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투명 디스플레이 노트북을 갖고 싶을까?


삼성이 상하이에서 열린 FPD CHINA 2011에서 공개한 투명 디스플레이 노트북. LED 유닛을 채용하였고 14인치 크기의 1680 x 1080 해상도의 투명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제품으로 그동안 CES와 CeBIT에서도 공개되었습니다. 근데 이게 내년쯤에는 실제로 시장에 출시될 수도 있다는군요.

투명 디스플레이 하면 SF 기술 같은 느낌이 들어서 하나쯤 갖고 있으면 미래적인 간지가 좔좔 흐를 것 같은 느낌이 들긴 합니다. 근데 이걸 진짜 갖고 싶냐고 하면 고개를 갸우뚱. 왜냐하면 아무리 봐도 투명 디스플레이 기술이라는 것이 노트북을 위한 기술은 아닌 것 같거든요. 투명 디스플레이 달린 노트북이 나오면 우왕, 멋지다~ 할 수는 있어도 쓰고 싶진 않을 것 같아요.

이유는 간단해요. 일단 내가 뭔 작업을 하고 있는지 다른 사람들이 다 볼 수 있다는 게 문제죠. 카페를 비롯해서 여러 사람들이 있는 공간에서 노트북 펼치고 작업을 하는데 내가 어떤 종류의 작업을 하고 있는지 죄다 노출시키면서 하고 싶진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냥 화면을 보는데 그 뒤쪽이 비쳐보인다는 것 자체가 그리 좋을 것 같지 않아요. 언제나 두 개의 영상이 실시간으로 겹쳐져서 변화하는 것을 봐야 되는 거잖아요. 이건 딱히 노트북이 아니고 다른 종류의... 데스크탑 PC의 모니터나 태블릿에 이 기술을 적용시킨다고 해도 동일하게 느껴질 것 같은 단점이고.

그렇다고 해서 투명 디스플레이 기술이 쓸모없다고 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 기술 자체는 분명 여러가지 분야에 쓸모가 있죠. 자동차 관련이라던가 광고물이라던가 기타등등. 하지만 역시 노트북에다가 이 기술을 쓰는 것은 그냥 기술과시 외에는 별 의미가 없는 것 같아요. 물론 기업 입장에서는 가끔은 그런 것도 필요한 법이니 왜 그런 짓을 하냐고 묻진 않겠지만서도.






덧글

  • 계란소년 2011/03/19 14:59 # 답글

    클라이언트한테 보여주는 용도로는 괜찮죠.
  • 로오나 2011/03/19 15:21 #

    아, 그렇게 보면 또 쓸모가 있군요. 그 경우에도 노트북보단 태블릿 형태면 더 나을지도...
  • 디트 2011/03/19 15:03 # 답글

    친구와 함께 야동을 볼 수 있겠군요(!?)
  • 로오나 2011/03/19 15:21 #

    앞뒤로 반전된 야동감상...

    미래적이군요!?
  • 가이우스 2011/03/19 15:04 # 답글

    보안에 좋지요 (응?)
  • 로오나 2011/03/19 15:21 #

    회사에서 직원들 감시하기에는 효율성 킹왕짱일지도...
  • 베로베로스 2011/03/19 15:05 # 답글

    스카우터 생산에 필요한 기술이지요.
  • 로오나 2011/03/19 15:21 #

    전투력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 해운대산도적 2011/03/19 15:06 # 답글

    프라이버시도 프라이버시지만 사실 투명 디스플레이를 써서 색이 제대로 표현이 되는지는 좀 의문이라 미묘.
  • 로오나 2011/03/19 15:22 #

    뭐 그건 초반에는 잘 안되더라도 계속 기술이 발전하면서 해결될 문제겠죠. 어쨌든 쓸모 자체는 많은데 이걸 노트북에다가 적용시켜서 실용성이 얼마나 있냐고 하면 역시 좀...
  • 터미베어 2011/03/19 15:09 # 답글

    자 이제 자동차에 적용하면 됩니다...
    터치스크린과 증강현실(?)인가 이런것들도 합치면 재미있는 기계가 나올꺼 같긴 한데...
  • 로오나 2011/03/19 15:22 #

