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박스오피스 '베스트셀러' 폭풍전야의 저력!

전주 2위로 데뷔했던 엄정화 주연의 '베스트셀러'가 2주차에 입소문을 타고 오히려 첫주보다 높은 흥행을 기록, 주말관객 21만 7천명을 불러들이면서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습니다. 현재까지 누적관객은 56만명, 흥행수익은 현재까지 41억 8천만원을 기록하고 있군요. 문제는 이 영화 제작비가 40억원 정도로 알려져 있어서 손익분기점이 좀 멀고 멀다는 건데... 꾸준히 흥행해서 흑자로 갈 수 있을지 지켜봐야겠습니다. 사실 이번주에 '아이언맨2'가 개봉하기 때문에 1위에서 떨어지는 것은 이미 확정난 상황이고요. 폭풍전야에 저력을 보여서 잠시 왕좌에 앉았다고 할 수 있겠죠.

2위는 3주 연속 1위를 차지한 '타이탄'입니다. 한동안 블록버스터가 없어서 완전 내 세상이다~! 하고 좋아했는데 이제 슬슬 장사 접을 때가 다가오는 느낌이죠? 주말관객 15만 4천명, 누적관객은 256만 5천명이나 되니 아쉬울 것 하나도 없습니다. 누적 흥행수익은 210억 9천만원.

3위는 '친정엄마'입니다. 315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1만명, 첫주 14만 1천명의 관객을 불러들였군요. 설정만 봐도 아주 뻔하게 눈물 나오는 스타일의 영화인데, 노린대로 잘 만들었는지 평은 나쁘지 않은 느낌입니다. 하지만 저예산으로 만들어진 영화라고 해도 이 데뷔성적은 좀 불만족스럽지 않을까 싶어요. 일단 흥행성적은 10억원.

4위는 화제작 '킥 애스 : 영웅의 탄생'입니다. 북미에서는 그래도 첫주에 1위를 달성하고 저예산 영화로서는 만족스러운 성적을 거두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일부 지지층에게만 열렬한 반응이 나올 뿐 많은 관객을 불러들이는데는 실패했군요. 251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8만 8천명, 첫주 10만 2천명의 관객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7억 8천만원입니다.

5위는 아카데미를 직격한 '허트 로커'입니다. 바그다드에서 활약하는 미군 폭탄해체반의 활약을 그린 전쟁 스릴러물로, 처음부터 끝까지 보다 보면 체력이 떨어지다가 마지막에는 진이 빠져버릴 정도로 리얼하게 긴장감을 조성하는 것이 아주 일품이죠. 하지만 역시 크게 흥행할 만한 영화는 아니었는데, 영화 성향에 비해서는 꽤 선전한 편이 아닌가 싶습니다. 역시 인터넷 입소문이 꽤 긍정적으로 작용한 모양이에요. 195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8만 8천명, 첫주 10만 3천명이 들면서 주간관객은 오히려 '킥 애스 : 영웅의 탄생'을 근소하게나마 앞섰군요. 흥행수익은 7억 8천만원.

6위는 전주 3위였던 '반가운 살인자'입니다. 주말관객 8만명, 누적관객 54만 2천명, 누적 흥행수익 39억 2천만원. 제작비 10억원의 저예산 영화다 보니 이 성적도 만만세죠.

7위는 전주 5위였던 '블라인드 사이드'입니다. 그래도 의외로 흥행을 잘한 게 아닌가 싶습니다. 주말 7만 3천명, 누적 20만명을 넘어갔으니까요. 누적 흥행수익은 14억 7천만원.

8위는 전주 4위였던 '일라이'입니다. 주말관객 4만 5천명, 누적관객 20만명, 누적흥행수익 14억 8천만원.

9위는 'G-포스 : 기니피그 특공대'입니다. 제리 브룩하이머 제작의 블록버스터 영화로 작년에 북미에서 개봉해서 그럭저럭 아슬아슬하게 벌어들인 그런 영화입니다만 역시 너무 늦게 왔어요. 화제성도 부족한 느낌이고. 덤으로 애당초 별로 벌 생각도 없었는데 개봉관수도 고작 85개. 첫주말 2만명, 첫주 2만 1천명이 든 것을 보니 그야말로 어린이 관객들 상대로 소소하게 벌었다는 느낌입니다.

10위는 전주 6위였던 '육혈포 강도단'입니다. 꽤 힘을 쓰면서 롱런했지만 이제는 끝물이군요. 주말 1만 9천명, 누적 119만 9천명을 기록했고 누적 흥행수익은 84억 9천만원. 설마 이렇게 흑자까지 와버릴 줄은 몰랐는데, 정말 저력이 있는 영화입니다. 허허.

