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C 안드로이드 태블릿 'HTC 플라이어' 발표


결국 HTC도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발표했습니다.(관련기사) 그 이름은 HTC 플라이어. 7인치 1024 x 600 해상도 디스플레이,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 싱글코어 1.5GHz 프로세서(아마도 퀄컴 스냅드래곤?), 1GB 메모리, 32GB 내장 스토리지, 알루미늄 유니바디, 3G, WiFi, 블루투스 3.0, 전면 130만 화소 카메라/후면 500만 화소 카메라, 중력센서, 조도센서, 디지털 컴퍼스, 마이크로 USB 포트, 두께 13.2mm에 무게는 415그램, 배터리는 4000mAh로 비디오 연속재생시 4시간. 압력감지 정전식 스타일러스 펜을 제공하는데, HTC Scribe라는 이름으로 특허출원된 이 기술은 놀라운 필기 경험을 제공한다는군요. 컨텐츠 부분도 신경 써서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HTC Watch'와 게이밍 서비스인 'OnLive 클라우드 게이밍' 등 HTC의 자체적인 서비스를 준비 중.

스펙은 여러모로 좀 미묘하군요. 갤럭시 탭이 치고 나간 7인치 시장을 겨냥하는 느낌인데, 너도 나도 허니컴 태블릿을 발표하는 시점에서 진저브레드를 쓴 이유가 궁금해집니다. 엔스퍼트의 아이덴티티 크론이랑 비슷한 감상. 진짜 허니컴은 현 시점에서는 테그라2 외의 프로세서 지원이 너무 부족해서 쓸 수가 없었나? 구글 측에서는 허니컴에 하드웨어 제약 따윈 없다고 말했는데 이렇게까지 테그라2 올인이 되어버리면 의심을 안할 수가 없죠.

그리고 다들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들고 나오는 시점에서 싱글코어 1.5GHz를 들고 나오는 것도 에러. 알루미늄 유니바디는 좋지만 무게가 415그램으로 갤럭시탭보다 30그램이나 무겁다는 것도 좋게 봐줄 수 없고, 배터리 용량이 작은 것은 치명적으로 보입니다. 무게가 무거운 주제에 배터리 용량도 작고 비디오 연속재생시에는 고작 4시간이라니. 노트북 등의 기기보다 좀 더 들고 다니면서 쓰는 일이 많은, 즉 휴대성이 더욱 중요시되는 7인치 태블릿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이건 진짜 봐주기 어려운 단점.



진저브레드 + 태블릿용으로 커스터마이즈된 센스 UI는 반응이 빠릿빠릿하고 괜찮아보입니다. 허니컴과 비교할 때 폰하고 아주 크게 다르다는 느낌은 아닙니다만. 역시 다들 허니컴으로 대동단결하는 시점에서 진저브레드로 냈다는 것만으로도 별로 좋은 인상은 주지 못하겠죠.

다만 놀라운 필기감을 제공한다는 HTC Scribe 기술은 흥미롭습니다. 약간의 딜레이가 있긴 하지만 상당히 괜찮은 필기감을 보여주는군요. 설령 이 제품이 위에 열거한 이유로 실패한다고 해도 같은 기술이 적용된 차기작을 기대하고 싶어지네요.

또 하나의 관건은 가격이겠습니다. 근데 이것도 딱히 싸게 나올 것 같지는 않은데... HTC Scribe 빼면 별로 최신에 기기라는 느낌은 아니라서 아이패드보다 100달러 저렴한 399달러로 승부를 보겠다! 고 하면 우왕굿하고 저가형의 절대강자가 될 수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과연? 그리고 아직까진 명확한 출시시기도 나와 있지 않군요.





덧글

  • Merkyzedek 2011/02/15 20:40 # 답글

    그...글이 안보입니다. ㅠㅠ
  • 로오나 2011/02/15 21:38 #

    수정했습니다. 엔가젯 동영상을 가져왔는데 태그 문제인지... 그래서 다른 동영상으로 대체;
  • 창천 2011/02/15 20:45 # 답글

    로오나님 블로그 스킨이 깨져서 나오네요;;;
  • 로오나 2011/02/15 21:38 #

    수정했습니다;
  • 발실리 2011/02/15 21:56 # 삭제 답글


    구글은 작년초부터 엔비디아랑 테그라2 칩을 기반으로 허니컴 OS 작업을 해왔습니다.
    갤럭시탭처럼 종전에 나온 기기가 허니컴으로의 업그레이드되느냐 여부에 있어
    제약이 없다는 것일 뿐 허니컴이 최적화된 신제품이라면 당연히 테그라2를 써야 겠죠.

