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박스오피스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 1위!

자, 다들 아시다시피 이번주 1위는 예상대로... 라기보다는 거의 약속대로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가 압도적인 기세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무려 4125개 극장에서 개봉한 이 영화는 첫주말 1억 2512만 달러를 벌어들이면서 박스오피스 2~10위까지를 합체시켜도 못따라올 거대한 수익을 벌어들였지요. 극장당 수입도 무려 3만 332달러에 달해서 극장주들이 신나서 춤을 출 것 같은 기세로군요. 게다가 첫주 해외수익이 2억 500만 달러에 달해서 전세계 수익도 무려 3억 3천만 달러를 돌파. 이건 뭐 진짜 이래도 되는 거냐 싶은 레벨이네요. 6편의 첫주 전세계 수익 4억 달러보다는 뒤쳐지지만 그쪽은 수요일부터 선행개봉했었으니 똑같이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죠.

참고로 이번 오프닝 스코어는 역대 6위에 해당하는 것입니다. 1위 '다크 나이트'(1억 5841만 달러) 2위 '스파이더맨3'(1억 5112만 달러) 3위 '뉴 문'(1억 4284만 달러) 4위 '캐리비안의 해적 : 망자의 함'(1억 3563만 달러) 5위 '아이언맨2'(1억 2812만 달러) 그리고 6위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 당연하지만 해리포터 시리즈 7개 중에서는 최고의 성적이고요.

그외에는 어제도 포스팅한대로 역대 개봉 첫날 수익으로는 5위였죠. 1위 '뉴 문'(7270만 달러) 2위 '이클립스'(6853만 달러) 3위 '다크 나이트'(6717만 달러) 4위 트랜스포머 : 패자의 역습'(6202만 달러) 그리고 5위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6115만 달러)

북미 현지평을 살펴보면 평론가들의 평은 6편보다는 안좋은 편이지만 그래도 여전히 꽤 좋은 수준이고, 관객들의 만족도는 역시 높은 듯. 다만 영화 3~5편을 안보고 6편을 봤던 제 경우 북미 평단과 관객 모두가 절찬했던 6편을 별로 재미없게 봤기 때문에 역시 기존 팬들이 봐야 진짜 만족감을 얻을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중입니다;

무수한 팬을 거느린 츤데레 스네이프 교수가 역사에 남을 진정한 츤데레로 완성되는 이 영화는(...) 우리나라에는 좀 늦은 12월 16일 개봉. 개인적으론 이번편에서는 루나의 캐릭터 포스터가 없어서 심히 아쉬웠습니다. 루나 귀여운데 왜 캐릭터 포스터 안만들어주나요, 흑흑. 그리고 2부의 북미 개봉일은 내년 7월 15일로 정해져 있는데, 시리즈 최종편인 데다가 3D로 개봉되기 때문에 아마 1부보다 더욱 높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을 듯. 과연 이번에는 시리즈 최고기록인 1편의 9억 7천만 달러를 넘어 10억 달러에 도달할 수 있을 것인가? 뭐 3D로 개봉하는 최종편이 더 가능성이 높아보이긴 하지만요.

2위는 전주까지 2주 연속 1위를 달성한 '메가마인드'입니다. 주말수익 1618만 달러, 누적수익 1억 948만 달러로 일단 북미 1억 달러 고지를 밟았습니다. 해외수익은 2700만 달러 정도 더해져서 현재 전세계 1억 3천만 달러를 넘어간 상태. 하지만 제작비 1억 3천만 달러 회수하려면 열심히 달려야겠죠. 우리나라 개봉은 유감스럽게도 내년 1월-_-;

3위는 전주 2위였던 '언스토퍼블'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42.3% 하락한 1310만 달러, 누적수익은 4196만 달러, 해외수익은 1900만 달러 정도로 전세계 6127만 달러를 벌어들였군요. 하지만 제작비가 1억 달러나 되는 영화라 별로 좋지 않은 상황.

4위는 전주 3위였던 '듀 데이트'입니다. 주말수익 915만 달러, 누적수익 7267만 달러, 해외수익 4700만 달러를 더해 전세계 1억 2천만 달러 정도 벌어들인 상황. 제작비 6500만 달러 회수는 문제없어보입니다. 우리나라에는 11월 24일 개봉. 토드 필립스 감독은 우리나라에서는 인지도가 없지만 작년에는 'The Hangover'가 대박치고, 올해는 '듀 데이트'가 잘 나가고 이래저래 상승세를 타는군요.

