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전주 3대 콩나물 국밥집 '왱이집'


전주에 콩나물국밥으로 유명한 세 개의 가게가 있는데 그 이름하여 삼백집, 왱이집, 현대옥이라고 합니다. 전 왱이집은 두번째 방문입니다. 첫번째 전주여행 때 왔었고, 두번째 전주여행집은 또다른 3대 콩나물 국밥집 중 하나라는 삼백집에 갔었죠.


여전히 '손님이 주무시는 시간에도 육수는 끓고 있습니다'라는 문구가 인상적. 한 아침 9시 반쯤 갔는데 사람들이 바글바글... 줄을 서 있습니다. 하지만 회전이 빠른 편이라서 그렇게 오래 기다리진 않았어요.


밖에는 자전거에 개조심 문구가... 근데 정작 개는 보이지 않음. 개 있으면 사진 찍고 싶었는데...


안에도 사람들이 바글바글. 다 먹고 갔다가 나중에 잊고 온게 생각나서 12시쯤 다시 왔었는데 그때도 사람이 바글바글.


후식으로 먹으라는 튀밥이 눈에 띕니다. 튀밥튀밥!


지난번에 왔을 때와는 모주가 달라졌어요. 왜냐고 물어보니 여기서 팔던 모주를 다른데서도 팔기 시작해서, 아예 자체 브랜드로 만들어서 팔기 시작한 거라고 합니다. 포장용 케이스는 전주시에서 지원해준다고 하네요.


반찬은 셀프입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다 나오고 추가로 먹고 싶을 때만 그래요.


1년만에 다시 왔는데 가격은 여전히 한그릇에 5000원. 양도 듬뿍 나와요.


반찬 세팅. 여기에 나중에 서빙 아주머니께서 무김치가 없는걸 보시고는 '이거 같이 드셔야지!' 하면서 갖다주셨어요.


모주는 한그릇에 천원입니다. 여기 모주는 따뜻하게 나오진 않아요. 술술 넘어가는 맛입니다.


콩나물국밥이 수란이랑 같이 나왔습니다. 김도 함께.


적절한 수란. 삼백집은 계란후라이로 나왔었는데, 이번에 여기 오게 된 것은 일행이 '수란 주는데로 가고 싶어요!' 해서였습니다. 여기에 콩나물 국밥 국물을 몇수저 떠서 붓고 김을 뿌려서 비벼서 냠냠.


콩나물 국밥. 여전히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콩나물이 와방 푸짐하게 들어있는데, 콩나물은 심지어 리필도 됩니다. 옆자리에서 그 많은 콩나물을 다 먹고 수북하게 리필하는 걸 보고는 무슨 폭식 와일드계 라면이 생각났어요=ㅂ=;

콩나물 국밥은 우리 일행 것 중에 제것만 특히 맵게 나오긴 했지만, 뭐 그럭저럭 세이프. 맛도 좋았지만 서비스가 마음에 들었는데 정신없이 바쁜 와중에도 서빙하시는 아줌마가 아주 잘 챙겨주셨어요. 위에 쓴대로 무김치가 없는걸 보시고 가져다주시기도 하고, 우리 일행 중 하나가 나온걸 매워서 잘 못먹겠다고 하는걸 들으시더니 이미 나온걸 새걸로 바꿔주시더라고요. 바쁜 집은 딱히 서비스가 나쁘진 않더라도 그저 바빠서 이렇게 소소하게 신경 못써주는 경우가 많은데 많이 신경써주셔서 여러모로 기분이 좋아졌습니다.


계산하고 나가서는 한참 후에 우리가 먹은 것을 약간 착각해서 모주값 3천원을 덜 계산하고 나갔다는 것을 뒤늦게... 한 한시간쯤 후에 깨달아서 다시 돌아가서 드리는 사태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모주가 캔으로 된게 있길래 이거 보관했다 먹기 편하겠다 싶어서 관광객 정신으로 구입. 아버지가 마음에 들어하셨습니다. 왱이집은 지난번에도 그렇고 이번에도 그렇고 참 좋은 기억만 남네요. (지난번 방문 포스팅)






덧글

  • 창천 2012/12/01 23:11 # 답글

    콩나물이 저리 많은데, 리필까지 된다니.. 정말 전주에 놀러가게 되면 꼭 한번 가봐야겠군요.
  • 로오나 2012/12/01 23:28 #

    가격도 저렴하고요=ㅂ=
  • 홍차도둑 2012/12/01 23:23 # 답글

    개인적으로 이제 허영만 선생께서 식객에 소개한 곳은 못가겠습니다.
    허선생님께서 언급하신 것이 본의 아니지만 퇴색을 넘어서서 망으로 가는지라 말입니다.
  • 로오나 2012/12/01 23:28 #

    음? 전 이번에 왱이집 좋았는데요. 이번에 가서 전에 비해 영 아니다 싶었던 곳은 교동 석갈비 정도였습니다.
  • 홍차도둑 2012/12/01 23:30 #

    허선생님이 식객에서 크게 쓴 곳은 삼백집이지요. 다른 곳 보다는 상징성 때문에 취재하셨다고 했고 왱이집은 언급만 하시는 것에서 그쳤습니다. 제가 이야기하는 것은 삼백집이에요 ^^
  • 로오나 2012/12/01 23:38 #

    삼백집의 경우는 지난번에 갔었는데 선지국에서 컬처 쇼크를 느꼈던 기억이 있습니다. 선지국을 맛있게 먹어본 적이 한번도 없었는데 거기건 하나도 안비리고 맛있었거든요. 요즘은 뭔가 문제가 있나요?
  • Ryunan 2012/12/02 00:07 # 답글

    전 여기 아는 형님이랑 갔을 때 모주를 처음 먹어보는거라 두 잔 시킬라 하니 '처음 먹어보는 거면 모주가 입맛에 안 맞을수도 있어' 라며 한 잔을 반 나눠줄테니 그렇게 조금 마셔보라고 가져다 주더군요. 그리고 나중에 계산할 때는 서울 사람이 내려와서 처음 먹어보는 거라고 모주값도 안 받았고요. 음식 맛도 맛이지만 바쁜 와중에도 아줌마들의 인심 좋은 서비스 때문에 더 마음에 들었던 집이었습니다.
  • xmamx 2012/12/02 15:08 # 삭제 답글

    5000원 이라니....

    2500원 할때가... 엇그제인데....
  • 아묘M 2012/12/02 20:46 # 답글

    이 집 정말 친절해요. 올 여름에도 다시 갔는데 맛이 한결같아서 좋았네요. 예전 일이지만 아버지가 전주에서 근무하실 때 자주 가던 가게인데, 김치가 맛있다고 칭찬했을 뿐이었는데, 다 먹고 나갈 때 아주머니가 가져가서 먹으라며 김치를 한 통 가득 담아서 주셔서 굉장히 놀랐었던...;;; 이후에 답례로 아버지가 나중에 사과를 한봉지 사다 선물로 드렸던 기억이 있네요^_^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