    애플이 9.7인치 아이패드를 만들었다고,
    구글이 10.1인치나 8.9인치를 토대로 허니컴을 만들었다고
    다른 안드로이드 제조사들이 7인치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만들면 안되는 걸까요?

    프로요나 진저를 탑재해서라도 7인치 태블릿 만들면 되는 거고,
    갤럭시탭이나 스크라이브는 7인치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갈 길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타사보다 늦게 시작한 hTC인 만큼 10.1인치 태블릿을 하반기쯤엔 선보이겠죠.


  • 로오나 2011/02/15 22:11 #

    7인치 태블릿 만들어도 됩니다 :) 저는 7인치 태블릿을 응원하는 입장이고 앞으로 많은 제품이 나오길 바랍니다.

    다만 스펙, 무게, 배터리 시간, 그리고 '구글이 지속적으로 폰용은 폰용이요 허니컴은 태블릿이로다'라고 디스한 폰용 안드로이드 버전을 허니컴이 대대적으로 발표된 '이 시점에서' 발표하는 것은 제품 이미지 면에서 그리 좋은 선택은 아닐 겁니다.

    그리고 또 테그라2의 동영상 재생능력 문제 이슈도 고려할 필요가 있죠. 허니컴에 현 시점에서는 테그라2 외에는 선택지가 없어서 쓴다면 결과적으로 다른 프로세서를 지원하기 전까지 허니컴 태블릿들은 결함을 안은 채 아이패드2에 도전할 수밖에 없게 되니까요.
  • 발실리 2011/02/15 22:48 # 삭제


    허니컴을 탑재한 7인치 태블릿 신제품이 나온다면 몰라도
    그전까지는 진저를 탑재한 7인치 태블릿들을 내놔도 별 문제 없다고 보여집니다.

    자체 OS가 없는 제조사들로선 7인치 태블릿을 만드려면
    현재로서 쓸 수 있는 OS는 윈도폰 7과 안드로이드밖에 없는데,
    허니컴은 아무래도 XOOM이나 옵티머스패드처럼 테그라2를 탑재한 9~10인치 태블릿에 적합하다 보니까요.

    1월달이 XOOM으로 시끄러웠고 2월달이 옵티머스패드와 갤탭 10.1로 시끄럽다면,
    hTC로선 3월달 CTIA에서 7인치 태블릿 발표해도 될 거 같습니다.
    1~3월달의 이 빅 이벤트 안에서는 올해 출시할 제품들을 다 선보여야 하는 게 나을텐데
    아무리 대세가 10인치 허니컴이라고는 하지만,
    7인치 시장이 분명 존재하는 이상 자기 제품은 밀고 나갈 수 밖에 없겠죠.

    그리고 구글이 엔비디아에 속은 거란 분위기가 없지 않은 듯.
    구글은 앞으로 삼성의 최신 칩을 레퍼런스로 해서 OS 작업을 하든지.. ㅎ

  • 로오나 2011/02/15 23:01 #

    하지만 사람들이 어떻게 볼지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그런 점을 다 고려해도 HTC 플라이어가 매력적인 제품이 될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고요.(무게와 배터리 두 개만 해도) 무엇보다 설령 허니컴을 탑재하지 않았더라도 이 시점에서 자사 최초의 태블릿을 싱글코어칩을 써서 내놓은 것이 사람들 눈에 최신 스펙의 기기라는 인상을 주긴 어렵겠죠. 가격이 다른 기기에 비해 무척 싸다면 가격대성능비라는 메리트가 생길 수 있겠습니다만 이쪽은 아직까진 알 수 없고. 기본적으로 제가 지적한 문제들은 실용성과는 별개로 사람들이 이 제품을 사고 싶다는 메리트를 느끼게 하기에 걸림돌이 되는 요소가 많다는 것이었습니다. 저 개인적인 입장을 말하자면실은 폰용 OS를 크기만 키워서 7인치로 쓰는 것에도 거부감이 없습니다. 갤럭시 탭을 만족하면서 쓰고 있으니까요.