5위는 범죄 스릴러 'The Next Three Days'입니다. 토미 리 존스 주연의 '엘라의 계곡'을 연출했고 '밀리언 달러 베이비'와 '007 카지노 로얄'과 '007 퀀텀 오브 솔라스'의 각본을 쓴 폴 해기스 감독, 러셀 크로우, 리암 니슨, 엘리자베스 뱅크스라는 쟁쟁한 출연진을 자랑합니다. 프랑스산 2008년작 'Pour Elle'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살인죄로 교도소에 끌려간 아내를 꺼내기 위한 남편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2564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오프닝 스코어는 고작 675만 달러에 불과해서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 개봉시의 틈새시장을 노린 것은 실패로 끝나버린 듯. 극장당 수입도 2633달러로 영 낮고... 북미 현지평은 평론가들은 그냥저냥, 관객들도 그럭저럭 정도의 반응이라서 영 앞날이 밝아보이지 않습니다. 감독의 전적이나 출연진만 봐도 관심 갖는 영화였는데, 으음;

6위는 전주 5위였던 '굿모닝 에브리원'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43.1% 하락한 523만 달러, 누적수익은 1986만 달러... 이거 뭔가 제작비 4천만 달러가 거대한 산으로 보이는 꿈도 희망도 없는 전개로;

7위는 전주 4위였던 '스카이라인'입니다. 초거대 블록버스터인 척 했던 것은 페이크 사실은 외계인 침공을 배경으로 건물 안에서만 노는 1천만 달러의 초저예산 영화! 우리나라에서는 11월 24일 개봉.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무려 70.7%라는 경이로운 폭락률을 보여주면서 343만 달러. 누적수익은 1764만 달러를 기록중인데... 그래도 손해볼 일은 없을 것 같은 무서운 영화;

8위는 전주 7위였던 '레드'입니다. 주말수익 247만 달러, 누적수익 8357만 달러, 해외수익이 대충 4천만 달러 좀 못되어서 전세계 1억 2천만 달러를 돌파. 제작비 5800만 달러는 슬슬 회수했다고 봐야겠고 이제 이득 내는 일만 남았군요. 후속작을 볼 수 있을 정도로 벌어줄 것인가?

9위는 전주 6위였던 'For Colored Girls'입니다. 주말수익은 240만 달러, 누적수익은 3454만 달러.

10위는 2주 전에 제한상영으로 시작해서 첫째주, 둘째주 15위를 기록했고, 그러면서 꾸준히 극장수를 늘려서 이번에는 386개 극장에서 상영 중인 'Fair Game'입니다. 주말수익은 2주차대비 44% 상승한 147만 달러, 누적수익은 374만 달러. 특이한 것은 해외수익도 320만 달러 정도 있어서 전세계 700만 달러 정도 벌었다는 것인데 제작비가 2200만 달러 짜리 영화다 보니 수익내기는 아무래도 어려울 듯. 나오미 왓츠, 숀펜 주연으로 리크게이트라 불린 부시 행정부의 정치스캔들을 영화한 작품. 법적으로 비밀이 보장된 자신의 신분을 부시측에 의해 폭로당한 전직 CIA 요원 발레리 플레임 윌슨의 회고록을 바탕으로 제작되었는데, 그녀가 자신의 남편이자 당시 이라크 대사였던 조셉 윌슨이 당시 뉴욕타임즈에 부시행정부가 이라크 침공을 위해 후세인 대량 살상무기 비축에 대한 허위사실을 날조한 것을 폭로했던 주가 되는 이야기. 북미에서는 평론가들은 꽤 높은 평을, 관객들은 재미있다 정도의 평인데 역시 대중적인 스타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이번주 개봉작은 꽤 많군요. 보고 싶은 것도 몇 개 있고요.

다들 아시는 동화, 엄청 긴 머리칼과 거기에 건장한 남자가 매달려도 능히 지탱할 수 있는 강인한 목근육을 소유한 강철의 히로인 라푼첼의 이야기를(...어?) 원작으로 하는 월트디즈니의 'Tangled'가 개봉합니다. 요즘 디즈니 애니메이션하면 픽사를 떠올리기 쉽지만 '볼트'로 흥행은 조금 부족했지만 좋은 평을 얻었고 '공주와 개구리'로 옛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추억을 되살리면서 기세를 타고 있는 중이죠.(우리나라 흥행은 둘 다 영 꽝이었지만;) '볼트'를 연출한 바이런 하워드 감독, 거기에 '미녀와 야수', '알라딘', '포카혼타스'의 음악으로 아카데미 상을 3개나 받은 알란 메켄이 음악을 담당했습니다. 개인적으론 꽤 기대하고 있는 작품인데 아직 우리나라 개봉은 예정이 안 잡힌 듯.(역시 위에 언급한 두 개가 성적이 안 좋았기 때문인가) 이번주 가장 많은 상영관을 확보하면서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의 2주차에 도전합니다.

