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박스오피스 '도가니' 3주 연속 1위!


'도가니'의 광풍이 정말 무섭군요.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면서 3주 연속 1위를 차지, 주말에 48만 1천명을 추가해 현재까지 누적 378만 9천명이 들었습니다. 이번주 내로 400만 돌파는 당연해 보이고 과연 어디까지 갈 것인지... 누적 흥행수익은 290억 8천만원.


2위는 전주 그대로 '의뢰인'입니다. 주말 42만 9천명, 누적 149만 6천명이 들었고 흥행수익 112억 7천만원. 이 영화의 경우 손익분기점이 200만명 정도라고 하는데 이 추세면 넘길 수 있을 것 같기도... 일단 이번주에는 '리얼 스틸'과 '삼총사 3D'라는 변수가 오긴 합니다만.


3위는 '투혼'입니다. 455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9만 8천명, 첫주 13만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8억 8천만원. 1, 2위가 이번주 관객을 다 쓸어가고 3위부터는 남겨진 것들만 주워먹는 형국이로군요-_-;

'신라의 달밤'과 '주유소 습격사건' 시리즈의 김상진 감독, 김주혁, 김선아 주연의 야구 드라마. 왕년에 잘 나가던 슈퍼스타였지만 오만방자한 성격 탓에 2군으로 퇴출당하고 만날 사고만 일으키다 집에서도 쫓겨난 남자가 그의 뒷수습을 도맡아온 여성 덕분에 뒤늦게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게 되는데...


4위는 유료시사회 중인 '리얼 스틸'입니다. 236개관에서 유료시사회로 한주간 7만 7천명, 흥행수익 6억 3천만원. 평이 괜찮은데 이번주 본격개봉하면 얼마나 터질지 기대되는군요. 한주 빨리 개봉한 북미에선 이미 1위로 데뷔했습니다.


5위는 전주 3위였던 '카운트다운'입니다. 주말 6만 5천명, 누적 40만 9천명, 누적 흥행수익 31억 7천만원. 순제작비 35억인데 이 정도면 망했다고 봐야-_-;


6위는 전주 4위였던 '최종병기 활'입니다. 주말 5만 2천명, 누적 738만 1천명, 누적 흥행수익 551억 5천만원.


7위는 유료시사회 중인 '삼총사 3D'입니다. 127개관에서 유료시사회로 한주간 4만 6천명, 흥행수익 5억 4천만원. 역시 오락영화로 평이 괜찮은데 이번주 본격개봉 후의 성적이 기대되는군요. 이 영화는 북미보다 한주 빨리 개봉합니다.


8위는 '언피니시드'(원제는 'The Debt')입니다. 193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3만 5천명, 첫주 4만 3천명, 흥행수익 3억 2천만원.

2007년에 나온 동명의 이스라엘 영화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캐스팅이 아주 쟁쟁합니다. '더 퀸'과 '레드'에서 노년 카리스마를 뽐낸 헬렌 미렌 여사님, 그리고 '아바타'와 '터미네이터 : 미래전쟁의 시작'으로 헐리웃의 새로운 별이 된 샘 워싱턴, '더 라이트'에서 주연을 맡았고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에서는 애버포스 덤블도어를 연기한 시아란 힌즈, 그리고 톰 윌킨슨까지.

하지만 북미 흥행은 그리 좋지 않은 편. 그래도 평은 좋았지만. 1964년에 이스라엘의 비밀정보기관 모사드 소속의 세 요원이 나찌 전범인 아우슈비츠의 수용소의 군의관을 체포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군의관을 놓쳐버리고, 그 실수를 감추기로 한 요원들은 그가 죽었다고 거짓말을 하고 이스라엘에서 영웅이됩니다. 그러나 30년 후 그 군의관이 우크라이나에서 등장해 자신의 범죄를 고백하기로 하면서 영웅으로서 30년을 살아온 세 요원은 그를 죽여 없애지 않으면 인생이 파탄날 치명적인 위기에 처하게 되는데...


