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박스오피스 '라스트 갓파더' 논란 속 방어전!


'라스트 갓파더'가 2주 연속 1위를 달성했습니다. 이미 영화가 어떻냐와는 상관없이 계속해서 논란이 가속되면서 어쨌거나 사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상황인 것 같군요. 하지만 첫주에 비하면 상당히 기세가 떨어지긴 했습니다. 2주차 주말에는 39만 7천명의 관객이 들었고 누적관객은 190만명입니다. 누적 흥행수익은 138억 5천만원.


2위는 '심장이 뛴다'입니다. 김윤진, 박해일 주연으로 어린 딸에게 이식시킬 심장을 찾아 전전긍긍하던 싱글맘은 자신의 딸과 혈액형이 같은 뇌사상태의 중년여성을 발견하고 그녀의 양아치 아들에게 거액의 돈을 주고 장기이식 동의서에 싸인을 받는데, 양아치 아들은 뒤늦게 엄마의 진심을 알고 마음을 바꾸어서 전력으로 엄마를 살리고자 하면서 서로 양보할 수 없는 입장에 처한 둘이 대립한다는 이야기. 505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32만명, 첫주 45만 5천명의 관객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34억원.


3위는 전주 2위였던 '헬로우 고스트'입니다. 진짜 견실한 흥행이 뭔지 보여주는군요. 주말 30만 6천명, 누적 226만 3천명이 들었고 누적 흥행수익 163억 9천만원.


4위는 전주 3위였던 '황해'입니다. 주말 15만 3천명, 누적 210만명, 누적 흥행수익 161억 4천만원. 하락세가 생각보다 가파르네요. 제작비 100억 회수하려면 힘내야할텐데...


5위는 전주 4위였던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입니다. 주말 9만 7천명, 누적 276만명, 누적 흥행수익 194억 3천만원.


6위는 전주 그대로 '새미의 어드벤쳐'입니다. 주말 9만명, 누적 90만 2천명, 누적 흥행수익 84억 9천만원으로... 틈새시장 공략에 제대로 성공한 케이스?


7위는 전주 5위였던 '트론 : 새로운 시작'입니다. 주말 5만 4천명, 누적 39만 5천명, 누적 흥행수익 44억 2천만원. 우리나라에선 영 흥행 못하고 사라지는군요.


8위는 '극장판 메탈 베이블레이드 vs 태양 작열의 침략자 솔블레이즈'입니다.(길어!) 150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4만 2천명, 첫주 5만명의 관객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3억 3천만원. 팽이 돌려서 지구의 패권을 결정할 기세.


9위는 전주 7위였던 '극장판 포켓 몬스터 DP - 환영의 패왕 조로아크'입니다. 주말 3만 2천명, 누적 33만 9천명, 누적 흥행수익 23억 7천만원으로 포켓몬의 위용을 충분히 입증한 듯.


10위는 전주 12위에서 다시 치고올라온 '울지마 ,톤즈'입니다. 주말 1만 8천명, 누적 30만 4천명, 누적 흥행수익 16억 9천만원. 이것이 롱런의 진수. 정말 대단해요.


이번주 개봉작 중에 눈에 띄는 것들을 살펴보자면,

드림웍스 신작 '메가마인드' 개봉! 윌 패럴이 주인공 목소리 연기를 맡았고, 티나 페이, 조나 힐, 브래드 피트까지 출동하는 화려한 성우진을 자랑하며, 감독은 '마다가스카' 1, 2편을 연출한 톰 맥그라스. 슈퍼히어로물을 비틀어놓은 이야기로, 슈퍼맨의 처음 시작처럼 모성이 파멸하는 가운데 지구로 보내진 두 명의 외계인 아기. 하지만 한명은 슈퍼맨 생각나는 모두에게 사랑받는 메트로맨으로 자라났고 또 한명은 그와 대립하는 푸르딩딩한 악당으로 성장하여 아웅다웅하게 되는 이야기.

케서방으로 유명한 니콜라스 케이지, 그리고 헬보이로 유명한 론 펄먼 주연의 '시즌 오브 더 위치 : 마녀호송단'도 개봉합니다. '식스티 세컨즈', '스워드피쉬', '화이트아웃'의 도미닉 세나 감독의 판타지 작품으로 십자군 소속이었던 주인공이 동료와 함께 흑사병으로 황폐해진 고향으로 돌아와보니 교회를 중심으로 이상한 기운이 감돌고 있고 그 원인은 마녀라고 합니다. 두 사람은 마녀로 추정되는 소녀를 수도원으로 호송하라는 임무를 맡게 되고 6명의 호송단이 재앙으로부터 세상을 구하기 위한 여행을 떠나게 된다는 내용. 북미의 평론가들은 '이런 영화를 내놓다니 우리랑 싸우자! 으아아아아!' 하고 폭발하는 수준으로 엄청난 수준의 혹평을 퍼붓고 있고 관객들은... 음, 저것에 비하면 또 월등히 나은 '그럭저럭 볼만한 수준은 되지 않나?' 정도의 평가를 보여주는 중. 케서방님 영화 좀 잘 골라주세요, 엉엉ㅠㅠ


