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안의 화제라는 스타벅스 '악마의 음료'를 먹어봤다


어제 왕십리에서 영화를 본 후에 카페를 가려고 하니 지인분께서 '여기 스타벅스 없나요?'하고 물으시길래 왜냐고 물었더니 악마의 음료라는 것을 먹어야겠다고 하시더랍니다. 알고 보니 현재 스타벅스에서는 나만의 프라파치노라는 이벤트를 진행중이기 때문에 취향에 따라 상당히 괴상한 레시피로 괴상한 음료를 만들어먹는 것도 가능하다는군요. 그리고 인터넷상에 악마의 음료라는 이름으로 화제가 된 레시피가 있다고 하더라고요.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또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것이 제 성격인지라 눈을 반짝+_+ 하면서 인터넷을 뒤져서 왕십리에 있는 스타벅스로 찾아갔습니다.


이것은 지인분이 얼마 전 다른 스타벅스에서 먹었다는 악마의 음료! 아예 인터넷상에서 악마의 음료를 만들기 위한 레시피 그림을 출력해서 가져가셨다고 하네요. 그런데 왕십리 엔터식스 지하의 스타벅스에서는 점원분께 문의하니 바로 만들어본 적 있다고 하시면서 만들어주셨습니다.


악마의 음료 레시피는 바로 이것. 그러니까 한잔 마시면 살찌는 느낌이 해일처럼 몰려올 것 같은 악마 같은 음료입니다. 근데 녹차와 커피와 초콜릿의 조합이라니 이거 괜찮을까?

기다리는 동안 테이블이 왠지 귀여워 보여서 한장 찰칵. 근데 이 무늬는 대체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군요.

악마의 음료가 크고 아름다운 모습으로 등장하였습니다. 사이즈가 큰 사이즈인 데다 이것저것 많이 들어가서 그런지 가격이 8400원씩이나 되요;ㅁ; 근데 이곳의 점원분께서는 악마의 음료 만드는데 그리 숙련되진 않으셨는지 막 나왔을 때는 위에 휘핑크림이 빠져있기도 하고, 이미 음료가 꽤 섞여버려서 색이 안 예쁘기도 하고 해서 지인분께서는 지난번보다 여러모로 못하다고 평하셨음.

맛은 의외로 녹차와 커피와 초콜릿의 조합이라는 게 어울리는구나, 하는 느낌입니다. 완전히 뒤섞이기 전의 포인트를 찾아서 마셔보니 제법 맛있어요. 꽤 특이한 느낌이라서 이벤트 끝나기 전에 한번 정도는 다른 지점에서도 마셔보고 싶네요.

엄청 살찔 것 같은 음료를 벌컥벌컥 마신 주제에 케이크까지 추가타로 처묵처묵했습니다. 칼로리 따위 운동으로 연소시키면 그만이다! 운동을 많이 하진 않지만, 하여튼 어떻게든 될거야!(야)






덧글

  • Brian 2011/06/02 21:03 # 답글

    악마의 레시피는 나만의 프라푸치노 이벤트랑 무관하게 언제나 주문 가능한걸로 알고있어요. 헌데 차마 주문할 용기가...>_<
  • 희야♡ 2011/06/02 21:04 # 답글

    원두랑 커피 들고있는 그림인가요. ㅎㅎ
  • 작은고양이 2011/06/02 21:05 # 답글

    제가 해본 스타벅스 괴식은
    [벤티 그린티 프라푸치노 + 샷추가 + 두유로 바꿈 + 자바칩 갈고서,
    휘핑크림을 빵빠레(!) 스타일로 + 카라멜 드리즐 + 자바칩 갈지않고] 였습니다.

    근데, 이거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가끔씩 찾게되요.
    물론 이걸 먹으면 칼로리 문제상 그 날은 아무것도 먹지 말아야 합니다(...)
  • 홍차도둑 2011/06/02 21:07 # 답글

    흠...개인적으로는 아이스초콜릿 계열+에스프레소 한잔 넣고+고추가루를 뿌린 뒤+휘핑 크림을 얹는 걸 좋아합니다....
    초콜렛과 고추가루 살짝이 아주 독특힌 악센트와 맛이라서...초콜렛 아이스크림에 고추가루 살짝 뿌려먹는 것도 좋아하거든요.

