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있는 가라아게! 와 가마타마 우동 - 홍대 가미우동

간만에 홍대 가미우동. 사실 이것도 다녀온지 좀 지난 일이긴 한데... 지난번에 살짝 실망스러웠기 때문에 한동안 안가다가 오랜만에 갔습니다. 가끔은 우동이 땡기는 날이 있는 법이라.

이 날은 질척질척하지 않고 평소처럼 잘 나온 주먹밥. 사실 전 싱겁게 먹는걸 안좋아해서 꼭 우동국물(어떤 종류가 되었던)에 적셔서 먹는 편.

가라아게는 여전히 하악하악... 완전 따끈따끈, 바삭바삭하게 나오는 게 진짜 맛있어요. 오자와의 가라아게는 완전히 타입이 다른데 그쪽은 바비큐 치킨, 이쪽은 후라이드 치킨이라고나 할까. 실제로 튀김옷이 얇은 후라이드 치킨 같은 맛이고 말이죠. 어느쪽이 더 좋냐는 취향일텐데, 기본적으로 서로 다른 특색을 갖고 맛있기 때문에 전 둘 다 좋아합니다. 사실 전 가미우동 메뉴 중에 가라아게를 제일 좋아해요!(두둥) 하지만 소금으로 찍어먹는건 좀 심심한 것도 사실이라 소스 같은 걸 준비해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어요. 사실 이건 가라아게 뿐 아니라 가미우동의 튀김류 전부에서 느끼는 것이기도 한데...

지난번의 기억이 남아있었기 때문에 이번에는 가마타마 우동을 먹었습니다. 날씨가 이렇지만 그래도 왠지 따끈따끈한 게 땡기는 때가 있는 법이죠. 실은 그 전까지 냉방이 너무 잘 되는데서 있었던 데다가 이 날은 저녁날씨는 좀 선선하기도 했고.

하지만 이번에도 저는 좀 실망할 수밖에 없었는데... 지난번에는 질척질척하더니 이번에는 짰어요_no 평소보다 염분이 월등히 높은 느낌이라 같이 간 지인과 '우왓, 이거 평소보다 많이 짠 것 같은데?'하면서 먹었습니다. 그걸 다 먹고 나서 말하니 아줌마가 좀 난처해하시며 아마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 죄송하다, 그러시긴 했는데... 생각해보니 먹기 전에 그냥 클레임 걸어서 바꿔달라고 할걸_no 다 먹은 다음에 그런 말 하면 솔직히 가게 입장에선 해줄 게 없겠죠. 클레임하곤 거리가 먼 인생을 살아온 소심한 인생이다 보니 그런 선택지가 가게를 나온 후에야 떠올라버렸음.

어쨌든 좋아하는 가겐데 두번 연속으로 이러니 한동안 꺼리게 될 것 같아요. 다음번에 가서도 이상하면 그땐 그냥 그 자리에서 말을 하던가 해야지ㅠㅠ





덧글

  • 比良坂初音 2010/06/30 22:10 # 답글

    가미우동은 몇번 갔는데 어째 갈때마다 맛이 달라져서 처음 갔을때의 만족감이 사라져 버리더군요;;;
  • 로오나 2010/07/01 13:57 #

    맛이 다르다... 저도 최근에는 그랬군요. 여름이라 그런건지 아니면 다른 문젠지.
  • 플로렌스 2010/07/01 10:31 # 답글

    로오나님 덕분에 음식을 미리 선별해볼 수가 있어서 좋습니다.
    (특히 던킨 녹차 도넛을 피해갈 수 있어 천만다행...)
  • 로오나 2010/07/01 13:58 #

    후후후. 그거 그냥 드시게 할걸...
  • 카이º 2010/07/01 16:59 # 답글

    좀 영 아닐땐 그냥 냅다 말하는것도 좋아요;ㅅ;
    저는 보통 영 아니다 싶으면 그냥 말해요=ㅅ=;
  • 로오나 2010/07/01 23:23 #

    네. 요즘 그런 일을 자주 겪고 있어요;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