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프 카레와 드라이 카레를 함께 <홍대 파쿠모리>

간만에 홍대 파쿠모리. ...아니, 매번 홍대라고 쓰긴 하지만 후게츠 근처니까 상수역에서 더 가깝긴 하지만 어쨌든. 이 날 동행한 지인이 드라이 카레가 먹어보고 싶다고 해서 같이 갔어요. 근데 여기 올 때마다 생각하는 게 옆의 일식집 무라는 참 장사가 잘 되는지 사람들이 바글바글... 다음번에 한번 가볼까.

메뉴 전면샷. 클릭하면 커집니다. 가격은 메뉴별로 6천원~9천원 정도. 요즘은 카레우동도 하고 있는데 그것도 지난번에 먹어보니 괜찮아서 이번에도 먹을까 했는데 마침 다 떨어졌더군요. 쳇.

그리고 이런 것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예전부터 있던 메뉴지만 있다는 것조차 인식조차 못하고 있었는데, 최근에 오오도리에 가서 수프카레를 먹고 왔기 때문인지 눈에 딱 들어오더군요. 이 집에도 수프카레가 있을 줄이야. 솔직히 컨디션이 좀 안좋아서 그리 식욕이 없었기 때문에 이걸 한번 먹어보기로 했지요.

금방 등장한 수프 카레. 밥하고 이렇게 주니 무슨 된장찌개를 보는 기분이다! 오오도리에서도 느꼈지만 수프 카레는 비주얼적으로나 밥과 같이 떠먹을 때나 카레국(...)을 먹는 기분.

맨 처음 나왔을 때는 카레가 많아서 좀 허해보였는데 안을 휘저어보니 건더기도 굉장히 많이 들어있었습니다. 전혀 점성을 느낄 수 없는, 그야말로 카레국이라는 말이 어울리는 스타일은 오오도리와 똑같은데 맛은 꽤 차이가 나는군요. 카레다운 느낌은 오오도리가 더 강한 느낌인데, 그쪽은 좀 간이 쎄다는 느낌이 있었던데 비해 이쪽은 술술 잘 넘어가는 정도. 이쪽의 장점이라면 역시 안에 들어있는 닭고기가 맛있다는 것. 치킨카레에 들어가는 가라아게도 그렇고, 닭고기는 정말 좋아요. 어쨌든 여기 수프카레는 재미로 한번쯤 먹어볼만은 했는데 역시 드라이카레 쪽이 더 마음에 드는군요.

지인은 제가 권하는 파쿠모리 치킨카레. 여기 처음 오는 사람은 다 그렇듯이 밥 위에 된장 같은 느낌으로 발라져 나오는 드라이 카레를 보고 신기해했습니다. 신기한 맛에 가라아게 토핑은 역시 호평.

그러고보니 파쿠모리의 좌석은 대부분이 이렇게 바형으로 되어있고 갈때마다 서로 마주보는 평범한 스타일의 좌석은 다른 누군가가 차지하고 있어서 한번도 앉아본 적이 없었는데, 이 날 웬일로 한자리가 비어있어서 앉게 되니 묘하게 이득을 본 느낌이더군요. 이 가게는 심지어 안쪽에 있는 커플석(?)조차도 서로 같은 방향을 보고 먹게 되어있는지라;





덧글

  • 알트아이젠 2011/03/09 20:13 # 답글

    오오, 스푸 카레라는게 드라이 카레와는 다른 매력이 있군요. 간다면 둘 중 뭘 먹어야 할지 고민 좀 할 것 같습니다.
  • 로오나 2011/03/10 10:36 #

    뭐 개인적으로 파쿠모리는 역시 드라이카레라고 생각하지만요.
  • 카이º 2011/03/09 20:21 # 답글

    파쿠모리에서 스프카레도 원래 했던가요?
    아마 최근에 새로 하는것 같네요^^;
    위치가 어딘지 상당히 궁금했는데 익숙했던 무라 옆이었군요!
  • 로오나 2011/03/10 10:36 #

    메뉴에 새로 덧붙인 느낌은 아니었고 메뉴판은 오래된 그거였으니 예전부터 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 이야기정 2011/03/10 00:40 # 답글

    그러고보면 드라이카레는 지역별로 2종류로 나뉘죠.

    카레볶음밥 형태와 저렇게 발라지는 형태의 조림식 드라이카레..'ㅅ'
  • 로오나 2011/03/10 10:36 #

    볶음밥... 형태는 오사카에 갔을 때 먹어본 적이 있는데 드라이카레라고 하던가요 그걸?
  • Ragna 2011/03/10 01:29 # 답글

    ㅠㅠ전 여기 갔을 때 돈부리가 넘 먹고 싶어서 부타동을 시키고 후회했죠..ㅠㅠ 역시 카레 전문점에서는 카레를 시켰어야..
  • 로오나 2011/03/10 10:37 #

    뭐 보통 뭔가로 유명한데 처음 갔을 때는 그 집의 간판메뉴를 먹는 편이;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