    사이버 포뮬러의 시대가 오는 거죠. 계기판 정도는 이미 일부 모델에 적용시키고 있다는 것 같더군요.
  • spadle 2011/03/19 15:50 # 답글

    헉.. 드래곤볼으 전투력측정기!!!!
  • 아유무 2011/03/19 16:41 # 답글

    사진보면 뒤에서는 전혀 안보이는거 같은데요.. 확실히 노트북에 필요한가 싶긴합니다. 그 기프트?라는 영화에 나오는 폰같은게 제작될지도 모르겠네요
  • 로오나 2011/03/19 20:31 #

    폰 같은 거에 쓰면 간지나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겠죠. 근데 첫번째 문제를 클리어한다 쳐도(뒤에가 잘 보이지 않는다) 역시 현실의 상이 겹쳐서 영상의 선명도를 흐린다는 문제가 생기니까요. 그리고 반대로 투과도가 낮으면 이건 또 무슨 의미가 있나 싶고...
  • eigen 2011/03/19 16:53 # 답글

    sf영화(토탈리콜인가?)에서 나왔듯이 창문디스플레이가 나왔으면 해요. 벽이 깔끔해져서 좋겠죠.
  • 로오나 2011/03/19 20:36 #

    창문 디스플레이라, 확실히 그런 거에도 이용할 수 있죠. 미래적인 건물설계...
  • 트뤼프 2011/03/19 17:14 # 답글

    아무리봐도 삼성의 기술 자랑.
    저런 컨셉의 제품이 보통 두가지 경우가 있다고 하는데

    1. 다른놈들 다 만들 수 있는데 귀찮아서(돈이 안되서) 안 만드는거.

    2. 다른놈들 못 만들어서 기술 과시용으로 하나 내보는거.


    이거 아무리 생각해도 2같으요..
  • 김남용 2011/03/19 17:17 #

    일단 2번 기술과시용 제품은 맞다고 봅니다.
    그런데 제품 응용 기술력이 짱인 삼성이니 뭔가 나름 쓸만한 제품을 가지고 올지도 모르지요.
    (아니면 해당 부품을 가지고 다른 업체에서 대박을 터트리거나... ㅎㅎ)
  • 김남용 2011/03/19 17:16 # 답글

    제가 듣기로 뒷면에서는 안보인답니다.
    (사진도 뒷면은 단순히 반사된 모습만 보이죠?)

    그리고 의외로 투과율이 낮아서 유리창 속에 그림이 둥둥 떠다니는 듯이 투명한 느낌은 아니라더군요.


    무엇보다 저런 제품이 이미 있었습니다!!!
    옜날에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 IBM에서 뒤에 백패널(상부 패널? 뭐라 불러야 할지...)을 때면 뒷면이 비치는 제품이었는데 디스플레이를 180도 넘겨서 무려 OHP로 쏴버리는 용도로 만들어진 제품이었지요. ㅎㅎ

    그것도 어떻게 보면 투명 디스플레이의 시초랄수 있을... 까요? ㅋㅋㅋ
  • 천하귀남 2011/03/19 20:25 #

    그물건 정말 기발했지요 ^^;
    그래서인지 발광모듈 뗀 액정을 OHP기계와 세트로 해서 용산 벼룩시장에서 팔던 시절도 있었지요.
  • 로오나 2011/03/19 20:35 #

    그, 그건 바보 같지만 멋있는 녀석이군요!!!