    삼성 엑시노스의 경우 성능이 문젠지 아니면 최적화가 문젠지 모르겠지만 갤럭시S2의 벤치결과가 좀 많이 실망스럽더군요. 후자이길 바라고 있습니다. 몇개월 후 7인치 갤럭시 탭 2세대가 나온다고 하면 엑시노스와 슈퍼 아몰레드 탑재를 기대하게 될테니...
  • HyulJuk 2011/02/15 23:19 # 답글

    1개월 내로 출시된다면야 PMP대신으로 사겠지만 아직 불분명하군요
  • 로오나 2011/02/16 05:07 #

    시기는 아직 이야기가 안나왔네요.
  • wheat 2011/02/16 00:38 # 답글

    HTC이름이 있는데 과연 399달러로 내줄련지 -_-;;;

    CPU나 OS나 여러 모로 애러인 것 같긴 한데, HTC의 최적화만 믿어봐야죠.
  • 로오나 2011/02/16 05:07 #

    반응은 꽤 빠릿빠릿하게 잘나온것 같은데 문제는 자기들도 경쟁제품들보다 못하다고 스펙상에서부터 자인하고 있는 배터리, 그리고 무게-_-;
  • 나인테일 2011/02/16 04:58 # 답글

    1.5GHz 싱글코어가 1.0 듀얼코어보다 현 시점에서 딱히 못할 것은 없다고 봅니다. 당장 안드로이드에 듀얼코어를 돌려야 하는 콘텐츠 자체가 없는지라..(....) 안드로이드마켓이 지금 이런 수준인 상황에서 듀얼코어 연산 소요라는게 만들어지기나 할지 모르겠더군요.
  • 로오나 2011/02/16 05:06 #

    실제론 그렇죠. 듀얼코어의 이점이라봤자 좀 더 최신공정이라는 것과 멀티태스킹에 유리하다 정도일 겁니다. 하지만 요는 듀얼코어가 최신예로 인식되고 있는 시점에서 싱글코어 제품은 솔직히 최신 트렌드에 뒤떨어진다는 인상을 준다는 겁니다. 상품성이 곧 실용성은 아닌지라.
  • 까만달 2011/02/16 09:10 # 답글

    이 제품의 포인트는 아무래도
    펜+터치 입력 방식과
    htc의 최적화가 될테고
    7인치의 실내용 포터블 기기가 정체성이 되지 싶어요.
    꺼내서 들고다니는 것은 실내고 실외에서 집어넣고 운반이 용이한 수준으로.
  • 로오나 2011/02/16 17:11 #

    그럴거면 차라리 10인치가 낫겠지만 말이죠.
  • 듀론9G 2011/02/16 13:10 # 답글

    육중하군요. 갤탭도 좀 무거운 감이 있는데 400그램이라니-_-; 압력감지펜 빼면 메리트가 보이지 않는 애매한 제품이 될 듯. 이제사 나오는 것 치곤 사양도 쪼금 그렇네요.
  • 로오나 2011/02/16 17:12 #

    갤탭2는 350그램까진 줄어들길 기대해봅니다. 갤탭 10.1을 600그램 이하로 뽑는걸 보니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음.

    어쨌든 htc의 이름을 걸고 처음 나오는 태블릿인데 여러모로 트렌드에 뒤쳐졌다는 느낌을 주는 사양이라는게 문제죠. 무게랑 배터리는 그냥 트렌드 따질 것도 없이 문제고;
  • 다물 2011/02/16 15:32 # 답글

    HTC는 이제 지는해 같습니다. 남들이 신경안쓸때 시장에 뛰어들어 잘했지만, 이제는 공룡들이 제대로 붙어보자고 달려드니 GG를 칠수밖에 없겠죠.
  • 로오나 2011/02/16 17:12 #

    삼성한테 추월당한건 꽤 상징적인 울림을 줍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