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콜라 오랑쥬, 트로피칼 크림슨 '홍대 Be Sweet On'


간만에 홍대 Be Sweet On. 원래 신메뉴 먹고 오자마자 포스팅하려고 했던 계획이 있었던 것도 같은데 차일피일 미루다 보니 사진이 좀 쌓여서 정리하다 보니 또 시간이... 아아, 이 무슨 의미없는 연쇄.


꾸준하게 좋아하는 메뉴 레몬에이드. (6800원) 계절 메뉴로 딸기에이드가 나오고, 예전에 키위에이드가 있었다가 사라진 후로는 레몬에이드와 오렌지에이드 두 개만 정규 메뉴로 남았습니다. 개인적으론 뭔가 다른 게 하나 더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가끔 함. 위에 올려진 수제 셔벗이 참 좋아요.


이 날은 레몬에이드 말고는 아이스 코코아(5800원)와 아이스 그린티 라떼. (6800원) 둘 다 진하고 달달해서 좋아하는 메뉴. 특히 아이스 그린티 라떼의 경우는 나온 초기부터 딴데의 같은 메뉴에 비해서도 좋아해요.


다른 날에는 계절한정 아이스티 트로피칼 크림슨. (6800원) 같이 주는 컵에다 따르면 아주 예쁘고 밝은 빨강색이 됩니다. 히비스커스, 장미, 레몬그라스, 페퍼민트, 감귤오일, 패션후르츠향이 어우러진 아이스 허브티라는데 달지 않아도 괜찮더군요. 제 지인들 사이에서는 히비스커스 때문에 좀 호오가 갈리는 편.


카페 라떼. (5300원) 항상 카페 라떼만 찾는 지인이라 샷추가를 했는데(여긴 샷추가 500원) 더블샷이었는지 트리플샷이었는지 기억이 안나는군요. 하여튼 이때는 쿼드로플 샷은 아니었던 걸로... 이 지인은 다른데서는 그렇게도 마십니다. (...)


쇼콜라 몽블랑. (8300원) 위에 올라간 초콜릿 아이스크림이 참 맛있어요. 몽블랑 부분도 너무 달지 않아서(몽블랑은 종종 으악! 할 정도로 단 경우가 많아서 전 그리 선호하는 편은 아닌데) 좋고요.


신메뉴... 인데 이 시점에서 신메뉴라고 하기에는, 음, 뭐 아직 또 새 메뉴가 나오진 않은 것 같으니까 신메뉴 맞다고 치는(...) 쇼콜라 오랑쥬. (6800원) 진한 초코무스 위에 오렌지 크림과 당절임이 매칭된 디저트입니다. 초코랑 감귤류의 상큼함은 잘 어울리죠. 처음 먹은 후로 가면 먹게 되는 디저트. 맛있어요.


WiFi도 잘 되고 2인석 쪽이 테이블 간격이 좀 좁은거 말고는 자리도 나쁘지 않지만, 역시 사람이 많아서 북적북적하고 주말에는 웨이팅이 생기는지라 오래 앉아서 느긋하게 수다 떨기보다는 맛있는 거 먹고 마시러 가는 카페.






덧글

  • intherain 2012/11/19 20:34 # 답글

    남자의~ 쿼드로플을 매도하지마아아아~

    ...(도망)
  • 로오나 2012/11/21 13:42 #

    샷 변태. (...)
  • 창천 2012/11/19 20:43 # 답글

    마, 맛있는 게 너무 많이 보여서 버틸 수가 없네요(...)
  • haley 2012/11/19 21:36 # 답글

    지금은 갈증이 나니, 저 그린티 라떼를 쭈우우우욱 빨아마시고 싶네요 ㅠ ㅠ ㅠ ㅠ ㅠ
  • 로오나 2012/11/21 13:42 #

    갈증날때 그러면 진짜 좋죠. 하지만하고 나서 아악 벌써 다 마셨어! 하고 후회...
  • 2012/11/20 03:3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11/21 13:4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12/11/22 00:5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