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만 9천원의 기찬패드 W7n을 갖고 놀아보았다


갤럭시 노트 사기 직전, 잠깐 지름신의 유혹에 시달렸던 기찬패드. 5인치 12만 9천원에 7인치 13만 9천원이라는 초-저렴한 가격에 다른 성능은 좀 딸리지만 동영상은 꽤 잘 돌아가고, 안드로이드 마켓(이제는 구글 플레이군요)도 탑재되어있는 인증 기기라는 점 때문에 꽤 끌렸던 녀석입니다. 솔직히 가격 생각하면 정말 쓸만한 장난감으로 보였죠. (스펙은 이쪽 포스팅을 참조)

저는 고민하고 있는 찰나 갤럭시 노트가 원하는 조건으로 나와서 미련없이 마음을 접을 수 있었는데, 왠지 친구가 이야기를 듣고는 '어머, 이건 사야해!' 하면서 지르는 사태가... 뭐 저는 5인치 갖고 고민했고 친구는 7인치를 질렀지만. 참고로 친구는 10.1인치 태블릿인 에이서 아이코니아 탭 A500을 쓰고 있다가 떨어뜨려서 디스플레이가 맛이 가는 바람에, 수리비가 많이 나가서 한동안 갖고 놀 장난감으로 이걸 선택했습니다.


그래서 이번 친구들끼리 영화 보기 모임에서 실물을 보고 좀 갖고 놀아보았습니다. 5.3인치인 갤럭시 노트와의 비교. 크기 차이는 꽤 납니다. 갤럭시 탭과는 거의 비슷. 친구 중에 갤럭시 탭을 가진 친구도 있어서 비교도 해봤는데 비교샷을 안찍어오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쳇.


뒤는 매끈하고 둥근 형태의 하얀색이고 두께는 제법 슬림합니다. 갤럭시 탭과 비교해보면 이쪽이 좀 더 얇더군요. 근데 좀 의아했던 것이, 분명히 이쪽은 스펙상 350그램인데 왠지 386그램인 갤럭시 탭보다 무겁게 느껴집니다? 저도 그렇고 모인 친구들이 둘을 같이 들어서 비교해봤는데 한결 같은 감상이 나왔어요. 왜일까? 그냥 우리가 착각한 건지 아니면 스펙하고는 무게가 다른 건지... 뭐 그래도 충분히 한손으로 들고 쓸만한 무게지만.


그냥 저렴도 아니고 초-저렴한 가격을 자랑하는 기기답게 화면은 척 봐도 '어, 싼티나'라는 느낌이 팍팍 납니다. 800 x 480 해상도라 1024 x 600 해상도의 갤럭시 탭에 비해 픽셀이 튀어보이는 것도 그렇고 화면 자체가 어두운데다가 색감이 영 별로에요.

하지만 확실히 동영상은 꽤 잘 돌립니다. 친구가 쓰다가 고장난 10.1인치 에이서 아이코니아 탭 A500의 경우 테그라2를 달고 있는 모델이었는데 그쪽보다 이쪽이 동영상은 훨씬 더 잘 재생한다고... 이게 가격에 비해 동영상을 꽤 잘 돌리는 기기인 것도 사실이지만(1080p 영상까지도 재생은 가능하다고 하니) 역시 테그라2의 동영상 고자 문제는 답이 없는 레벨인 듯.


결론적으로 13만 9천원이라는 가격을 생각하면 정말 꽤 쓸만한 장난감으로 보입니다. 5인치와 만원 차이 밖에 안나니 제 친구처럼 7인치를 노리는 사람이 많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전 7인치에 800 x 480 해상도는 좀 많이 거슬렸는지라 조금이라도 오밀조밀한 화면 보고 싶으면 5인치를 고르는 것도 괜찮을 듯. 뭐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휴대성이냐 아니면 한손으로 들 수 있는 정도의 휴대성이냐를 고민해볼 일이겠지만... 5인치와 가격 차이가 한 3만원쯤 났으면 선택하기가 쉬웠을텐데 달랑 만원 차이 밖에 안나니 7인치로 시선이 가게 되는 것도 당연하긴 합니다.







덧글

  • 미르누리 2012/04/02 19:47 # 답글

    가성비는 정말 좋아 보이네요
  • 로오나 2012/04/02 20:35 #

    솔직히 미디어 장난감으로선 최고인듯.
  • 나르사스 2012/04/02 20:32 # 답글

    뷰어로서는 어떨까요? 논문이나 만화책이라던가요...
  • 로오나 2012/04/02 20:35 #

    이북 뷰어로서도 나쁘지 않은 편이었습니다. 논문이나 만화책은 못봐서 모르겠고;
  • 엑스트라 1 2012/04/02 21:48 #

    만화책이나 소설책은 무리가 없겠지만 논문은 좀 무리입니다.
  • 계란소년 2012/04/02 23:04 #

    텍스트 중심으로 보기엔 해상도가 너무 낮습니다.
  • JOSH 2012/04/02 20:36 # 답글

    > 왠지 친구가 이야기를 듣고는 '어머, 이건 사야해!' 하면서 지르는 사태가...

    순진한 척 하시긴...