    멕시코 가서 배워온건데 한번 가서 주문해야겠군요.
  • hogh 2011/06/02 21:17 #

    인도의 밀크티인 마사라차이가 떠오르네요. ㅋㅋ
  • DLIVE 2011/06/02 22:54 #

    ..고.고추가루..
    무서운데요 ㅜㅜ
  • 애쉬 2011/06/03 00:23 #

    쵸코렛은 칠리(고추)가 잘 맞습니다.
    원산지에서는 쵸코렛에 고추를 섞기도하고
    심지어 고추에 쵸코렛을 섞어 '몰레'라는 소스를 만들기도합니다(많이 들어가는 소스입니다)

    맛사라(혼합 향신료)는 밀크티에 잘 어울린다죠?
  • 작은고양이 2011/06/03 00:45 #

    오 고추가루! 예전에 미국에서 먹었던 칠리스파이스 초콜릿 맛이려나요?
  • Gweny 2011/06/02 21:49 # 답글

    원두를 키워서~ 볶아서~ 잘 식혀서~ 잘 우려서 커피를 마시자는 그림 같은데요? ㅎㅎㅎ
    저 탁자의 의미는 제가 한 번 여짜볼 수 있을 듯 해요.
    그리고 악마의 음료를 잘 만드는 장인이 있다는 곳이 있는데,
    그 분이 어디로 이동하셨는지 아직 계신지 잘 몰라서...봐야겠심다.
  • 잠본이 2011/06/02 22:02 # 답글

    살찌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려오는 듯한 음료...
  • DLIVE 2011/06/02 22:55 # 답글

    살찌는것도문제지만 가격이..엄청나군요..
    이가격이면제가사랑하는 에비가츠동도먹을수있는데요^^
  • 수룡 2011/06/02 23:39 # 답글

    가격은 8,400인데 칼로리는 느낌상 84,000쯤 되는 것 같네요-_-;
  • 斑鳩 2011/06/02 23:48 # 답글

    일단 색깔이 장난아니군요 (-.-);;

    악마가 저거 들고 웃으면서 마시면 제법 그림이 됩니다. [......]
  • 미르 2011/06/02 23:49 # 답글

    제 스타일은 그린티 프랍 벤티+자바칩 갈아서+자바칩 통으로+에스프레소 휩+샷2개 추가+카라멜드리즐+초코드리즐인데.. 가격이 만원 좀 넘었나..........
    근데 9000원짜리 스타벅스 시그니쳐 톨 사이즈 텀블러를 25%할인되는 신용카드로 사면서 주는 텀블러 쿠폰으로 먹으면 어머나 세상에 6750원에 이상한 음료를 먹고 텀블러가 하나 남았네요
  • ㅇㅇ 2011/06/02 23:51 # 삭제 답글

    모서리 그림 하나가 잘 안보여서 그건 모르겠는데.
    정황상 커피를 수확해 와서. 커피콩에서 커피빈 분리-> 로스팅-> ???-> 커피완성
    이런 그림 같습니다.
  • SilverRuin 2011/06/03 00:08 # 답글

    칼로리........
  • 흑염패아르 2011/06/03 00:31 # 답글

    가격과 사이즈와 칼로리와 만드는 사람의 노고를 생각한 악마의 음료라는...
  • 봉군 2011/06/03 00:39 # 답글

    찾아보니 900칼로리;;;;
  • 핑크 2011/06/03 00:49 # 답글

    스타벅스에서 텀블러를 구입하면 주는 무료음료쿠폰 생기면 가끔 먹는데 전 초코보다는 카라멜드리즐추가해서 먹어요. 저도 다음엔 프린트해서 가야겠어요 :)
  • 역사관심 2011/06/03 00:57 # 답글

    크림같은게 성인병과 비만의 주범이죠. 먹으면 먹을수록 중독되고..점점 미국애들처럼 많이 먹게 되구요. -_-
  • 烏有 2011/06/03 01:58 # 답글

    텀블러 질러서 먹어보고싶네요. 오오오
  • 2011/06/03 11:0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키르난 2011/06/03 11:15 # 답글

    테이크아웃해서 냉동고에 넣었다 뺐다 하며 끼니마다 1/3씩 나눠마시면 딱이겠네요.(...) 저거 먹고 밥까지 먹을 용기가 안납니다.;;
  • 지크양 2011/06/03 16:51 # 답글

    6월 1일부터 텀블러 쿠폰 가져가도 엑스트라추가는 1개 밖에 안되요. 텀블러 쿠폰으로 저거 많이 사먹었는데...
  • 카이º 2011/06/03 20:28 # 답글

    드디어 실체를 보는군요!
    오오.. 진정 포스가 대단합니다~

    저 테이블의 그림은..
    콩 원산지의 주민이 콩을 머리에 이고 있는것..
    그리고 불에 굽는것..
    그리고나서 커피가 되는것.. 같아요^^;
  • 페퍼리지 2011/06/26 15:38 # 답글

    저게 맛있겠다....라고 생각 하면 막장인가효? ;ㅅ;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