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박스오피스 '황해' 2010년 최후의 승자!


제작비 100억이 투입된 블록버스터 '황해'가 2010년 마지막 박스오피스를 제압했습니다. 719개관에서 개봉한 '황해'는 첫주말 81만 7천명, 첫주 105만 9천명을 돌파하는 맹위를 떨치며 1위에 올랐고 첫주 흥행수익만 해도 무려 81억 6천만원. 이 기세가 한두주만 더 가주면 제작비 100억 회수 정돈 아예 문제가 안될 것 같군요. '추격자'의 나홍진 감독, 하정우, 김윤석, 조성하 주연. 언변에 빚더미에 쌓여 구질구질한 일상을 살아가던 주인공이 빚을 갚기 위해, 그리고 한국으로 돈 벌러 가서 6개월째 소식이 없는 아내를 찾기 위해 살인청부업자에게서 한국 가서 사람 한 명 죽이고 오라는 제안에 응해 황해를 건너 서울로 오는 이야기.


2위는 '헬로우 고스트'가 차지했습니다. 비록 '황해'에 밀리긴 했지만 크리스마스 때 온가족이 볼만한 영화로 선택되었는지 1위를 했어도 이상하지 않은 수준의 관객이 몰렸어요. 586개관에서 첫주말 73만 9천명, 첫주 89만 1천명의 관객이 들었고 흥행수익도 64억 2천만원에 이릅니다. 차태현 주연으로 죽는 게 소원인 외로운 남자에게 변태귀신, 꼴초귀신, 울보귀신, 초딩귀신이 소원을 들어달라고 달라붙는 바람에 죽지도 못하게 되고 결국 그들의 소원을 들어주는 사이 인생이 변한다는 가슴 따뜻한 코미디.


3위는 전주 1위였던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입니다. 비록 3위까지 밀려나긴 했지만 주말관객은 71만 6천명으로 크리스마스 제왕 배틀에 끼여들기에 충분한 레벨이고 누적관객수는 벌써 213만 8천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흥행수익은 150억 9천만원. 북미 박스오피스는 크리스마스 시즌인 주제에 영 재미 없었는데 우리나라는 1~3위까지 아주 불꽃이 튀는군요.


4위는 전주 5위였던 '새미의 어드벤쳐'입니다. 이거 의외로 흥행하네요? 역시 크리스마스의 힘인가? 주말관객 23만 2천명, 누적관객 49만 9천명, 누적 흥행수익 47억 3천만원.


5위는 전주 2위였던 '쩨쩨한 로맨스'입니다. 이거 뭐 신작들에게 대거 관객이 몰리면서 단번에 밀려났군요^^; 주말 15만 8천명, 누적 194만 9천명으로 그래도 다음주에는 200만을 무난히 돌파할 듯. 누적 흥행수익 147억 6천만원.


6위는 '극장판 포켓 몬스터 DP - 환영의 패왕 조로아크'입니다. 역시 어린이의 친구 포켓몬! 165개관에서 주말 13만 7천명, 누적 17만 8천명의 관객을 모으면서 흥행했군요. 20만은 무난히 넘기겠습니다. 누적 흥행수익 11억 8천만원.


7위는 전주 4위였던 '나니아 연대기 : 새벽 출정호의 항해'입니다. 주말관객 12만 7천명, 누적관객 110만 6천명으로 그래도 100만대는 밟았네요. 누적 흥행수익 105억 3천만원.


8위는 전주 3위였던 '김종욱 찾기'입니다. 주말관객 12만 5천명, 누적관객 104만 6천명, 누적 흥행수익 75억 8천만으로 그럭저럭 100만 고지는 밟았군요.


9위는 '쓰리 데이즈'입니다. 미국에서도 망하더니 결국 우리나라에서도 별로 재미는 못보는군요-_-; 193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0만 7천명, 첫주 13만 4천명의 관객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9억 7천만원. 토미 리 존스 주연의 '엘라의 계곡'을 연출했고 '밀리언 달러 베이비'와 '007 카지노 로얄'과 '007 퀀텀 오브 솔라스'의 각본을 쓴 폴 해기스 감독, 러셀 크로우, 리암 니슨, 엘리자베스 뱅크스라는 쟁쟁한 출연진을 자랑합니다. 프랑스산 2008년작 'Pour Elle'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살인죄로 교도소에 끌려간 아내를 꺼내기 위한 남편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10위는 전주 6위였던 '투어리스트'입니다. 주말관객 2만 3천명, 누적관객 90만, 누적 흥행수익 66억 5천만원.


북미에는 이번주 개봉작이 없지만 우리나라에는 있지요. 화제작도, 기대작도 있습니다.

일단 심형래 감독의 '라스트 갓파더'가 개봉합니다. 시사회 이후 엄청 논란이 되는 중인데... 뭐 결과는 뚜껑 따보면 알겠지요; 마피아 대부의 숨겨진 아들 영구가 아버지를 찾아서 뉴욕에 왔다 조직의 후계자로 지목되어 마피아 수업을 받게 되면서 생기는 좌충우돌 코미디.

