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아이패드를 쓰면서 느끼는 불만점들


뉴 아이패드 쓴지도 벌써 한달이 다 되어가고 있습니다. 그동안 뉴 아이패드 쓰는 생활에 많이 익숙해져서 잘 쓰고 있는 중. 이젠 없으면 매우 아쉬울 것 같은 장난감입니다. 좋은 점은 나중에 사용기 쓰면 거기 쓰기로 하고 이번엔 그동안 쓰면서 느낀 불만점 몇 개.


1. 아이패드2하고 비교할 것도 없이 좀 무겁다. 케이스를 장착해서 더 그렇겠지만... 내년엔 IGZO 디스플레이 달고 무게가 아이패드2 수준으로 복귀할 것 같은데, 아마 그 다음 세대쯤 되어서 더욱 경량화가 되어야 만족스러운 무게가 될 듯. 개인적으론 여기서 한 200그램만 더 가벼워졌으면... 물론 그건 다다음 세대까진 무리겠지만.


2. 발열은 확실히 있다. 들고 쓰다 보면 뜨끈뜨끈하다. 케이스 너머로도 따땃한 열기가 느껴짐.


3. 뉴 아이패드의 카메라는 갤럭시 노트의 카메라와 비교할 때 밝을 수록 쓸모가 없고 어두울 수록 쓸모가 있는 신기한 물건이다. 세팅을 전혀 만질 수 없는 것은 참 애플다운데 기본 세팅이 이러니 실로 난감. (심지어 해상도조차도) 물론 뉴 아이패드 들고 사진 찍을 일이 많진 않다. 거의 재미로 찍어야지, 하고 찍는 레벨. 특히 내 케이스는 사진 찍으려면 열고 돌린다는 귀찮은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에 차라리 카메라를 드는 게 훨씬 편하지. 단, 확실히 큰 화면으로 전방을 포착해서 찍는 맛은 좋긴 하다. (관련 포스팅 뉴 아이패드, 갤럭시 노트, 루믹스 LX5 카메라 비교)


4. 이유를 모르겠지만 아이클라우드 사진스트림이 여전히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 뉴 아이패드 쪽의 이미지를 PC로 백업해주는 건 아주 잘한다. 근데 왜 PC의 업로드 지정 폴더에 넣은 이미지는 뉴 아이패드로 안 가져가는지 모르겠다. 업로드 지정 폴더를 바꿔도 마찬가지다. 더 웃기는 건 초기에는 작동했던 적이 있다는 거다.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딱 반쪽짜리 편리함이다.


5. 외부에서 데이터를 옮기기가 아주 불편하다. 웹을 이용하던가 아니면 PC와 연결하던가 둘 중 하나다. 유일한 예외라고 할 수 있는 게 카메라 커넥션 킷인데, 이것도 특정한 형식으로 네이밍된 폴더에 든, 특정한 형식으로 네이밍된 이미지 파일만 옮길 수 있는 데다가 뉴 아이패드 안으로 옮기기 전까지는 썸네일만 볼 수 있다. (관련 포스팅 어이 상실하는 뉴 아이패드 카메라 커넥션 킷 사용기)


