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P3 디지털 음원 가격 곡당 120원 종량제로 바뀐다



이티뉴스 : MP3 음악 다운, 이제 '한 곡당 120원'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았던 일인데 결국 변화가 오긴 오는군요. MP 디지털 음원 서비스의 정액제 요금에 적용되는 90%에 달하는 할인율을 70~80% 선으로 조정합니다. 그 결과 곡당 120원 정도에서 종량제로 바뀐다고 합니다. 또한 신곡을 정액제 서비스에서 일정기간 유예하는 홀드백 제도도 도입한다고 합니다.

정리해보자면,


1. 한곡당 60원(MP3 150곡 다운로드 정액권이 9000원이었죠)이었던 MP3 가격이 한곡당 120원으로 오른다. 이러면 9천원 짜리 정액권은 75곡으로 바뀌던가, 아니면 가격이 18000원으로 오르던가 하겠군요.

2. 홀드백 제도 도입으로 신곡과 구곡의 가격 차가 생긴다. 신곡은 일정기간 동안 정액권으로는 구입할 수 없다. 현재 정액권을 이용하지 않고 곡당 다운로드 구매했을시 600원씩인데, 신곡은 이 가격으로만 구매 가능하다.

3. 미리듣기 유료화는 없다.

4. 스트리밍 서비스에도 종량제가 도입된다. 종량제와 정액제를 병행하며, 무제한 스트리밍 서비스는 유지된다.


우리나라 음원 가격이 다른 나라에 비해 터무니없이 싼 것은 사실이지만 이미 시장이 이 가격으로 형성되어버린 상황에서 이걸 갑자기 다른 나라 수준으로, 즉 사용자가 따라갈 수 없을 정도의 큰 폭으로 인상해버리면 그건 다 같이 망하자는 소리니 받아들일 수 있는 선이 제시되어야 하는데 이 정도면 괜찮아보입니다. 다만 신곡 홀드백 제도는 좀 문제가 될 것도 같네요. 어차피 가격 인상 자체가 도입 초기에는 말썽이 있을 테니 그게 좀 더 커지냐 아니냐의 문제겠지만...

돈 내고 쓰던 사용자들이 다시 다 불법의 세계로 갈 거다... 라는 우려도 있는데 그 정도는 아닐 것 같습니다. 어쨌거나 디지털 음원 서비스 시장은 자리를 잡았고 사람들은 이걸 편리하게 쓰고 있는데, 한번 이 편리함에 중독되면 불편한 상태로 돌아가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죠. 복돌복돌 열매를 먹고 불법 근성이 폭발하는 사람들이야 가겠지만 이런 사람들은 소수일 거라고 봅니다.

스트리밍 서비스 쪽은 무제한 스트리밍 서비스가 유지된다면 큰 변화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거보다 싼 '몇 곡을 스트리밍해서 들을 수 있다'는 좀 더 저렴한 서비스가 추가되는 방향이겠죠.






덧글

  • Bani 2012/05/29 18:13 # 답글

    요즘엔 멜론보단 네이버 뮤직이 좋다라는 이야기도 좀 있더라구요..ㅇ_ㅇ;;
  • 로오나 2012/05/30 16:18 #

    그거하곤 상관없죠. 가격이야 거의 공통으로 적용이니...
  • vibis 2012/05/29 18:16 # 답글

    저도 저렴한 가격에 이용하고는 있었지만, 가격 인상에 대찬성입니다.
    지금 과금으로는 음악 업계인들이 먹고 살기 힘들지요.
  • 로오나 2012/05/30 16:18 #

    저도 좀 지나치게 싸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 정도 인상은 환영입니다.
  • 이네스 2012/05/29 18:24 # 답글

    이정도면 무난하게 올렸군요. 뭐 한방에 1딸라 완딸라 식으로 올리진 않았으니...
  • 로오나 2012/05/30 16:19 #

    사실 그건 좀 미친짓이라고 보고... 현실적으로 봐야 하는데 이 정도면 현실적인 선에서 잘 했다고 봅니다.
  • dunkbear 2012/05/29 18:50 # 답글