이미 북미에서는 성공적으로 데뷔하여 전세계 1억 5천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인 '트론 : 새로운 시작'이 옵니다. 다프트 펑크가 음악을 담당해서 음악과 비주얼이 아주 잘 어울린다는 평인데, 팬들은 다함께 '다펑! 다펑! 다펑!'을 외치는 분위기.(...) 1982년작 '트론'의 후속작으로 전작에서 가상현실을 창조했던 천재 박사 케빈 플랜의 아들이 주인공. 아버지가 가상현실의 세계 속으로 실종되자 주인공이 아버지를 찾아가면서 위험천만한 가상현실을 모험하는 내용. 당시에는 시대를 엄청 앞서간 영화였는데 28년만의 속편은 과연? 재미있는 것은 '트론'의 감독이었던 스티븐 리스버거가 제작과 각본을 맡았고, 전작에서 케빈 플랜 역을 맡았던 제프 브리지스도 그대로 출연한다는 것. 스타일은 완전히 다른 영화지만 '월 스트리트 : 머니 네버 슬립스'하고 비슷한 백스토리를 가진 영화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작품성 면에서 놀라운 성취를 보여주진 못하지만 볼거리 면에서는 머리 비우고 신나게 즐길거리를 제공하는 블록버스터라는 듯 하여 기대중.

조지 클루니 주연의 '아메리칸'도 개봉. 마지막 임무를 앞두고 이탈리아 시골에 머물러 있던 그에게 사랑과 함께 죽음의 그림자가 찾아와 고뇌에 빠지게 되는 이야기인데 북미에서는 흥행에 실패.





덧글

  • Zannah 2010/12/28 19:13 # 답글

    황해가 언듯 보면 흥행할 것 같은 영화는 아닌데 역시 감독의 전작 추격자의 명성과 입소문을 타고 흥행몰이를 하고 있는 것 같군요. 하지만 라스트갓파더가 개봉되면 어떨련지.. (워낙 논란의 작품이다보니)
  • 로오나 2010/12/28 20:38 #

    제가 보고 싶은 타입의 영환 아니지만 꽤 흥한 듯. 뭐 이번주엔 트론도 개봉하고 하니 다음주 1위 수성은 좀 어렵지 않을지.
  • Uglycat 2010/12/28 19:49 # 답글

    전 황해 몇몇 평을 보고 감상계획을 접었습니다만...
  • 로오나 2010/12/28 20:38 #

    저도 볼 생각은 없습니다. 보고 싶은 스타일이 아니라...
  • 리지 2010/12/28 20:18 # 답글

    황해가 성공했나봐요, 제작비 100억원의 수익률 그정도, 아메리칸, 나니아 연대기 보고 싶네요..
  • 로오나 2010/12/28 20:39 #

    나니아는 보시려면 내리기 전에 빨리 보시는 편이;
  • 리오폴드 2010/12/28 21:02 # 답글

    심형래감독님은 노이즈마케팅의 대가!
  • 로오나 2010/12/29 15:21 #

    이번에도 엄청 논란이 될듯.
  • 소월랑 2010/12/28 22:13 # 답글

    황해 정말 삭막하고 빡빡하고 서늘하고 뻑적지근한 오락영화더군요.
  • 로오나 2010/12/29 15:22 #

    평들을 보면 꽤 강렬한 스타일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일단 저는 관람목록에선 뺐지만;
  • 가라나티 2010/12/28 22:15 # 답글

    음. 내일 트론 보러갑니다. 아바타 이후 3D로 영화보는 건 오랜만인데 과연 어떨지 기대가 되는군요.
  • 로오나 2010/12/29 15:22 #

    저도 되도록 3D로 보고 싶은 영화긴 한데 여건이 맞을지 모르겠군요.
  • 홀리홀릭 2010/12/28 23:37 # 답글

    3위가 71만이라;; 과연 크리스마스 시즌 답군요. 71만만해도 평소라면 1위를 노려볼만한 관객수인데;;
  • 로오나 2010/12/29 15:22 #

    충분히 1위 노려볼만한 수치죠. 크리스마스 시즌에 어울리는 배틀이었습니다.
  • 처리 2010/12/28 23:42 # 삭제 답글

    어느 용감한 배급사가 아메리칸을 국내에 배급하려는 걸까요?
    조지클루니 때문에 봤는데 정말 근래에 없을정도로 재미없는 영화였음...
    클루니 돈떨어졌나?
  • Skyjet 2010/12/29 17:42 #

    블로그 주인장은 아니지만 대신 대답하자면 스폰지이엔티 수입, 화천공사 배급입니다. 참고로 화천공사는 196 ~ 80년대 주로 활동하던 영화 제작 / 수입 / 배급사였죠. 한동안 제작 / 수입 / 배급을 하지 않고 극장 (씨네시티) 운영에 주력하다가, 올해 빈센조 나탈리의 [스플라이스] (미로비전 수입) 을 시작으로 다시 배급업에 복귀했습니다. [에브리바디 올라잇] (코리아코어콘텐츠 수입) 도 배급했고요.
  • 다물 2010/12/29 23:23 # 답글

    트론 보고 왔습니다. 리메이크인 줄 알았는데 속편이더군요. imax로 봤는데 3D로 볼 가치 없다고 생각됩니다.
  • oIHLo 2010/12/31 11:00 # 답글

    이 영화를 보는 유일한 이유입니다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