'맨 오브 오너'의 조지 틸만 주니어 감독, 더 락으로 잘 알려진 드웨인 존슨 주연의 액션 영화 'Faster'가 개봉합니다. 또 눈에 띄는 캐스팅이라면 '터미네이터 : 미래전쟁의 시작'에서 매력적인 여전사로 나왔던 문 블러드 굿이 있군요. 죽은 형의 복수를 위해 출소한 주인공과 그를 뒤쫓는 킬러, 그리고 형사의 쫓고 쫓기는 이야기라고 합니다. 드물게도 제작비가 일찌감치 박스오피스 모조에 공개되었는데 2400만 달러가 들었군요. 우리나라 개봉 일정은 아직 없음.

'Burlesque'는 이번주 개봉작 중 두번째로 많은 상영관을 확보하고 있는 작품. 스타가 되고자 LA로 상경한 소녀 알리(크리스티나 아길레라)가 인기 스타이자 클럽주의 눈에 띄어 성장하는 과정을 음악과 춤 그리고 쇼로 표현하는 뮤지컬 영화입니다. 크리스틴 벨, 캠 지갠뎃, 스탠리 투치, 크리스티나 아길레라가 출연하며, 특히 크리스티나 아길레라의 노래가 관람 포인트가 될 듯. 하지만 우리나라 개봉 일정은 아직 없음.

우리나라에는 내년 2월 10일에 개봉하는 'Love and Other Drugs'는... 음, 왜 이 영화만 우리나라 개봉일이 그것도 이렇게 오묘하게 늦게 잡혀있는지 고개를 갸웃하게 되는데, 역시 제이크 질렌할과 앤 헤서웨이가 주연이기 때문일까요? 그렇겠죠!? 포스터만 봐도 느껴지는 성인적인 향취답게 19세 미만 관람불가고 '가을의 전설', '블러드 다이아몬드', '라스트 사무라이' 등 쟁쟁한 필모그래피를 가진 에드워드 즈웍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제이미 레이디가 지은 자전적 소설을 바탕으로 하고 있는 이 작품은 제약회사 영업사원과 그 약을 복용한 여자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로맨틱 코미디.







덧글

  • 파벨 2010/11/22 10:48 # 답글

    Faster 문신을 보니 갑자기 갓오브워가 떠오르는데..
    이거 영화로 만들면 신날 듯이라는 엉뚱한 생각이
  • 로오나 2010/11/22 16:18 #

    갓 오브 워는 영화로 만들면... 음. 신나겠죠. 블록버스터, 우왕!
  • 모든것의한울 2010/11/22 11:36 # 삭제 답글

    만약 해리 포터 7편 상이 10억달러 넘으면 2010년에 10억 달러를 넘긴 영화가 셋이나 되는 거군요...?[아닌가요?]

    그렇지만 2010년이 얼마 안 남았으니 올해 안으로는 힘들려나요?
  • 로오나 2010/11/22 16:18 #

    맞습니다^^

    보통 이 10억 달러 돌파작이라는 것은 어디까지나 '개봉된 년수'가 언제냐를 따져서 봅니다. 아바타는 2009년 개봉작 중에 10억 달러 돌파작인 것이고 올해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토이스토리3이 있죠.
  • 2010/11/22 16:0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오나 2010/11/22 16:19 #

    허락합니다 :)
  • 2010/11/22 16:47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SARG 2010/11/22 16:52 # 답글

    탱글드는 기획이 존 라세터(토이스토리1,2감독)라서 기대중입니다. 국내개봉은 2월달인 것 같아요.
  • 로오나 2010/11/22 16:57 #

    예고편 보니 재밌어보이더군요. 왜이리 개봉이 늦는지 원ㅠㅠ
  • 샤유 2010/11/22 18:46 # 답글

    루나 루나 루나 ㅜㅜ 루나는 다 귀엽습니다
  • 로오나 2010/11/23 07:14 #

    네. 루나 귀엽죠. 근데 왜 캐릭터 포스터가 없나요_no
  • 한방대병원 2010/11/22 23:48 # 삭제 답글

    내가 이상한건가,...
    'Tangled' 에서 첫줄을 잘못 이해해 버렸네요 -//-;;

    거기가 건장한,.
  • 로오나 2010/11/23 07:15 #

    이상한 겁니다. 이상한 게 틀림없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