    이렇게 남을 지름 유발시키고 몰모트로 사용하는 지름유발자들이
    우리 거주환경에 어슬렁거리고 있습니다.
  • 로오나 2012/04/02 21:05 #

    이거 알려줄 때 전 친구 A500이 고장난걸 모르고 있었죠. 안그랬으면 아마 친구도 안질렀을 겁니다.
  • 지크 2012/04/02 20:37 # 답글

    로오나 님의 청바지에 더 눈길이 가네요. 워싱이 멋집니다. 물론 제가 ang?은 아닙니다(...)
  • 로오나 2012/04/02 21:05 #

    청바지는 좋죠. 좋은 것은 사라지지 않아요.
  • wheat 2012/04/02 21:44 # 답글

    갤탭이나 아이패드는 가격이 너무 비싸서
    (스마트폰의 추가적 요금이죠. 패드산다고 노트북 없이 지내기도 불편하고...)
    PMP나 E-BOOK 용도로 저가 패드 생각하고 있는데, 그정도로만 고려하면 괜찮을 것 같네요.
    (단 저는 제대하고...... ㅠㅠ)`
  • 로오나 2012/04/02 21:59 #

    미디어 장난감으로서야...
  • 창천 2012/04/02 21:53 # 답글

    확실히 가성비 하나만 보면 괜찮은 장난감이네요. 게다가 동영상을 자주 보는 저로써는 꽤나 메리트가...
  • 로오나 2012/04/02 21:59 #

    뭐 그럼 꽤 쓸만하죠.
  • shaind 2012/04/02 21:54 # 답글

    제가 저걸 산다면 주된 용도는 500메가짜리 PDF 파일을 보는 것과 동영상 재생일텐데 PDF가 잘 될지 모르겠네요.
  • 로오나 2012/04/02 21:59 #

    이거 PDF 체험은 못해봤는데 PDF는 제 경험상 갤탭에서도 좀 버벅버벅이었기 때문에 별로 권하고 싶진 않습니다.
  • 계란소년 2012/04/02 23:04 #

    500메가 여는 건 상당히 무리수일 듯 싶네요. 그리고 해상도가 낮아서 가독성도 떨어질 겁니다.
  • shaind 2012/04/02 23:08 #

    그런데 제 옵고자Q는 또 잘 열리더라구요. 가독성은 거의 없지만서도;
  • RuBisCO 2012/04/02 23:47 #

    해상도 때문에 옵고자Q랑 한 화면 안에 들어있는 내용의 양은 큰 차이가 없을거에요 Orz.
    PDF 뷰어들이 파일 전체를 몽창 한번에 읽어들이는게 아니니까 사이즈 자체는 큰 무리가 안갈거에요.
  • 에르네스트 2012/04/03 01:13 #

    500메가짜리면 좀힘들겁니다~
    그냥 보는것 자체도 저거보다 좀비싼물건으로 가셔야할거고.....(S8(8인치 1024*768)이나 S9(9.7인치 1024*768))
  • shaind 2012/04/03 01:31 #

    전 휴대성 때문에 "폭이 문고본(라노베)급" 이라는 제한을 두고 있어서 8인치급이나 그보다 더 큰 건 안 할 생각입니다.
  • 에르네스트 2012/04/03 10:48 #

    S8(216mm*156mm)이 문고본 말고 신국판(세로 225mm*가로 152mm) 크기이죠.(실제 보는 부분은 딱 만화책사이즈)
    저 W7N은 190mm*115mm
  • 2012/04/02 22:4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오나 2012/04/03 00:29 #

    근데 w7은 11번가에서 더이상 판매를 안해서...
  • 이탈리아 종마 2012/04/03 00:34 #

    g마켓에서 아직도 합니다.
  • 로오나 2012/04/03 00:35 #

    그렇군요. 하지만 친구는 이미 샀고 전 갤노트가 있어서 필요가 없...
  • 계란소년 2012/04/02 23:04 # 답글

    웹브라우저에 PMP 용도로 써야할 듯...
  • 로오나 2012/04/03 00:29 #

    그 정도죠.
  • wino 2012/04/03 00:03 # 답글

    이런쪽은 써본적이 없습니다만 혹시 pc의 프로그램들도 어플이나 변환을 하지않고도 돌아가는지 궁금하군요.
    만약 그렇다면 제겐 정말 지를만해서말이지요.
  • 로오나 2012/04/03 00:29 #

    안돌아갑니다. 윈도우가 아니니까요.
  • RuBisCO 2012/04/03 00:12 # 답글

    저렴한 PMP로 좋을듯 하네요 확실히. 어차피 태블릿은 필수라기 보다는 부가적인 기기수준이니 싸기만하다면 저정도라도 괜찮겠죠.
  • 로오나 2012/04/03 00:30 #

    장난감으로 딱 좋죠.
  • 에르네스트 2012/04/03 01:18 #

    딱 덩치 커진 PMP+ 컬러 EBOOK리더기 로 쓰면 딱좋죠
  • 이세리나 2012/04/03 21:47 # 답글

    동영상이 잘 돌아간다는 점에서 인터넷가능한 PMP로 의미가 있겠네요. 가격도 충분히 저렴한 편이고..
    이런 저가형 제품들이 많이 나와줘야 소비자들도 선택의 폭이 넓어질텐데 말이죠..'';
  • 코토네 2012/04/03 22:21 # 답글

    저는 전자책이나 만화 뷰어로서의 용도 때문에 저가 태블릿에 관심이 많은 편인데, 저거라면 큰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겠군요. 제일 큰 문제는 역시 색감이겠습니다만....
  • 나루미 2012/04/03 23:44 # 답글

    크기가 거슬리시면 Density 수정해주는것도 좋은 방법이겠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