뇨끼와의 재회, 만조 로제와의 첫만남 '일 파스토레'


정말 간만에 홍대 일 파스토레. 좀처럼 홍대에 오면 이쪽으로 와서 밥 먹을 일이 없어서, 그리고 왠지 한동안 올 때마다 원하는 메뉴는 주문이 안 되는 일이 반복되다 보니 안 오게 되었던 가게. 이번에도 사실 여기 오려고 했던건 아니고 로야토야가 이 부근으로 이전했다고 해서 왔는데 일요일에는 휴무_no 둘이 갔다가 둘 다 좌절하고, 마침 근처에 보이는 일 파스토레로 들어가는... 그야말로 꿩 대신 닭이었습니다.


여전히 넓은 가게. 테이블도 꽤 쾌적한 편이고 해서 카페 메뉴도 있고 해서 서너명 정도가 와서 수다 떨며 밥 먹기는 딱 좋은 편.


메뉴 사진은 클릭하면 커집니다. 꽤 오래 안왔기 때문에 그동안 메뉴에도 좀 변화가 있었던 것 같은데... 일단 먹고 싶은 메뉴는 정해져 있었습니다. 제 경우는 뇨끼. 이번에도 주문이 안된다면 아마 다음번에 다시 안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까지 했었는데 이번에는 웬일로 전에는 거의 항상 주문이 안되던 메뉴들이 다 주문이 된다!


피클. 직접 만든 티가 나는 피클이 참 좋습니다. 전 원래 피클을 좋아해서 슥슥 냠냠.


빵과 올리브 기름이 나옵니다. 빵은 무한리필되는 것이 장점. 빵 자체도 야들야들해서 꽤 맛있어요.


주문은 만조 로제(12800원)와 뇨끼(11800원). 만조 로제의 경우는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는 메뉴입니다. 예전에 왔을 때는 주문했을 때마다 그건 안 되요 소릴 들어야 했던... 그리고 뇨끼 역시 안되는 때가 점점 늘어나서 여길 안오게 되었죠. 근데 이번에는 둘 다 주문이 척척 되서 우왕!


만조 로제는 구운 쇠고기 살치살을 넣어 풍미를 더한 로제소스 스파게티. 전 사실 토마토 소스의 스파게티를 별로 안좋아하는 편인데, 이건 크림 소스가 섞인 타입이라 딱 좋았습니다. 고기도 많이 들어있어서 나름 럭셔리한 기분.


뇨끼는 여전합니다. 사실 여기 파스타들이 양이 많은 편이 아니긴 한데, 그중에서도 가격대비 양이 너무 적다는 느낌_no 솔직히 11800원이나 받을 거면 이 두배...까지는 아니더라도 1.5배는 달라고요ㅠㅠ 그래도 진한 크림소스에 몰랑몰랑한 떡이 입안에서 사르르 녹는 게 참 좋아서 먹고 싶어진단 말이죠.


그리고 모자라는 양은 빵으로 채워주마! ...라는 서민 정신을 발휘해서 야들야들한 빵을 진한 크림소스에 푹푹 찍어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역시 이 빵은 크림소스에 찍어먹는게 제일 맛있어요. 냠냠.


원하던 메뉴가 갈때마다 안되어서 한동안 안오게 되었던 가게에 다시 가니 이젠 다 잘 되더라... 란 사실을 알게 되니 앞으로는 종종 다시 들르게 될 것 같습니다.







핑백

  • 무릉도원에서 삼라만담 : 이전했어도 정식의 만족감은 여전한 '홍대 로야토야' 2012-01-17 20:28:07 #

    ... 마자 가보고 싶었고 또 가보기도 했는데 문제가 뭐였냐 하면... 일요일은 쉬더라고요_no 덕분에 그 날은 대좌절하고 바로 앞에 있는 일 파스토레에 갔습니다.(그날 포스팅) 보통 홍대 가게들이 일요일날은 안 쉬지 않나 싶은데, 원래 있던 곳의 큰길 건너편인 이곳은 주택가라서 일요일에 쉬기로 하셨나 봅니다. 옮긴 가게는 ... more