'러브 앤드 드럭스'도 개봉. 제이크 질렌할과 앤 헤서웨이 주연으로 포스터만 봐도 느껴지는 성인적인 향취답게 19세 미만 관람불가. '가을의 전설', '블러드 다이아몬드', '라스트 사무라이' 등 쟁쟁한 필모그래피를 가진 에드워드 즈웍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제이미 레이디가 지은 자전적 소설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이 작품은 제약회사 영업사원과 그 약을 복용한 여자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로맨틱 코미디.


잭 애프론 주연의 '세인트 클라우드'도 개봉. 유망한 요트선수였던 주인공이 갑작스런 교통사고로 동생을 잃은 뒤 동생의 영혼을 볼 수 있게 되고, 마음의 문을 닫고 미래를 포기한 채 살아가던 그의 앞에 매력적인 여인 테스가 나타나 사랑이 시작되는데... 하지만 북미에서는 평도 흥행도 별로였습니다.(...)


'노다메 칸타빌레 최종악장'도 개봉. 극장판으로 완결되는 '노다메 칸타빌레' 최종화~ 라는걸로 설명은 끝이겠죠?


'꿀벌 하치의 대모험'도 개봉. 무려 탄생 40주년 기념작이라고 합니다. 저 어린 시절에도 있었던 이 추억의 애니메이션이 탄생 40주년을 맞이해서도 살아있다니;ㅁ;





덧글

  • Skullist 2011/01/11 17:57 # 답글

    개인적으로 갓파더는 그닥 유쾌하진 않네요. 뭔가 깔끔하게 논란을 끝낼꺼리가 필요하긴 한데요..ㄱ-
  • 로오나 2011/01/12 03:41 #

    뭐 디워 때완 달리 벌써 주춤하는 기색이 보이긴 하는군요.
  • 닥터안 2011/01/11 18:28 # 답글

    갓파더의 예매율을 점점 떨어지고 있더군요. 이번주를 기점으로 후덜 털릴것 같습니다.
  • 로오나 2011/01/12 03:41 #

    기세가 디워 때보단 못하네요.
  • 피아트리체 2011/01/11 18:33 # 답글

    노다메... 앵콜판 뭐 이런건 안나오겠죠?! ㅡ.ㅡ;;
  • 로오나 2011/01/12 03:41 #

    나올지도요?
  • 狂人Y君 2011/01/11 23:43 # 답글

    오늘 라스트 갓파더 보러 갔다가 놀란게
    영화 시작 한시간 전에 갔는데 자리가 다 비어있다고 자리를 고르라고 그래서 같이간 사람이랑 중간라인 정중앙 자리를 선택함 그리고 한시간 때우고 갔는데 자리에 앉아있는 사람이 맨뒤에 두명밖에 없음 그리고 영화 시작직전에 3명 더 들어온거 빼면 그게 끝이더군요
    확실히 돈주고 보긴 아까운 작품이라는게 맞는듯... 이건 뭐 웃기긴한데 웃는게 웃는게 아닌정도 라고 할까요..
  • 로오나 2011/01/12 03:42 #

    근데 그건 시간이나 상영관 따라서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는 거라^^;
  • 리지 2011/01/12 14:43 # 답글

    라스트 갓파더, 황해, 러브드럭스, 울지마 톤즈, 등, 재밌는 영화가 많군요..
  • 0151052 2011/01/12 19:07 # 답글

    심장이 뛴다가 뇌사라는 소재를 얼마나 자세하게 고증했는지 걱정되네요. 뇌사라는건 식물인간과는 달리 무슨 수를 쓰더라도 생명 유지가 불가능할 때 내리는 판정인데 자기 엄마를 살리기 위해 뛰어다닌다니... 그렇다고 판정이 잘못된 것이라 하기엔 우리나라의 뇌사 기준은 엄정한데 있어 둘째가라면 서러울 정도로 팍팍한 것을 자랑하고 말입니다. 자칫 장기 기증 문화의 활성화에 악영향을 끼치지는 않을지 우려됩니다. 장사를 위해 의료계를 왜곡했다면 용서할 수 없을 것 같네요. 확실한건 영화를 보고나서 판단해야겠지만요...
  • 실마리온 2011/01/14 07:14 # 답글

    김윤진씨는 딱 세븐데이즈때까지가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매번 너무 같은 포맷의 영화에 같은 연기타입이에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