9위는 전주 5위였던 '코쿠리코 언덕에서'입니다. 주말 3만 2천명, 누적 17만명, 누적 흥행수익 12억 2천만원. 지브리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고 사라져가는 중;


10위는 전주 7위였던 '파퍼씨네 펭귄들'입니다. 주말 1만 7천명, 누적 96만 8천명... 100만명이 아슬아슬하군요. 누적 흥행수익 69억 7천만원.



이번주 개봉작들 중에 눈에 띄는 것들을 살펴보자면,


간만에 찾아온 블록버스터, 휴 잭맨 주연의 '리얼 스틸'. '박물관이 살아있다!'의 숀 레비 감독이 연출한 이 작품은 로봇들의 복싱이 인기 스포츠가 된 2020년에 실패한 전직 복서인 주인공이 어느날 존재조차 모르고 있던 아들의 소식을 접하고 임시 보호를 맡게 되고, 두 부자는 아들이 우연히 발견한 고철 로봇 아톰을 수리하고 훈련시켜서 로봇 복싱의 정상에 도전한다는 스토리.

'나는 전설이다'의 작가 리차드 매드슨의 단편 'Steel'을 원작으로 했는데, 이 이야기는 '환상특급'의 에피소드 중 하나로 만들어진 바 있지만 그것을 SF 블록버스터로 탈바꿈시켜놓았습니다. 꼬한 이 영화의 복싱 장면들은 전설적인 복서인 슈거 레이 레너드의 도움으로 만들어졌다고 하니 액션 퀄리티 역시 기대해볼만 하겠죠.




B급 블록버스터의 지존 폴 W.S. 앤더슨이 연출하고 그의 부인인 밀라 요보비치가 밀라디를 연기하는 '삼총사 3D'가 옵니다. 제목은 삼총사지만 왠지 달타냥이나 삼총사 따윈 아무래도 상관없어! 밀라 요보비치가 밀라디라니 입에 착착 감기는군요. 호화찬란한 드레스를 입은 밀라디가 쌍권총 매트릭스 액션 펼치는거 믿고 가는 거지! 아라미스의 누드만 믿고 갔던 고전 애니메이션과는 포인트가 다르다!(어이) ...아, 올랜드 블룸도 악역인 버킹검 공작으로 나옵니다.




'바람'의 이성한 감독, 한재석, 이하늬 주연의 코믹 통쾌극 '히트' 개봉. 사설 격투장의 경기운영과 배팅방식을 설계하는 최고의 실력자 바지가 한방을 노리고 엄청난 재력의 겜블러를 격투 배팅에 합류시키고 판을 짜서 일발 승부에 도전하는 두뇌싸움.







덧글

  • 슬견 2011/10/11 17:01 # 답글

    코쿠리코언덕에 망했군요[...]
  • 알트아이젠 2011/10/11 20:11 # 답글

    [리얼 스틸]은 우리나라에 어느정도 먹힐법한데 아무튼 흥행이 기대되네요.
  • 00 2011/10/11 22:02 # 삭제 답글

    리얼스틸은 가족영화로 널럴한 기준을 대도 10점 만점에 6점짜리던데. (..)
    칼로 재면 4.5점.

    삼총사는 뇌 놓고 쳐다보면 10점만점에 9점. 칼로 재면 8점정도..
    1점 까는건 시리즈물이라 감점.
  • 키린 2011/10/11 23:16 # 답글

    코쿠리코언덕에서... 어떤 영화평에보면 한국인들도 충분히 느낄 수있는 감동이라고 써놓았지만... 글쎄요? 일본적 향취가 너무 강해서 보통 사람들이 보기에는 좀 이질감이 들겠던데요.
  • 김남용 2011/10/12 02:20 # 답글

    리얼스틸 평가가 엇갈리나요?
    전 의외로 재미나게 봤습니다.
    왜 굳이 스포츠 영화를 로봇물로 만들었냐는 평가도 있던데, 전 로봇이 나오니까 더 재밌던데요~
    몇몇 세부 묘사에는 아쉬움이 있지만, 아톰... 아톰... ㅜ_ㅜ
    재밌었어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