6. 아이튠즈는 존재 자체가 깊은 빡침이다. (...) 쓰다 보면 뉴 아이패드는 포스트 PC를 외치는 주제에 PC에 기생하지 않고서는 살아갈 수 없도록 강제한다. 예를 들어 아이튠즈 동기화를 통해서 뉴 아이패드에 넣은 이미지는, 역시 아이튠즈 동기화를 통하지 않고서는 삭제하는 것조차 불가능하다. 앨범을 구성하는 이미지들이 어떤 경로에 있는지, 그리고 파일 이름이 뭔지 굳이 알 필요가 없을지도 모른다. 근데 그걸 알지 못해도 예를 들어 이미지들을 내가 원하는 순서로 정렬시킬 수는 있어야 할 것 아닌가. 전자액자처럼 자동 슬라이드되게 할 때 슬라이드되는 순서조차 정할 수 없다. 그냥 넣은 순서대로 정렬되고 그저 보는 것만 가능할 뿐이다. 내 데이터를 왜 내가 마음대로 못하니. 결국 원하는대로 정렬하려면 PC 쪽의 동기화 폴더를 싹 비우고 동기화해서 뉴 아이패드 쪽 동기화 이미지도 싹 비운 뒤, PC 쪽에서 원하는 순서대로 정렬되도록 파일명을 적당히 잘 손본 이미지들을 다시 동기화 폴더에 넣고 동기화를 하는... 그야말로 뻘짓을 해야 한다. 이런 짓을 하느니 여러모로 불편해도 카메라 커넥션 킷을 이용해서 넣는 게 낫다. 물론 그쪽도 원하는 순서대로 정렬 따윈 안 되는 게 문제지만!



7. 전문적이고 긴 문서작업 시에는 한계가 명백하다. 물론 이점도 있다. 일단 거치만 가능하다면 화면을 가로/세로 마음대로 전환해서 쓸 수 있다는 점은 압도적인 우월함이다. 거기에 한글과컴퓨터에서 한글을 내놓으면서 제법 쓸만해진 건 사실이다. 이 앱이 버전 1.5로 업데이트하면서 기능적으로는 많이 나아졌지만 여전히 특수문자와 한자를 입력할 수 없다는 게 문제지만. 근데 이건 언젠가 해결될 문제라고 쳐도 역시 모든 앱을 풀 화면으로 실행하는 것이 작업시에 넘을 수 없는 한계를 만든다. 창모드는 소중하다. 물론 한글 앱상에서 웹브라우저처럼 탭 모드를 지원해준다면 이 문제 역시 상당히 개선될 것이다. 참조할 문서를 같이 열어두고 전환하면서 작업할 수 있다면 창모드로 작업하는 것만큼은 아니더라도... 하지만 예를 들어 문서작업을 하다가 웹에서 검색해봐야 할 것이 있다면? 긁어와서 붙여넣고 싶다면? 물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작업은 창모드를 지원하는 윈도우 PC에서 하는 것에 비해 수십배의 번거로운 에너지 소모를 필요로 한다.


8. 플래시 미지원 때문에 이미지 업로드시 플래시 플러그인을 쓰는 이글루스 포스팅을 할 때 많은 제약을 느낀다. 별도의 앱을 사용해서 해결하긴 하지만 완벽하진 않다. 이글루스 포스팅이라는 측면에서만 보면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더 우위에 있을 정도다. 이글루스 측에서 이걸 해결해주기만 해도 만족도가 두 배는 올라갈 것 같다. 정말로. (관련 포스팅 뉴 아이패드에서 이글루스 포스팅하기)


9. 안드로이드의 뒤로 가기 버튼은 소중하다. 나는 뉴 아이패드를 쓰면서 그 사실을 깨달았다. 뉴 아이패드에 뒤로가기 버튼이 있었다면 두 배쯤 더 혁신적이고 훌륭한 기기였을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뉴 아이패드는 무척 즐거운 장난감이고 특히 고해상도 사진 볼 때는 킹왕짱이며 누워서 뒹굴거리면서 동영상 보기에도 최고지만, 쓰면서 깊은 빡침을 느끼다가 포기하는 일도 한두 가지가 아니며 생산적인 기기로 써먹고 있진 못합니다. 문서작업 면에서도 그렇지만 이글루스 포스팅을 할 때조차 그래요. PC에서 포스팅 하나 하는 것과는 비교도 안 되는 심력을 소모하게 만드니까요. 몇몇 작업들은 그저 '뉴 아이패드로 된다'는 것에 의의를 두는 수준일 뿐이죠. 개인적으로는 윈도우8 태블릿이 뉴 아이패드와 동일한 디스플레이를 달고 나와주기만 해도 당장 넘어갈 겁니다. 4:3 비율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진짜 끝내주게 마음에 들거든요. 하지만 왠지 윈도우8 태블릿에서는 절대 이 비율을 볼 수 없을 것 같아... 흑.




