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超) 분식집 튀김의 마력에 이끌려, 홍대 미미네

오랜만에 미미네에 갔습니다. 지난번에 한번 가보곤 완전 반해버려서 또 갈 거야! 다음에 또 갈 거야! ...하고 마음먹었지만 왠지 모르게 기회가 안나더란 말이죠. 햇빛은 쨍쨍 아스팔트는 이글이글, 날씨는 더워 죽겠지만 그래도 나는 미미네의 튀김을 먹을 테다! 그런 의지를 불태우며 갔어요.

오랜만에 갔더니 이런 표어를 만들어서 어디다 붙일까~ 하고 뗐다 붙였다 해보고 있던데 정말 미미네와 딱 맞는 표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감상을 말했더니 살짝 부끄러워들 하시더라고요^^;

올때마다 달라지는 특선 메뉴는 표고버섯, 오징어알, 양파링! 표고버섯은 지난번에 먹어보니 살짝 취향에 벗어났었지만 오징어알은 무척 마음에 들었고 양파링은 먹어보지 못한 메뉴니까 도전! 오늘도 처묵처묵! 다 먹어버리겠닷!

일단 음료수부터 시켜놓고 시작합니다. 분식에는 역시 탄산음료죠... 라고 말하고 싶지만 사실 쿨피스도 나쁘지 않아요.

일단 기본으로 하나 시켜놓는 국물 떡볶이.(3000원) 이름 그대로 국물이 많아서 숟가락으로 떠먹는 스타일입니다. 맛은 평범한 편이지만 떡과 어묵이 거의 같은 비율로 들어있는 것은 주목할만하지 않을까. 아, 맵지 않아서 매운 것을 힘들어하는 지인도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좋았고요. 그리고 분식집 스타일의 튀김을 먹는다면 역시 이 국물이 나이스 어시스트를 날려주기 마련이죠. 국물만 리필도 해줍니다.

튀김이랑 떡볶이만 열심히 처묵처묵하고 있으면 느끼하니까 반찬으로 백김치를 우걱우걱. 흔한 단무지보다는 훨씬 좋습니다.

오징어알과 김말이. 둘이서 나눠서 샤샥. 김말이는 다른 튀김에 비해 튀김옷이 얇아서 김의 맛이 느껴지면서도 안쪽이 바삭바삭해서 맛있죠. 그리고 오징어알은, 후후후, 마치 오징어몸과 생선살의 식감이 합쳐진 것 같은 느낌이 매력적입니다. 약간 미묘한 구석도 있어서 지인은 살짝 취향에 어긋났다면서 저한테 다 몰아줬지만^^; 그래도 전 지난번에도 그렇고 이번에도 그렇고 정말 맘에 들더군요. 뭣보다 다른데서 먹을 수 없는 스타일이잖아요?

그리고 우리의 슈퍼스타 새우님이 강림하셨습니다. 새우님 너무 사랑스러우세요, 하악하악. 크고 아름다우셔. 튀김옷이 맛있어서 꼬리나 머리까지 아무런 거부감없이 먹을 수 있는 점이 압도적인 강점. 오후 2~5시까지는 개당 1500원으로 할인행사를 하고 있었지만... 1시쯤에 갔기 때문에 그냥 잠자코 3개 세트(5000원)을 시켜먹었습니다. 흑흑, 왠지 억울해ㅠㅠ 지인이 새우를 너무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지인한테 두개 줬습니다. 물론 저도 새우님을 사랑해마지 않습니다만 어차피 한번 더 시키면 되니까!(어이)

오징어몸은 3개 세트로 나오는데, 무난한 오징어 튀김이죠. 근데 이 날은 살짝 많이 익혀서 나온 듯? 지난번에는 노릇노릇했는데 이번엔 살짝 선탠한 느낌?

이번에 처음 맛본 양파링! 그 이름 그대로 양파링이었는데 크기가 다른 양파링 세 개가 나옵니다. 가장 큼지막한게 아주 먹음직스러워요. 아삭아삭해서 맛있어요. 이거 맥주 한잔 곁들이면 우주최강이 될 수 있을 것 같은 기분.