    근데 저 인상으로 그 혜택이 음악인들에게 얼마나 돌아갈 지...
  • 로오나 2012/05/30 16:19 #

    인상된 만큼은 돌아가겠지요. 유통하는 측과의 계약 문제는 또 따로 해결봐야 할 일이고...
  • 창천 2012/05/29 18:51 # 답글

    솔직히 국내음반시장 활성화를 위해선 어느정도의 유료화가 필요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그동안의 국내 음원가격은 좀 싸다는 인상이 많이 들었죠. 곡당 120원 선이면 충분히 부담할 수 있는 선의 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갑자기 과하게 올렸다면 당연히 반발이 따라왔을테지만, 이정도 인상은 괜찮네요.
    맨처음 소식을 접했을 때, 전 '인상한 것치곤 저렴하네.'란 생각이었거든요.
  • 로오나 2012/05/30 16:19 #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 툼레이더 2012/05/29 19:01 # 답글

    가격을 올리는건 상관없는데 지금 구조자체가 유통사가 60퍼센트? 이렇게 가져간다고 알고 ㅆ는데 이 문제에 대한 개선도 시급해보여요.
  • 로오나 2012/05/30 16:19 #

    그건 또 유통사와의 계약 문제라서 따로 해결을 봐야 할 문제죠.
  • 황금 2012/05/29 19:03 # 삭제 답글

    올린 가격이 120원이라니 눈을 의심했습니다. 싸긴 싸네요.
  • Muphy 2012/05/29 19:07 # 답글

    위의 툼레이더님 말씀처럼, 유통사의 지나친 폭리부터 일단 바로잡아야;;;
  • ㅇ_ㅇ 2012/05/29 20:55 # 삭제 답글

    유통사가 가만히 처묵처묵하는것만 바꿔도 훨씬 나을텐데, 정작 제일 먼져 잡아야할건 안잡네요 ㅋ
  • 로오나 2012/05/29 20:56 #

    그건 문광부에서 바꿀 수 있는 게 아니고 업계에서 계약으로 해결봐야 할 문제니;
  • 레이오네 2012/05/29 22:16 # 답글

    뭐 이정도면 아직은 괜찮죠. 막 갑자기 '10배 ㅇㅇ'하지 않는 이상...
  • fatman 2012/05/29 22:54 # 삭제 답글

    신곡 제외일 것 같지만, 그래도 1곡당 120원은 꽤 의미심장한 가격 정책으로 보입니다. 일단 저 가격에서는 돈 때문에 불법다운로드 받는다는 변명 자체가 먹히지 않을 것 같고, 그렇다고, 남들에게 빨리 대용량 첨부해서 보내라 할 그런 가격도 아닌지라. 어차피 유통사에 털릴거면 그냥 가격대 팍팍 낮춰서 팬들에게 MP3는 거의 실비만 받으면서 서비스하는 것이 정답이겠지요. 대신, MP3 듣고 괜찮다 싶으면 요즘 가수들이 돈 좀 만질 수 있는 거의 유일한 길인 콘서트에 팍팍 좀 와주세요! 이런 식으로 앞으로 시장이 형성될지도 모르지요.
  • 로오나 2012/05/30 16:22 #

    신곡은 일단 600원씩 서비스될 것 같고... 어쨌거나 싸죠.
  • RuBisCO 2012/05/29 23:08 # 답글

    저야 괜찮습니다. 어차피 그만큼 올라도 다 못쓰거든요.
  • 일후 2012/05/30 02:41 # 답글

    신곡 홀드제도는 나름 괜찮다고 보는 입장입니다.
    일정 기간 동안 신곡에 관해선 최대한 가격보호가 되는 편이 가수들(특히 신인들)한테도 좋을 테니까요.
    좌우지간 이제 음반이 비싸다고 못 산다는 변명은 씨알도 안 먹히겠네요. 저것조차 비싸다하고 하면, 그건 완전히 도둑놈 심보일 테니까요.
    장르소설 쪽 이북시장도 이런 식으로 적정한 가격대를 책정하면 좋겠어요.
  • 로오나 2012/05/30 16:22 #

