013/02/25 13:02 #

    옆에 주르륵 늘어놓은걸 보니 자연히 먹고 싶어지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