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식일 줄 알았던 단호박 빙수의 위엄 <홍대 아벡누>


디저트 카페 아벡누에 가서 메뉴를 보다가 발견한 단호박 빙수. 메뉴에서 보는 순간 도대체 이 넘쳐흐르는 괴식력은 무엇이란 말인가 싶어서 하나 주문해보았습니다. 가격은 싱글 10000원, 더블 18000원으로 결코 싸지 않음. 싱글로 시켰더니 크기가 제법 큼직하고 미숫가루가 잔뜩 얹어진 녀석이 나와서 과연 어떤 맛일까 기대감 반, 불안감 반으로 스푼을 들었죠.


그런데 맛있다!>_< 위에 큼지막하게 얹어진 단호박 아이스크림은 질척하게 달라붙는 타입이 아니고 수분이 좀 적은 느낌이라 수저로 툭툭 치면 덩어리로 부서지는 식감. 이 아이스크림 자체도 단호박을 아이스크림으로 만들어먹어도 맛있다는걸 알려주는 느낌인데 거기에 미숫가루를 잔뜩 뿌려놓으니 웃음이 나올 정도로 잘 어울리네요. 단호박도 샐러드처럼 아주 부드러운 상태로 들어가있고 팥과 떡 우유얼음도 미숫가루와 궁합이 잘 맞아서 아주 맛있게 먹었습니다.


단, 꽤나 비싼 빙수인데도 팥과 떡 리필이 안되는 것은 단점. 저는 빙수 먹으면서 이 둘을 리필하는 경우가 거의 없긴 하지만 그래도 좀...


아벡누는 아주 시원한 분위기의 카페로 공간이 꽤 넓었습니다. 좌석도 많은 편인데 다닥다닥 붙어있지도 않아서 쾌적하게 수다 떨기에 좋았고요.


우리는 커다란 유리창과 딱 붙어있는 이 재미있는 자리를 골랐어요. 여길 보는 순간 다들 눈을 반짝! 우리 자리는 여기로 정했다! ...참고로 오래 앉아서 뭐 먹고 하기에 그리 좋은 자리는 아닙니다. 일단 테이블이 낮아서^^;


갖가지 타르트와 마카롱 등이 디스플레이되어있습니다. 메뉴판을 보면 좀 더 다양한 종류의 타르트가 있는데, 점원에게 물어보니 역시 매일매일 나오는 타르트가 조금씩 달라진다네요. 몇몇 타르트는 일찌감치 품절이라서 아쉬웠습니다.


메뉴사진은 클릭하면 커집니다. 음료와 디저트 말고도 식사류와 주류도 팔고 있습니다. 타르트와 일부 음료 메뉴를 묶음으로 파는 세트 메뉴도 있고요. 식사류 메뉴 중에도 좀 먹어보고 싶은 맘이 드는 것들이 있네요. 음료 메뉴 중에 단호박 당근 쉐이크는 도대체 무슨 맛일지 궁금해집니다. 매우 건강해지는 맛일까?;


사과치즈수플레와 시나몬 쇼콜라. 사과치즈수플레는 와방 예쁘게 나왔는데 이 날 먹은 타르트 중에 가장 제 취향이었어요. 맛있는 사과맛과 치즈맛. 위에 올려진 것은 크림 형태의 머랭인데 같이 먹으면 실로 적절하군요. 시나몬 쇼콜라는 계피향이 강하해서인지 좀 취향에서 벗어나는 맛. 물론 계피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좋아했음.


포레누아. 먹어보면 내 안의 어둠이 다크해지는 것이 느껴진다!(어이) 정말로 아주 진한 초코맛으로 당도는 낮은 어른스러운 맛이랄까나. 그것 자체는 좋은데 체리맛이 취향에서 좀 어긋났습니다. 물론 저만 그렇고 이거 주문한 모님은 아주 좋아함.


스페셜티 카라멜 홍차. 분명 홍차인데 끝맛이 확실히 카라멜이군요. 살짝 신기해요.


아벡누의 위치는 여기. 근데 홍대라고 쓰긴 했지만 위치상 합정역이나 상수역 쪽에서 더 가깝긴 해요.






핑백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2011년 08월 30일 2011-08-30 17:10:41 #

    ... [네이트온] 단호박과 미숫가루가 만난 빙수 [네이트온] 끝까지 쓸 수 있는 화장품 도구 [네이트온]태국 레드커리를 집에서 해보니 [네이트] 25세 이상의 여성에게 어울리는 ... more

  • 무릉도원에서 삼라만담 : 올 여름에 먹은 빙수 16종 총집합 2011-09-15 20:03:27 #

    ... 잘 어울리는 편. 이름이 정말 민망한 일편딸심은 딸기 셔벗 + 얼린 딸기 + 딸기잼의 조합이 괜찮은 편. 하지만 내년부턴 제발 이름 좀 바꿔줘... 홍대 아벡누의 단호박 빙수. 역시 가격은 만원으로 센 편이지만 단호박 아이스크림과 미숫가루, 단호박의 조합이 아주 맛있었습니다. 괴식인 줄 알았더니 맛있잖아! ...하고 ... more

  • 무릉도원에서 삼라만담 : 타르트를 먹으러 갔다 '홍대 아벡누' 2012-09-20 20:19:53 #

    ... 가게가 어딨나 하고 고민하다 보니 아벡누가 생각났습니다. 저한테는 작년에 단호박 빙수를 맛있게 먹었던 기억으로 남아있는 가게인데 타르트가 주력이었죠. (작년 단호박 빙수 포스팅) 내부는 이런 분위기. 길가쪽 창을 열어놔서 시원스러운 분위기였습니다. 공간도 넓고 좌석도 많은 편. 카운터 쪽으로 가보면 이렇게 타르트를 디스 ... more

덧글

  • marlowe 2011/08/25 22:07 # 답글

    햄버거 전문점도 그렇고, 비싼 곳일 수록 리필에 인색한 것 같아요. >___<
  • 로오나 2011/08/26 15:11 #

    꼭 그렇지만은 않은데... 팥빙수는 비싼 대신 팥이나 떡은 리필을 해주는 곳들이 꽤 있습니다.
  • 키르난 2011/08/26 08:29 # 답글

    단호박셰이크는 단호박죽에 우유탄 맛...(달랐!) 고구마라떼의 다른 버전이라 생각해도 틀리진 않을 것 같고요.
    근데 메뉴판의 녹차 아주키는 좀..ㅠ_ㅠ 게다가 가격도 좀..ㅠ_ㅠ 가격 안 봤으면 당장에 가겠다고 했을텐데 너무 높네요.;
  • 로오나 2011/08/26 15:12 #

    가격은 전체적으로 싸지 않은 편이죠.
  • 카이º 2011/08/26 20:15 # 답글

    아벡누는 타르트..나 케익류가 꽤 괜찮았던걸로 기억해요
    근데 방금전의 포스팅에서는 빙수 완전 아니라고 하던데..
    로오나님때랑은 확 딴판이네요..
  • 로오나 2011/08/26 20:25 #

    찾아보니 그런 포스팅이 하나 있군요. 아무래도 제 포스팅 보고 쓰신 것 같은데... 위에 올라간 아이스크림부터가 단호박 아이스크림이 아니었던 듯? 메뉴에도 단호박 아이스크림이라고 써있는데 아무 말 없이 그렇게 바꿔서 냈다면 아벡누 측에 문제가 있는 것 같네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