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이 들어간 단맛 디저트, 소금 카라멜 모플


오랜만에 홍대 카페 소스. 비주얼만으로는 짜장인지 카레인지 분간이 안가는 블랙 카레가 유명한 곳이지만 이 날은 그냥 여럿이서 디저트나 처묵처묵하기 위해 가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 카페 소스에 가면 모플을 먹는 편. 제가 다니는 가게들 중에서는 모플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여기하고 델 문도 밖에 없는 데다가 서로 타입이 좀 다르기 때문에 절로 모플에 시선이 가게 됩니다. 쫀득한 모플의 식감도 좋고, 그리고 개인적으로 여기서 전에 먹은 케익류가 별로였기 때문에 기피하게 되었기도 하고;


카페 소스의 모플 메뉴들은 하나같이 다 화려한 편이지만 그중에서 인상적인 것을 고르라면 역시 소금 카라멜 모플.(7000원) 이런 이름이 붙은 이유는 위에 올라간 아이스크림이 소금 카라멜 아이스크림이기 때문인데, 이름만 들어보면 이게 과연 맛있을지 의문이 들지만 카라멜의 씁쓰레한 단맛과 소금의 짠맛이 잘 어울리는 디저트입니다. 소금의 짠맛 덕분에 다른 맛이 뚜렷하게 두드러지는 느낌도 들고요.


푸딩 아라모드 모플.(7000원) 모플 위에 푸딩 아라모드에 과일들까지 들어가서 참 화려하고 풍성해보입니다.


티라미스 모플.(7000원) 모플 위에 티라미수를 얹어놓은 메뉴. 아이스크림과 티라미수와 함께 모플을 처묵처묵.


바나나 & 초코무스 모플.(7000원) 호두가 살짝 뿌려진 초코무스가 올라가 있습니다. 파이도 바삭바삭하고.


근데 여기 모플들을 먹다 보면 왠지 바나나는 사족으로 느껴질 때가 있음; 뭐 없는 것보단 있는 게 좋은지도 모르겠지만 그외에 올라간 다른 것들하고 바나나까지 같이 먹고 싶진 않아서 다 먹고 나서 맨 나중에 손이 가게 된달까.


모플도 음료도 싸다고는 할 수 없기 때문에 따로따로 시키면 만원이 훌쩍 넘어가게 되지만 다행히 카페 소스에는 모플 세트라는 나름 착한 조합이 있습니다. 모플 + 음료를 9500원에 제공해주는데 대신에 음료 종류는 조금 제약되지만요. 다들 모플 세트를 선택해서 커피류 혹은 과일주스류로 선택해서 만원 이하로 세이프.








덧글

  • 카이º 2011/06/27 21:11 # 답글

    전에도 소스의 모플이 더 낫다고 하셨지요^^
    소금젤라또면 파스쿠찌에서 한때 내놨던 그 아이스크림이네요..
    깔끔하고도 소금맛덕에 다른 맛이 더 도드라져서 좋을거 같아요~
  • 로오나 2011/06/27 22:42 #

    맛있더군요.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메뉴.
  • hogh 2011/06/27 22:33 # 답글

    뭐든 맛나보여요. 근데 이거 다음에 올리신 오사카글 덧글 막혔어요 ㅠ
  • 로오나 2011/06/27 22:42 #

    ? 어제까지 올린 오사카 여행기 말씀이신가요? 덧글은 열려있는데...
  • 알렉세이 2011/06/28 18:24 # 답글

    왠지 저것만 먹으면 그날 일일 나트륨 권장섭취량은 다 채울 느낌..;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