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박스오피스 '방자전' 논란의 힘을 받으며 1위!

춘향전을 비튼 에로틱한 이야기 '방자전'이 1위를 차지했습니다. 춘향문화선양회에서 상영중지를 요청하는 등 논란이 되었는데 그게 아주 제대로 마케팅으로 이어진 결과 같네요.(근데 춘향전 원작도 에로하잖;;;) 600개관에서 개봉, 첫주말 60만 9천명, 첫주 88만 5천명의 관객을 불러모으면서 무척 성공적인 스타트를 끊었습니다. 주중 100만 돌파도 문제없어보이는군요. 흥행수익은 67억 7천만원. 순제작비가 40억원 정도로 알려져 있는데 마케팅비 다 고려하더라도 이 정도 스타트면 흑자보기 어려울 것 같은 걱정은 필요없어보입니다. '음란서생'으로 이름을 알린 김대우 감독, 김주혁, 류승범, 조여정 주연. 포스터 보면 알 수 있듯이 분위기 참 야시럽습니다 그려. 당연히 청소년 관람불가. 춘향전을 원작으로 하여 몸종 방자가 춘향에게 반해서, 그리고 몽룡에게 반발하여 춘향에게 들이댄다는 그런 이야기인데 평은 좀 갈리는 구석도 있긴 하지만 대체로 영화의 의도는 제대로 먹히고 있는 느낌?

2위는 전주 1위였던 '페르시아의 왕자 : 시간의 모래'입니다. 주말 39만명을 추가하면서 누적 154만 6천명, 누적 흥행수익은 113억 1천만원. 우리나라에서는 꽤 선전하고 있는데 북미 성적이 너무 안습해서 2탄 보긴 어려울 것 같은 상황;

3위는 전주 2위였던 '드래곤 길들이기'입니다. 주말 30만 3천명 추가하면서 마침내 200만 고지를 돌파, 201만 9천명. 모두 함께 투슬리스 빠심으로 대동단결. 엄마, 나도 나이트 퓨어리 사줘~!ㅠㅠ 누적 흥행수익은 209억원으로 관객수대비 수익면에서 3D 강세의 이점을 아주 제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3년 후쯤 찾아올 2탄을 또 기대해보지요. 그 전에 '쿵푸팬더2'부터 보고!

4위는 멜 깁슨의 '엣지 오브 다크니스'입니다. 나름 힘주고 개봉하긴 했는데, 뭐, 흥행 면에서는 그렇게 기대하지 않았는지 개봉관수가 265개밖에 안되는군요. 첫주말 9만명, 첫주 13만 8천명, 흥행수익 10억원입니다. 평은 그리 좋은 말이 보이지 않는군요. 1985년 영국 BBC에서 방영된 6부작 미니시리즈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영화. 느닷없는 괴한의 칩입으로 눈앞에서 딸을 잃은 강력계 형사가 복수를 위해 범인의 뒤를 쫓다가 거대한 음모와 직면하게 된다는 이야기. 감독은 '007 카지노 로얄'로 유명한 마틴 캠벨입니다.

5위는 '유령작가'입니다. 221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7만 2천명, 첫주 12만 6천명, 흥행수익은 9억 3천만원. 이완 맥그리거, 피어스 브로스넌 주연으로 국내에는 원작이 '고스트 라이터'라는 제목으로 나왔죠. 미성년자 성범죄로 걸렸지만 프랑스로 도망가서 버티다가 결국은 잡혀서 쇠고랑 찬(...) 로만 폴란스키 감독 작품. 제목대로 유명인들의 자서전을 쓰던 고스트 라이터인 주인공이 권력의 이면에 존재하는 거대한 음모의 실마리를 발견하는 바람에 위기를 겪게 된다는 내용. 대체로 영화가 힘없고 지루하다는 평인듯.(반대로 잘 만들었다는 평도 간혹 보이고)

6위는 전주 5위였던 '내 깡패 같은 애인'입니다. 입소문이 좋은 영화라 꾸준히 롱런할까 싶었지만 거기까지 가는건 좀 무리였나 봐요; 주말 6만 5천명, 누적 63만 8천명, 누적 흥행수익 46억 2천만원. 순제작비가 고작 8억원에 불과한 영화라서 마케팅비를 다 포함해도 알짜배기 흥행 성공.

7위는 전주 3위였던 '하녀'입니다. 뭔가 드라마틱하게 추락했군요. 에로틱하고 자극적인 화제를 주목하던 사람들이 죄다 '방자전'으로 옮겨가면서 싸하게 식어버린 이 느낌?; 주말관객 4만 8천명, 누적관객 224만 2천명, 누적 흥행수익 167억 1천만원.

8위는 전주 4위였던 '로빈 후드'입니다. 주말 3만 5천명, 누적 156만 3천명, 누적 흥행수익 114억 2천만원.

