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박스오피스 '킹스 스피치' 2주만에 역전 1위


'킹스 스피치'가 개봉 2주차에 1위를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습니다. 지난주에는 2위로 출발했던 이 영화가 1위로 올라서는 패턴은 왠지 '블랙 스완'이 생각나기도 하는군요. 그쪽도 역시 첫주에는 2위였지만 2주차에 1위로 올라서는 기염을 토했죠. 올해 아카데미에서 힘을 발휘한 영화들의 공통점인가^^; 2주차 주말에 첫주말보다 3만명 밖에 떨어지지 않은 17만 3천명, 누적 51만 5천명이 들었으며 흥행수익은 38억 3천만원에 달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 영화가 1위에 오른 것은 비수기 영향도 크긴 합니다만 과연 다음주에는 어떻게 될지 재미있어지네요 이거.


2위는 '월드 인베이젼'입니다. 주말 16만 9천명, 누적 116만 3천명, 누적 흥행수익 87억 3천만원.


3위는 '마이 블랙 미니드레스'입니다. 405개관에서 개봉해서 야심차게 1위를 노렸지만 첫주말 14만명, 첫주 16만 2천명이 들면서 3위에 머무르고 말았군요. 흥행수익은 12억원. 윤은혜, 박한별, 차예련, 유인나 주연으로 졸업만 하면 영화 주인공처럼 살 수 있을 거라고 믿고 있었던 네 명의 여자들, 하지만 쌓아놓은 것이라고는 그저 그런 몇번의 연애와 클럽생활 뿐이라 현실의 벽에 부딪치게 되어 서로를 위로하며 지내게 되지만 한명이 스타덤에 오르자 묘한 질투심이 생기면서 우정에 금이 가기 시작한다는 내용.


4위는 전주 그대로 '그대를 사랑합니다'입니다. 기적같은 롱런이 이어지고 있군요. 주말 12만 5천명으로 오히려 지난주보다 1만명 정도 늘었고, 누적 122만 8천명으로 강풀 영화의 흥행 징크스는 완전히 깨지는 듯. 누적 흥행수익은 90억 5천만원입니다.


5위는 '위험한 상견례'입니다. 정식 개봉일은 3월 31일입니다만 유료 시사회라고 하기에는 354개관에서 주말 10만 1천명, 주간 11만 2천명이나 되는 관객을 불러 모아버렸군요-_-; 흥행수익도 8억 4천만원이나 되고요. 뭐 이번주에 개봉관수 더 늘려서 개봉 시작하면 다음주 1위 충분히 노려볼만 하겠네요. '청담보살'의 김진영 감독, 송새벽, 이시영, 백윤식, 김수미 주연으로 전라도 출신 청년 순정만화 작가 현준과 경상도 출신 여인 다홍이 결심을 결혼하지만, 강렬한 지역감정 때문에 현준이 자신의 출신을 숨긴 채 무사히 결혼승락을 받기 위해 다홍의 집으로 향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6위는 전주 3위였던 '레드 라이딩 후드'입니다. 주말 7만 5천명, 누적 31만 7천명, 흥행수익 23억 9천만원.


7위는 전주 5위였던 '블랙 스완'입니다. 주말 5만 6천명, 누적 154만 8천명, 흥행수익 119억 1천만원.


8위는 '로맨틱 헤븐'입니다. 338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4만 4천명, 첫주 5만 1천명, 흥행수익 3억 8천만원. 장진 감독의 신작으로 죽음을 소재로 한 3개의 에피소드를 옴니버스식으로 구성한 영화로 사랑하는 아내를 먼저 떠나 보낸 민규, 암 투병 중인 엄마의 마지막 희망을 찾아나서는 미미, 평생 가슴에 묻어둔 할아버지의 첫사랑을 만나는 지욱의 이야기.


9위는 전주 7위였던 '굿모닝 에브리원'입니다. 주말 4만명, 누적 16만 5천명, 누적 흥행수익 12억 7천만원.


10위는 '내 이름은 칸'입니다. 109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3만 3천명, 첫주 4만명, 흥행수익 3억원. 인도 발리우드산 영화로 자폐증을 갖고 있지만 천재적인 지적 능력과 순수함을 가진 칸이 어머니의 죽음 이후 미국으로 가서 우연히 만난 싱글맘 만디라와 종교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운명적인 사랑에 빠져 결혼하게 되지만 9.11 테러 이후 행복이 깨지게 되고, 만디라는 모든 것을 칸의 탓으로 돌리며 대통령을 만나서 우린 테러리스트가 아니고 말하라고 하고, 칸은 만디라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정말로 대통령을 만나기 위한 여정을 시작한다는 이야기.