핑백

덧글

  • 이네스 2012/05/18 19:47 # 답글

    모든 문제사항에 지극히 동감합니다만 마지막줄이 저를 제일 슬프게합니다.

    쓰는 용도에 맞춰볼때 윈도 태블릿이 4:3에 2.5k해상도는 고사하고 16:10에 2k만 나와줘도 감지덕지지요. ㅠㅠ

    일단은 윈8떡밥이 너무 먹음직 스러워서 걍 느긋히 기다려보려합니다.
  • 로오나 2012/05/18 20:03 #

    16:10은 가능성이 있을 것 같은데... 어쨌든 4:3은 별로 가능성 없어보이는 게 가슴 아프죠.
  • loomy 2012/05/18 19:52 # 삭제 답글

    4번 사진 스트림 업로드에 대해서인데..
    사진 이미지 중에 오른쪽 클릭-속성을 확인해 보니
    맨 아래 "다른 컴에서 왔음. 보호를 위해 차단
    되었을 수도 있다" 고 써 있더군요.

    옆에 "차단 해제"를 눌러주면 그제서야 업로드가 되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모쪼록 문제 해결이 되시기를.
  • 로오나 2012/05/18 20:03 #

    설명을 잘 이해를 못하겠습니다. 이미지 하나하나당 일일히 그런 속성 해제를 해줘야 된다는 건가요?
  • loomy 2012/05/18 20:11 # 삭제

    아, 저도 스스로 알아낸거라;
    윈7 기준으로 이미지 파일 속성을 보니
    아래쪽에 보완 뭐시기다 걸려 있으면
    업로드가 되질 않더군요.
    이걸 해제 해주니 되긴 되는데.
    이걸 일괄 해제하는 법은 모르겠네요 -,-;
  • 가라나티 2012/05/18 20:18 # 답글

    진짜 게임용으로 아이패드 중고품을 지를까...하는 생각을 가끔 했었는데 실제로 애플 제품 사용하고는 그냥 포기했습니다. 아이팟도 이렇게 귀찮은데 아이패드는 오죽할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 로오나 2012/05/22 10:21 #

    뭐 귀찮기는 그냥 똑같이 귀찮죠.
  • 계원필경 2012/05/18 20:37 # 답글

    정말 아이튠즈는 답이 안나와서 저는 아이폰에다가 음악이든 뭐든 안 넣고 그냥 앱만 돌리는 기기로 쓰고 있죠. 그와는 별도로 윈도 8 태블릿은 제발 참하게 나와주길 바랄 뿐입니다. 2K급으로 안 내놓으면 그냥 아이패드 후속작이나 지를 생각이...
  • 로오나 2012/05/22 10:21 #

    앱의 도큐먼트 영역으로 가면 쓸만하긴 한데... 아무래도 자기가 직접 관리하는 거에 비하면...
  • 시대유감 2012/05/18 20:56 # 답글

    이미지를 아이패드에서 개별적으로 삭제하는 건 가능하지 않나요? 휴지통 아이콘.
    아니면 섬네일 터치하고 있으면 나오는 X표.
  • 로오나 2012/05/18 21:02 #

    본문에도 썼다시피 '아이튠즈 동기화'로 넣은 이미지에 한해서 그게 안 됩니다.
  • 계란소년 2012/05/18 21:28 #

    동기화는 말 그대로 동기화 취급이기 때문에...동기화는 기본적으로 하드 쪽을 따라갑니다.
  • 하얀까마귀 2012/05/18 21:12 # 답글

    다른것도 대부분 공감하지만, 8번에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애플 UI는 세계 최고라는 사람들한텐 왜 뒤로가기 버튼은 오른손에서 가장 먼 화면 왼쪽 위 구석에 박아놨을까 하고 묻고싶어요.
  • 로오나 2012/05/22 10:21 #