9위는 전주 8위였던 '시'입니다. 주말관객 1만 1천명, 누적관객 18만 9천명으로, 20만을 넘기는 것이 지상과제가 되겠군요. 좀 더 힘을 발휘할 수 있을까?

10위는 전주 6위였던 '꿈은 이루어진다'입니다. 주말관객 8천명, 누적관객 9만 5천명, 누적 흥행수익 6억 6천만원으로... 뭐 시기도 안좋았고 데뷔도 안좋았고 이래저래-_-;


이번주 개봉작 중에 눈길 가는 것들을 살펴보자면,

일단 'A특공대'가 있죠. 멋진 아저씨들이 나와서 우당탕탕 쿵쾅쾅 흔히 말하는 미국인이 나와서 총질하고 다 때려부수는 영화. 이예~!(어이) 리암 니슨, 브래들리 쿠퍼라는 멋쟁이들과 '디스트릭트9'의 주연이었던 샬토 코플리, 격투기 팬이라면 주목할 수밖에 없을 퀸튼 램페이지 잭슨 주연. 1983년작의 미국 드라마의 리메이크로, 뭐 전격 Z작전이라거나 V 등의 '원작'을 어린 시절 즐겨보던 팬들이라면 모두 기억하고 있겠죠. 북미하고 동시 개봉! 전 이거 보러 갈 예정입니다.

성룡과 윌 스미스의 아들인 제이든 스미스 주연의 '베스트 키드'도 개봉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이런 제목이지만 원제는 가라테 키드죠. 84년부터 3개의 시리즈가 나왔던 영화 원작. 얻어맞고 왕따당하던 꼬맹이가 쿵푸를 배우면서 졸라 짱 쎈 쿵푸 팬더...가 아니고 쿵푸 키드로 거듭나는 내용을 그리고 있습니다. 도대체 왜 쿵푸를 가르쳐주고 배워서 졸라 짱 쎄지는데 가라테 키드냐고 물으신다면, 원작이 그랬으니까!(콰쾅) 애당초 원작의 후광을 입고 제작되는 영화인 데다가 중간에 제목을 쿵푸 키드로 바꾸려고 했다가 판권이라던가 하는 문제가 얽혀서 실패했다는 루머도 있어서, 솔직히 왠지 이거 성적이 좀 걱정됩니다;

여성분들 중에는 환호성을, 그리고 남성분들 중에서는 '아, 젠장. 이걸 또 애인이랑 같이 보러 가는 고행을 참아내야 해?'라고 짜증을 내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은(한편 여성분들도 이해도 안해주는 애인과 보러 가느니 그냥 맘 맞는 여자친구들끼리 가자고 생각할지도 모르는) '섹스 앤 더 시티2'도 개봉합니다. 다들 아시다시피 많은 여성들이 열광적으로 좋아하는 시리즈의 극장판 제2탄이죠. 전편이 북미 1억 5천만 달러, 전세계적으로는 4억 달러 이상을 벌어들이는 기염을 토했으니 2탄 제작은 숙명이었다고 밖에 할 수 없겠습니다. 사라 제시카 파커는 최근 '들어는 봤니? 모건 부부'를 징하게 말아먹었지만(...) 이 영화로 다시 방방 뜰 준비. 우리나라에서는 아마 이번주에 여러가지 의미로 화제를 독점하며 공방이 벌어지지 않을까요? 뭐 전 볼 생각이 전혀 없기 때문에 그냥 관전만 하겠지만요.(웃음) 북미에서는 1위를 잡지도 못했고, 전작에 비해 못한 기세를 보여주고 있는 중이고, 관객과 평론가 모두 혹평을 쏟아내고 있는 중입니다.

아다치 미츠루의 명작 야구만화를 헐리웃에서 영화화한 작품으로 히로와 히데오가 갑자원의 무대에서 서로를 마주보는 순간 관객들이 모두 좀비로 변해 뛰어들고 이들은 야구도구를 이용해 H무쌍전을 펼치게 된다는 기상천외한 스토리가 펼쳐... 질리가 없고(야) 고전 호러영화 시리즈 '할로윈' 시리즈의 리메이크 두 번째 작품, 롭 좀비 감독의 'H2 : 어느 살인마의 가족 이야기'도 뒤늦게 개봉. 2007년에 새로운 시리즈로 '할로윈 : 살인마의 탄생'이라는 제목으로 나왔죠. 무려 작년 8월에 개봉한 영화로 1500달러의 저예산으로 북미에서만 3300만 달러 이상 벌어들이면서 괜찮게 벌었습니다. 평은 별로였고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영 흥행 못할 것 같긴 하지만요^^;

조은경, 홍동명, 여명준, 김조광수 감독이 모여서 만든 에피소드식 공포영화 '귀'도 개봉. 학교를 배경으로 한 각기 다른 3개의 공포 에피소드를 그리고 있습니다. 왠지 감독은 4명인데 에피소드는 3개로군요^^;




덧글

  • 치노 2010/06/08 21:24 # 삭제 답글

    전 여자지만 섹스 인더 시티는 그닥..드라마도 영 아니었고 그래서 영화도 본적 없죠. 시트콤으로 따지면 차라리 빅뱅이론이...(거기까지.)A특공대는 기억이 안나네요. 으엉. 드래곤 길들이기 보고 싶은데 3D멀미라 볼수가 없어;ㅁ;
  • 로오나 2010/06/08 21:36 #

    실은 저도 A 특공대는 기억이 잘 안나요. 하지만 그래도 보러 갑니다. 미국인이 나와서 총질하고 다 때려부수는 영화니까요!(...)