    근데 이 기술은 또 투과율이 낮으면 그건 그것대로 또 의미가 없지 않나요?; 괜히 영상에 뒤에 뿌연 상이나 비춰서 짜증나게 하지 않을까;
  • 검은장미 2011/03/19 17:31 # 답글

    이걸 어따씁니까?
  • 이네스 2011/03/19 19:05 # 답글

    나온다면 공공장소에서 광고판용으로나 쓸까 실제 개인사용용도론 절대못쓰지요.
  • 로오나 2011/03/19 20:32 #

    개인용으로도 자동차에는 응용할 수 있겠지요. 미래적인 집이라던가... 하지만 역시 노트북에는...
  • Entropy 2011/03/19 20:17 # 답글

    뒤에 있는 물건이 보여서 오히려 화면이 안 보이는 단점도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이번 노트북은 그냥 만들어본 것인가.
  • 로오나 2011/03/19 20:32 #

    기술과시용이겠죠 :) 이 기술 자체는 쓸곳이 많은 녀석입니다만, 전 어디까지나 이게 간지는 나도 실제로 쓰고 싶진 않은 노트북이란 이야길 하는 거고요.
  • 밀리 2011/03/19 20:59 # 삭제 답글

    이거 전투기 HUD나 자동차 앞유리창에 교통이나 네비 정보 디스플레이하는 시스템, 모토사이클 헬멧, 스키 고글, 스나이퍼용조준기, 안경 등 현실 시각 정보와 보조 디스플레이 정보를 동시에 대량으로 받아야 하는 곳에 쓰면 좋겠군요! 후자로 갈수록 경량화 소형화가 가능해야겠지만. 증강현실 기법으로 정보 제공하기 딱일 듯.

  • 로오나 2011/03/19 21:03 #

    그런 쪽으로는 정말 굉장히 쓸모가 있겠죠.
  • 데미노스 2011/03/19 21:15 # 답글

    '우린 노트북 만들 정도의 투명 디스플레이를 만들지롱~ 부럽지? 부럽지? 으헤헤헤헤헤헤' 라는 의도겠다 싶지만 뭐 나와도 사는 사람이 있긴 하겠군요. 간지만 믿고...
    어렸을때부터 '디스플레이가 되는 거울&창문'을 바라던 사람인지라 저런거 보면 기분이 좋습니다 :)
  • 로오나 2011/03/19 22:15 #

    10년 안에 그런건 꽤 많이 나와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생기긴 합니다.
  • 어느날문득 2011/03/19 21:25 # 답글

    저거 말그대로 윗분들 일부 댓글처럼 백라이트만 제거한 것 같은데요.

    예전 L모 디스플레이 회사 다닐때 뽀대용으로 23인치 패널을 저런식으로 써본 적은 있습니다만,

    별로 실용적이지 못해요.

    뒷면에 발광체가 없으면 거의 못쓴다고 봐야죠.

    특히 밤에는요.

    LCD가 아닌 OLED라면 훨씬 낫긴 하겠지만...
  • 로오나 2011/03/19 22:14 #

    아, 밝기가 문제가 되나 보군요. 근데 그냥 시제품도 아니고 시장투입이 된다면 어느정도는 쓸 수 있는 레벨로 나오지 않을까요? 물론 실험적인 물건이니 아주 만족스러운 퀄리티는 아니게 되더라도...
  • Danhauser 2011/03/19 22:14 # 답글

    윗분 덧글에 LED유닛을 채용한거면 백라이트가 있는것 아닌가요??

    전 아이언맨이 생각나더라고요 그 토니 스타크 집 유리랑 작업실이랑 화면뜨는것처럼 그런것도 곧 나오겠구나 싶네요:)
  • 로오나 2011/03/19 22:15 #

    아바타에서도 그렇고... 뭔가 미래적인 이미지의 상징이긴 한데 실제로 쓸모가 있냐고 하면 좀;;; 뭐 회사나 단체 프로젝트 할 때 딴짓 안하나 감시하는 효과는 있을지 모르겠지만요;
  • 대건 2011/03/19 22:28 # 답글

    쓸모 있고 없고를 떠나서, 일단 가격이 일반 노트북 가격과는 넘사벽일텐데.
    과연 얼마나 팔릴지 궁금해지는군요....
  • 창천 2011/03/20 01:26 # 답글

    아무리 생각해도 노트북보다는 태블릿 쪽에 더 어울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 데니스 2011/03/21 14:16 # 답글

    AR용도로 아주 딱이지 싶네요.
    뒤로 비치는 실사위로 CG/텍스트들을 겹쳐 보여주는 식의...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