    다들 홈버튼으로 충분하다던데 써보니까 별로 충분하지 않음...
  • 계란소년 2012/05/18 21:27 # 답글

    포토스트림 업로드 저도 잘 되다가 얼마전부터 안 됐는데 다시 설치하니까 되던...
  • 로오나 2012/05/22 10:22 #

    이것도 컴은 살아있는 생물인가봐 케이스에 들어가는 건지 원...
  • 썸바디 2012/05/18 21:30 # 답글

    저도 처음에 사진이 지워지질 않아서 엄청 당황했습니다.. 다만 그 외에는 아이튠즈에 의외로 불만이 없네요(아! 음악 태그 정리에는 무지무지 불만입니다.) 블로그 포스팅 같은 경우 최근에 안드로이드 폰과 아이패드 조합으로 글을 써보았는데 안드로이드는 일정 줄 이상 넘어가면 화면에서 보이질 않더군요;; 또한 사진은 업로드 되는데 파일 업로드가 안됩니다. 결국 사진은 안드로이드로 올리고 글은 아이패드로 작성하는 식이 되는데 Blogger+ 어플이라도 써봐야하나 고민입니다.
  • 썸바디 2012/05/18 21:32 #

    추가적으로 다른 분들은 안그런거 같은데 저는 왜 카메라킷으로 사진을 옴기면 원본 사이즈가 아닐까요..
  • 계란소년 2012/05/19 10:08 #

    원래 그래요
  • 썸바디 2012/05/19 12:18 #

    원래 원본 사이즈가 안 올라가는군요 -_-;; 이러면 쓸모가..
  • 로오나 2012/05/20 22:53 #

    음? 전 카메라킷으로 사진을 옮겨도 원본 사이즈인데요? 제가 루믹스로 찍는 사진이 3648 x 2736 인데 이걸 카메라 킷으로 뉴 아이패드로 옮긴 다음 다시 사진스트림을 이용해서 하드로 들어온 걸 보면 사이즈 그대로입니다만...
  • 로오나 2012/05/22 10:22 #

    덧붙여서 블로거 플러스는 꽤 쓸만한 앱입니다. 아이패드 기준으로는...
  • Warfare Archaeology 2012/05/18 21:35 # 답글

    한자를 입력할 수 없다는 점이...
    항상 한자를 접해야 하는 제 입장에서는 NG인 듯.
    잘 봤습니다~~
  • 한자 2012/05/20 12:03 # 삭제

    漢字入力 잘 됩니다. 설정-일반-키보드-다국어키보드에서 중국어번체(필기) 선택하면 화면상에 필기한 것 인식해서 입력할 수 있어요. 의외로 편한데...
  • Warfare Archaeology 2012/05/20 20:49 #

    아~그렇군요. 전 써보지 않고 다른 분들이 입력이 안 된다고 해서...
    말씀해주신 방법이 있었군요~~흐음~~
  • 로오나 2012/05/20 22:48 #

    아니 그건 사람들이 말하는 한자입력이 아니죠-_-; 그건 그야말로 자기가 처음부터 끝까지 아는 한자를 써넣는 거고... 한글에서 한자를 변환(어떤 한자인지까지 알려주면서)하는 기능을 말하는 거죠.
  • PFN 2012/05/18 22:32 # 답글

    그래서 아이패드에 대한 제 평가는 "훌륭한 단말기" 입니다.

    절대 지혼자선 아무것도 못하는 그저 단말기일뿐..