    드래곤 길들이기는 2회차 보러 갔던 지인이 3D 멀미가 좀 있는 편이었는데 아이맥스 3D에서 보니 괜찮다더군요. 일반 3D는 화면이 칙칙해서 여러모로 문제 많은 듯.
  • 알트아이젠 2010/06/08 21:30 # 답글

    방자전은 어째 감독님의 전작인 음란서생에서 대차게 낚인적이 있어 불안하지만, 평이 좋은거보면 가까운 시일내로 볼까 생각중입니다.
  • 로오나 2010/06/08 21:36 #

    좀 고민중이긴 합니다. 한복 + 에로티시즘이라는 조합이 좋아서...(...)
  • YSW 2010/06/08 21:41 # 삭제 답글

    그나저나 하녀는 제작비가 어느정도 들었으려나요? 추락폭이 장난이 아니라서 어쩌면 흑자가 아슬아슬 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긴 하는데;
  • 로오나 2010/06/08 21:53 #

    순제작비 32억 정도니 총제작비는 한 50억쯤? 이 아닐까 싶습니다. 흑자는 이미 뽑고도 아주 많이 벌었죠.
  • 소시민 2010/06/08 21:50 # 답글

    이번에는 미쳐 못본 페르시아의 왕자를 챙겨봐야 겠군요.
  • Andrea 2010/06/08 22:29 # 답글

    귀..를 쥐..로 읽었습니다-_-;;
  • 강율 2010/06/08 23:44 # 답글

    귀, 영화에 대한 설명 마지막 부분에, '4명의 감독인데 에피소드는 4개'에서, 에피소드는 3이 아니었던가요 'ㅂ'
  • 로오나 2010/06/08 23:47 #

    아, 오타쳤군요. 수정하겠습니다.
  • 앙탈 2010/06/09 01:45 # 답글

    조여정의 힘!!!!

    음란서생도 아마 김민정의 노출이 조금 더 심했다면 흥했을거에요 [...]
  • 로오나 2010/06/09 14:51 #

    포 포인트...!
  • 2010/06/09 10:3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오나 2010/06/09 12:00 #

    어머나? 다시 뒤져보니 3탄까지나온 영화였군요. 지적 감사합니다.
  • 무지개사탕 2010/06/09 12:59 # 답글

    <귀>의 호러의 핵심은 아무래도 '4명의 감독과 에피소드 3개'에 있지 않을까요?
    (별 것도 아닌데 혼자 괜히 섬뜩한 1人;;)
  • 로오나 2010/06/09 14:51 #

    그렇게 보니 왠지 호러블하기도 하네요?
  • 루온 2010/06/09 15:33 # 삭제 답글

    섹앤시2 기대됩니다. 공개되지 않은 캐리와 친구들의 80년대 스타일과 등장할 그 엄청난 옷가지들.
    이번에는 사막패션까지 선보인다고 하니 더욱 기대가 되네요. 또 게이친구인 스탠포드의 결혼식과 에이든의 등장... 뭐랄까 오리지널을 본 팬들을 위한 쇼맨십이 엿보여요
  • 아노말로칼리스 2010/06/09 17:43 # 답글

    한때 잘나가던 이성재는 요즘 완전 안습대행진이군요....

    나름 연기도 잘하는 배운데, 공적이후 작품복이 없네요.
  • 처리 2010/06/11 14:36 # 삭제 답글

    예전 미드인 A특공대는 톰크루즈 주연의 영화 미션임파서블의 원작이라고 할수있죠 ㅎㅎ
    그리고 엣지오브 다크니스는 어쩐지 결말부위가 너무 후다닥 끝내버려서
    러닝타임의 압박? 감독의 귀차니즘? 작가의 능력부족? 등등 의문스러웠는데
    원작이 드라마였군요 결국은 6부작 짜리 드라마를 영화러닝타임에 끼워 맞추기 실패로군요 ㅋㅋㅋ
  • 푸하하 2010/06/11 15:48 # 삭제 답글

    H2 설명 열라 웃겼음.. ㅋㅋㅋㅋㅋㅋㅋ 님 센스 쵝오!!!
  • 처리님 거짓말쟁이 2010/06/12 18:43 # 삭제 답글

    처리님 영화 미션임파서블의 원작은 제5전선입니다. A특공대와는 전혀 느낌이 다른 드라마였죠...ㅋ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