역시 새우님을 한분만 영접하면 너무나도 아쉽기 때문에! 한세트 더 시켰습니다. 이번엔 제가 2개 먹고 지인에게 1개 줬죠. 그랬더니 열심히 처묵처묵하면서 코알랄라~>ㅂ<를 외치고 있는 우리의 모습이 매우 흐뭇하셨던지 새우님 반 마리(약간 미묘)를 서비스로 주시더랍니다. 우리는 그걸 또 따끈따끈 바삭바삭할 때 순식간에 먹어치우고는 환희에 몸을 떨었죠.

이대로 끝내도 좋았을 것 같지만... 저는 왠지 오징어알을 더 먹고 싶었어요. 근데 둘 다 배가 살짝 불러서 약간 미묘한 상태였고, 지인은 오징어알을 안 좋아했기 때문에 혹시 가격이 같은 김말이와 하나씩 주실 수 없나... 라고 물어봤더니 아예 김말이 한 세트를 시키면 오징어알 한 세트는 서비스로 주겠다! ...고 호쾌하게 나오셔서 우리 둘 다 눈을 번쩍+_+ 빛내면서 콜! 저는 오징어알을 아주 맛있게 처묵처묵하고 지인은 김말이를 바삭바삭 처묵처묵했습니다. 물론 저는 지인에 비해 배가 약간 더 여유가 있었기 때문에 김말이 하나도 접수했지요. 후후후... 라고 하고 있었더니 오징어알 하나를 또 서비스로 주시는 아줌마의 위엄.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완전 만족하고,

다함께 외쳐봐요. 사악한 처묵처묵족의 마법 코알랄라~! 아우, 진짜 신나게 먹었네요. 배만 안찼으면 좀 더 먹고 싶은 마음이 들 정도로 만족만족. 열심히 시켜서 맛있게 먹고 있으니 서비스도 막 주시고... 다음번에는 진짜 가까운 시일내로 또 올테다!






덧글

  • 알렉세이 2010/07/02 23:01 # 답글

    아유. 위혐짤 + 코알랄라를 부르는 마법의 사진들.=ㅅ=;;
  • kaslan 2010/07/02 23:09 # 답글

    맛있는 걸 먹으면 코알랄라!
  • JyuRing 2010/07/02 23:46 # 답글

    전 오히려 새우튀김에 다리까지 튀김옷을 입히다보니 튀김옷이 너무 많은 것 같아서...오징어알이랑 몸이 젤 맛있더라구요+_+
  • 로오나 2010/07/02 23:49 #

    새우튀김은 예를 들면 미미네 스타일과 후쿠야 스타일은 서로 호오가 갈릴 수 있는 스타일이라고 생각해요. 전 둘다 좋더군요^^
  • JyuRing 2010/07/02 23:54 #

    그냥 제가 새우는 구이를 좋아해서 ㅎㅎㅎ 근데 오징어알이랑 몸은 정말 매력적이었어요! 테이크아웃이 되면, 정말 좋을텐데 ㅠㅠ
  • 메이 2010/07/03 00:25 # 답글

    .....(머엉)....내일 무단결근하면...안되겠죠...예...악 코알랄라...ㅠㅠㅠㅠ
  • 히아빈 2010/07/03 01:40 # 답글

    정말 맛나게 드시고 오셨네요!!! 저 가게 괜찮아보여요!!! 특히 표어가 인상깊네요~^^
  • DukeGray 2010/07/03 02:25 # 답글

    사악한 코알랄라!!
  • 카이º 2010/07/03 08:03 # 답글

    흐..멋집니다;ㅅ;
  • 푸른미르 2010/07/03 10:49 # 답글

    아~ 코아랄라~ 잔인합니다. 흐흑~ ㅠ.ㅠ
  • eigen 2010/07/03 19:41 # 답글

    보기만해도 살찔거같은 포스팅이네요. 아! 먹고싶어랑~~
  • The Lawliet 2010/07/04 11:02 # 답글

    이분도 드디어 미미네에 가시는군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