    탈옥하더라도 크게 변하지 않더군요.
  • 로오나 2012/05/22 10:22 #

    뭐 할순 있습니다. 그야말로 '된다'에 의의를 둬야 하는 불편함이 따라올 뿐...
  • Bastard 2012/05/18 22:52 # 답글

    아이패드는 혁신일뿐 편리함은 아닙니다...흑.
  • 로오나 2012/05/22 10:23 #

    왠지 캐치프레이즈로 밀고 싶군요.
  • 창천 2012/05/18 23:21 # 답글

    다른 건 몰라도 애플의 홈버튼보다 안드로이드의 뒤로 가기 버튼이 더 유용하다는데 올인합니다[...]
  • 로오나 2012/05/22 10:22 #

    일단 손가락이 딱 닿는데 있어서... 뒤로 가기는 소중합니다.
  • 홍쎄 2012/05/18 23:41 # 답글

    확실히 아이패드는 유저를 자유롭게 내버려두지 않는 기계라는 생각이 드네요...
  • 로오나 2012/05/22 10:23 #

    애플 기기가 다 그렇다는데... 어쨌든 뉴 아이패드 사용하다 보니 그런 면에서 참 빡칩니다.
  • 희야♡ 2012/05/18 23:47 # 답글

    코덱지원을 안하는건 상관없지만... 움악 동영상을 아이튠즈를거칮지 않고선 불가능은 용석가 안됩니다... 그릭고 주제에 dlna도 지원안되는....
    하려면 유료앱응사여학고 코덱제한인니 뭐....
  • 로오나 2012/05/22 10:24 #

    코덱 지원이야 그냥 애플에서 관심이 없는 거고; 그것도 원래 기기마다 좀 다르긴 한 거라서 유료 앱으로 잘 되면 그것까진 불만이 없는데... 아이튠즈를 거쳐서 넣어야 하는 게 불편하죠. 근데 AV 플레이어를 쓰면 아이튠즈도 안 거치고 넣을 수도 있습니다. 다만 이랬다가 나중에 iOS 업그레이드 때 아스트랄한 상황을 겪을 수 있다는 제보가...
  • 랄마린 2012/05/19 00:01 # 답글

    그래도 멀티터치 제스쳐 기능 떄문에 많이 편해졌더군요. 이상하게 주목은 전혀 못받는 기능이지만(...)
    두가지 작업을 하고싶을땐 쓸어서 한쪽 보다가 다시 쓸어서 원래대로 돌아가는게 가능(....)
    애플기기로 문서작성을 하고싶으면 그냥 맥북에어계통을 쓰는게 속편하실겁니다
  • 로오나 2012/05/22 10:25 #

    맥북 에어 계통을 사느니 그냥 윈도우 PC를 쓰죠. 전 iOS 계열 외에 별로 애플 기기를 쓸맘이 없어서... 사실 iOS 기기도 쓸맘 없었지만 그놈의 레티나가 뭔지! 그놈의 안드로이드 태블릿들이 다 바보라서!
  • 나인테일 2012/05/19 02:12 # 답글

    이미지 보관은 플리커를 추천합니다;;;
    제대로 쓰려면 유료이긴 한데 이거만한게 없더군요.
  • 로오나 2012/05/22 10:25 #

    그런 클라우드... 를 바라는 건 아니고요. 전 어디까지나 뉴 아이패드로는 '보기 위한' 목적으로 PC에 있는 데이터를 저장하는데 그럴 때마다 깊은 빡침이 오는 게 문제...
  • 봉봉이 2012/05/19 10:21 # 답글

    ㅠㅠ공감해요 좋긴한데 윈도태블릿이 기다려져요
  • 도리 2012/05/19 21:34 # 답글

    그래서 이번에도 안사기로 결정했습니다 (매번 이런 핑계임)
  • 올~ㅋㅋ 2012/06/17 14:31 # 삭제 답글

    포스팅 잘 읽었슴돠~글 잘쓰시는 듯ㅋㅋ
  • ㅎㅎ 2013/12/04 15:22 # 삭제 답글

    유용한글 잘보고 갑니다. 혹시 아이패드에서
    넣은 이미지를 순서대로 볼 수 있는 방법이있나요?
    순서가 제멋대로 들어가더라고요..
  • 로오나 2013/12/04 15:27 #

    불가능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