    괜찮다고 봅니다만 어쨌든 반발은 있을 것 같습니다.
  • 다물 2012/05/30 11:32 # 답글

    가격보다는 이익배분이 중요한데 바뀌었는지 모르겠네요. 시작과 다르게 결과는 이통사의 이익 2배 뻥튀기로 끝난 것 같습니다
  • 로오나 2012/05/30 16:22 #

    이익배분 쪽은 유통사와 생산자 쪽의 계약 문제라서 따로 해결을 봐야 할 문제죠.
  • SilverRuin 2012/05/30 11:54 # 답글

    올린 가격이 겨우 저거인가요;
    디지털음원이 '너무' 싸긴 하네요...
    소폭씩 좀 더 올랐으면 좋겠습니다
  • 근데요; 2012/05/30 13:59 # 삭제 답글

    제가 이 사안을 다른 게시판에 올려봤습니다만 그쪽은 비싸다네요.ㅡㅡ; 특이한게 유통사와 저작권자와의 수익구조적인 문제는 인식하는 반면에 원가격에서 90%까지 싸져서 음원수익을 떨어지는 가격의 문제점에 대해선 무시하는 듯 했습니다.
  • 로오나 2012/05/30 16:21 #

    기본적으로 소비자들 중에 생산자/판매자의 사정을 생각해주는 사람이 대다수일 거라고 생각하는건 무리죠. 어쨌거나 직접적으로 자기가 사는 뭔가가 가격이 올라버린 겁니다. 그 이면에 어떤 사정이 있건 일단 가장 중요한 문제가 그게 되는건 어쩔 수 없어요. 처음에 시장이 올바르게 형성되어야 하는 이유죠. 사람들의 인식도 시장의 형태하고 같이 자리잡아버리니...
  • 소심쟁이 2012/05/31 12:02 # 답글

    이거 찾아보니까 결정된 건 아닌듯 합니다.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2052902010831699001

    그러니까 저작권보호위원회가 단일안에 대해서 제출햇을뿐, 결정된 게 아니더군요. 저작권단체및 유통업계 모두가 반발하는 모양입니다. 저작권단체는 정액제스트리밍 부분및 묶음상품의 가격문제를 다뤘고, 유통업계는 홀드백자체에 제동을 걸었네요. 개인적으로 볼때 600원이 120~60원으로 싸지는 묶음상품으로 소비자에게 제공할 꺼면 600원에서 할인되는 만큼의 손해액을 저작권자에게 제공하면 될터인데 결국 손해는 보기 싫고 장사는 하고 싶다란 심보로 보이는군요.

    솔직히 가장 확실한 방법은 봄여름가을겨울처럼 음원저작권자들이 단체로 대형음원사이트의 음원서비스를 중단하는게 가장 빠른 방법이라고 여겨집니다. 어째꺼나 컨텐츠 제공자로써의 우위는 그들이 가지고 있으니까요. 그리고 자체적으로 오픈마켓이나 수익구조및 소비형태가 유리한 곳에 음원을 제공하는 겁니다. 가령 아래 현대카드 뮤직의 경우 처럼 말이죠.

    http://www.tvreport.co.kr/?c=news&m=newsview&idx=228317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야 하지 않겠습니까.. 물론 이럴경우 블랙마켓을 얼마나 효과적으로 차단하느냐는 문제가 발생하지만 말이죠. 그래도 삐뚫어진 소비구조에서 정당하고 합리적인 가격을 정착하고 싶다면 희생을 감수할 수 밖에 없지 않나 생각됩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