이번주 개봉작 중에 눈길 가는 것들을 꼽아보자면,


일단 위에 벌써 5위 차지한 '위험한 상견례'가 정식 개봉. '청담보살'의 김진영 감독, 송새벽, 이시영, 백윤식, 김수미 주연으로 전라도 출신 청년 순정만화 작가 현준과 경상도 출신 여인 다홍이 결심을 결혼하지만, 강렬한 지역감정 때문에 현준이 자신의 출신을 숨긴 채 무사히 결혼승락을 받기 위해 다홍의 집으로 향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스타워즈의 아나킨으로 유명한 헤이든 크리스텐슨 주연의 '베니싱'도 개봉. 참고로 극중에 그가 연기하는 캐릭터 이름이 루크, 라는 점이 참 미묘.(...) 호러 스릴러 작품으로 어느날 갑자기 도시 전체의 인적이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리게 되는데, 그 원인은 사람들을 덮친 괴이한 어둠. 주인공 루크는 점점 다가오는 공포의 어둠을 피해 도망치게 되고 암흑으로 뒤덮인 도시에서 자가발전으로 유일하게 빛을 내는 7번가 술집에서 다른 생존자들과 만나서 도시를 빠져나가기 위해 궁리한다는 내용. 참고로 북미에서는 2월 18일부터 제한상영되어서 별로 재미를 보지 못했고 평도 시큰둥한 편.




'미트 페어런츠3'가 개봉합니다. 북미에서는 이미 작년말부터 개봉해서 흥행에는 성공을, 평은 기관총처럼 혹평이 날아드는 상황이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과연 어떨지. 결혼 후 10년이 지난 벤 스틸러와 전직 CIA 출신 장인의 가문의 가장 자리를 둘러싼 한판승부! ...쯤 되겠습니다. 이번에는 벤 스틸러의 라이벌로 오웬 윌슨이 참전하는군요.




어디까지나 길예르모 델 토로가 제작자로만 참여한 스페인 영화 '줄리아의 눈'도 개봉. 감독은 기옘 모랄레스니까 착각하지 마시길. 선천적 시력장애로 고통 받는 줄리아는 같은 증세로 시력을 상실한 쌍둥이 언니 사라의 죽음에 큰 충격을 받고, 그녀의 자살에 의문을 품은 채 남편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주변을 조사하기 시작하는데, 조사를 하면 할수록 의혹은 커져만 가고 남편이 실종되며 더욱 더 큰 불안감에 휩싸이게 된 그녀의 시력이 점점 악화되어 완전히 사라지기 전에 진상에 도달해야만 한다는 이야기.









덧글

  • 희야♡ 2011/03/29 17:32 # 답글

    그대를 사랑합니다는 CGV든 롯데시네마등 예매 랭킹에서 꾸준히 상위권 포진중이네요...

    정말 기적같은 롱런이 될듯합니다.
    오늘 건데 롯데에서 봤는데 평일 3시에도 점유율 50%정도에 관객연령층이 상당히 높네요..
  • 로오나 2011/03/29 17:33 #

    150만까지는 무난하게 갈 것 같네요. 10위권 밖으로 나가겠다, 싶은 때부터 갑자기 치고 올라와서 이런 롱런이라니 정말 기적 같습니다. 이순재 옹 또 흥하신 듯.
  • 광대 2011/03/29 18:20 # 답글

    위험한상견례가 정말 기대되더군요 기대만빵!!
  • 로오나 2011/03/29 19:08 #

    코미디로선 제대로 만들어진 듯.
  • 더카니지 2011/03/29 18:33 # 답글

    이런..베니싱 볼까 생각 중이었는데 평가가 안 좋다니...쩝.
  • 로오나 2011/03/29 19:08 #

    뭐 워낙 상영이 제한적으로만 이루어졌던 물건이라...
  • 타누키 2011/03/29 19:42 # 답글

    위험한 상견례가 유료시사회만으로 5위라니 ㅎㄷ 다음주도 좀 비수기같네요. ㅠㅠ
  • 로오나 2011/03/29 20:08 #

    요즘 영화관에 사람이 별로 없긴 한듯;
  • ghks12 2011/03/29 20:07 # 답글

    오늘 박스오피스 카테고리에 올라왔겠지 했는데 없어서 잠시 당황했습니다ㅋㅋ 그나저나 그대를 사랑합니다 언제 보러가자 계속 생각하고는 있는데 원작보고 오열해서 영화관에서 구경거리가 되지 않을지 걱정이네요..
  • 로오나 2011/03/29 20:08 #

    아, 카테고리 지정을 실수했군요. 수정했습니다.
  • 한방대병원 2011/03/29 21:41 # 삭제 답글

    진짜 베니싱만큼은 보지 않기를 추천 드립니다,....

    T^T,....

    여러모로 진짜로;; ㅠ
  • 로오나 2011/03/30 17:57 #

    음;;;;
  • 알렉세이 2011/03/29 22:31 # 답글

    킹스 스피치 꽤 재미있었어요. 1위 올라간 게 당연하다고 보여지더라구요.ㅎㅎ

    베니싱의 주인공이 아나킨이라니. 설마 포스를 볼 수 있는건가.ㄷㄷ

  • 로오나 2011/03/30 17:57 #

    어둠의 정체는 시스에서 보낸 자...(야)
  • balbarosa 2011/03/30 01:27 # 삭제 답글

    위험한 상견례는 주인공이 만화가라는 것을 활용해서 준웹툰작가(네이버로 치면 베스트 도전에서 잘나가서 출판물이 나오는...)들을 활용해서 홍보툰을 만들고 있죠. 그럭저럭 괜찮은 홍보방법인듯합니다.
  • 로오나 2011/03/30 17:58 #

    그건 괜찮은 마케팅 방식 같군요.
  • hN_ 2011/03/31 00:18 # 답글

    아나킨이 루크라니…. 영화 제작자들이 노린걸까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