덧글

  • 홍조 2011/12/15 21:54 # 답글

    가게가 참 귀여워요@@-
    뇨끼 아직도 못먹어봤는데 먹어보고 싶어요.
    정말 맛있게 생겼네요ㅜㅜ
  • 로오나 2011/12/17 01:54 #

    뇨끼는 양 적은 거만 빼면 참 좋아요.
  • 북극양 2011/12/15 22:02 # 답글

    전 크림보다 토마토소스나 올리브쪽이 취향이라 로제 맛있게 보여요ㅠ
    (뇨끼가 오이로 보였다는 건 안 비밀orz)
  • 로오나 2011/12/17 01:54 #

    로제는 고기고기해서 좋았습니다.
  • intherain 2011/12/15 22:05 # 답글

    전 양까페 하나로 저기도 안갈겁니다(..)
  • 된장오덕 2011/12/15 22:13 # 답글

    아..맛있겠어요 ㅠㅠ
  • 로오나 2011/12/17 01:54 #

    간만에 가니 좋더라고요.
  • 幻夢夜 2011/12/15 22:38 # 답글

    아아. 서울 갔을 때 로오나님 포스팅 보고 잘 찾아가서 맛있게 먹었답니다.
  • 로오나 2011/12/17 01:54 #

    도움이 되었다니 기쁩니다.
  • 화호 2011/12/15 23:50 # 답글

    전 번번히 뇨끼 퇴짜 맞아서 그 이후로 결국 안갑니다 ^^; 여러모로 장사할 생각이 없다는 생각을 받았더랬죠. 이 집의 뇨끼는 이렇게 생겼군요...
  • 로오나 2011/12/17 01:54 #

    저도 그래서 한동안 안갔었죠. 근데 이번에 가보니까 퇴짜 맞던 것들이 다 되더라고요? 뭐 일단 다음번에 갔을 때 퇴자를 놓는다면 다신 안갈지도 모르지만;
  • 나락검 2011/12/16 01:20 # 삭제 답글

    뇨끼란 게 정확히 어떤 음식이죠? 사진으로 봐선 크림소스에 떡을 홀라당 넣은 건데...... 단지 그것뿐이라면 11800원이란 돈이 아깝네요.
  • 로오나 2011/12/17 01:56 #

    저 떡은 감자떡? 쯤 된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이라고 해요. 쫀득쫀득하면서 사르르 녹는 느낌. 근데 역시 양이 너무 적어요.
  • L.D 2011/12/16 02:17 # 삭제 답글

    전 원래 피클을 좋아서 -> 전 원래 피클을 좋아해서

    괜히 트집이 잡고 싶은 시간 2시 15분!

    ...아아 아침에 출근은 또 어떻게 하죠 ㅠㅠ
  • 로오나 2011/12/17 01:56 #

    조, 좋은 트집이다...

    수정했습니다^^;
  • 요엘 2011/12/16 04:15 # 답글

    근처 프렌취레스토랑집 뇻끼 진짜 맛있더라구요!!
    이렇게 크진 않고 남자 엄지손톱 만하달까, 손으로 꾹꾹 눌러 만든 모양인데
    쫄깃쫄깃해서 맛있습니다

    몰랑몰랑한 뇻끼도 먹어보고싶어요 ㅎㅎ
  • 로오나 2011/12/17 01:56 #

    뇨끼 참 맛있죠=ㅂ=
  • 2011/12/16 16:5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Heinz 2011/12/16 19:35 # 답글

    뇨끼는 손이 많이 가니까요... 강판에 감자갈고 물에 개고 있으면 대체 내가 뭘 먹으려고 이짓거릴 하고 있는거야 하는 생각이 듭니다 대신 재료비가 무지 적어요(!) 저거 다 인건비값... 그래도 비싸네요
  • 로오나 2011/12/17 01:57 #

    그래도 가격대비양이 너무ㅠㅠ
  • 카이º 2011/12/16 20:25 # 답글

    오.. 꿩대신 닭이었는데 꽤 괜찮네요~
    주문도 다 되고^^
    뇨끼가... 거참 신기하게도 돈을 많이 받더래죠...
    만드는게 까다로워서 그런걸까요?
  • 로오나 2011/12/17 01:57 #

    그런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