그외에는 13위의 '작은 연못'이 주말 4635명의 관객을 추가하면서 누적 3만 8677명을 기록, 그리고 33위의 '반드시 크게 들을 것'이 5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 557명의 관객을 모았습니다.


이번주 개봉작 중에 눈에 띄는 것들을 살펴보자면,

네, 뭐 사실 박스오피스 1위를 누가 먹을지에 대해서는 시작하기도 전에 게임이 끝나있죠. 북미보다도 일주일 앞서서 개봉하는 자기과시욕 쩔고 인생을 술과 여자에 낭비하는 대신 히어로질로 낭비하기로 결심하는 심오막측한 정신세계를 가진 남자의 이야기 그 두번째 '아이언맨2'가 개봉합니다. 이제 단숨에 관객들을 쓸어담으면서 1위를 차지하고 관련 리뷰들이 웹을 쓰나미처럼 강타하겠죠. 당연하지만 저도 보러갈 겁니다. 간만에 미국인이 나와서 신나게 다 때려부수는 영화. 하지만 난 이번엔 왠지 악당 편을 들고 싶어지고 있지!

'황산벌', '왕의 남자'에 이은 이준익 감독의 세번째 사극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 임진왜란 직전의 조선을 배경으로 왕이 되기 위해 반란의 칼을 뽑아든 남자와 그의 동지였던, 하지만 그에게 친구를 잃은 전설의 맹인 검객이 맞서는 이야기. 개인적으론 보고 싶은 작품이긴 한데 역시 '아이언맨2'와 같이 개봉되는 것은 시기가 안 좋지 않았나 싶군요. 물론 흥행은 뚜껑을 따보기 전까지는 아무도 알 수 없는 법입니다만.

매년 찾아오고 있는 케로로 극장판 시리즈 이번에도 또 왔습니다. 어린이날의 어린이들을 노리고 하지만 한주 빠르게 공습! 뭐 위에 열거한 두 개의 영화와는 애당초 경쟁하지 않는 완전히 다른 타깃층을 노리는 작품이니 만큼 이번에도 충분히 선방하지 않을까 싶네요.





덧글

  • 알렉세이 2010/04/27 19:02 # 답글

    지포스 저거 보고 혹시 작년 디즈니의 지포스 속편인가...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번주 영화들은 모두 다음주 아이언맨이랑 구르믈이 개봉하면 주우욱 내려질 느낌...
  • 로오나 2010/04/28 14:02 #

    그냥 단숨에 쓸려나가겠죠.
  • Uglycat 2010/04/27 19:11 # 답글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은 지난 연말의 전우치 꼴나게 될 것 같다고 봅니다만(뭣?!)...
    지난 주에 허트 로커를 못 봐서 아이언맨2 이번 주로 예매한 거 취소한 게 좀(?) 뼈아파요... -┌
  • 로오나 2010/04/28 14:02 #

    그게 가능하면 매우 성공적인 개봉이 되겠지만 과연?;
  • 크레이지하트 2010/04/27 19:30 # 삭제 답글

    구르믈버서난달처럼 2등전략ㅋㅋ
  • dunkbear 2010/04/27 19:41 # 답글

    이번엔 왠지 악당 편을 들고 싶어지고 있지! -> 섹시한 스칼렛 요한슨에 하앜거리는 로오나님... (퍽)
  • 로오나 2010/04/28 14:02 #

    아니 그것도 부정하진 않겠지만(...) 토니 스타크는 좀 맞아야 제맛인 캐러라고 보는지라...
  • 어섯 2010/04/27 21:40 # 답글

    아이언맨은 감독과 주연배우가 진성 마블오덕이라 어떤부분이 재현되어있을지 기대됩니다.
    전작에서도 마블팬들의 마음을 쏙 빼놓게 만들었었죠 정말
  • 로오나 2010/04/28 14:03 #

    이번에는 기대만은 못하다는 평이 나오고 있는 것 같군요. 뭐 적절한 기대감으로 즐기고 와야겠습니다. 사실 전 어벤저스니 뭐니 하면서 독립성을 훼손하는 전개를 좋아하지 않는지라 크리스토퍼 놀란의 배트맨 시리즈의 히어로가 유니크하다는 설정은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하고 있죠.
  • 아크메인 2010/04/27 23:09 # 답글

    킥애스 보고 왔는데, 제목이 반전OTL
    진리의 힛걸...
  • 로오나 2010/04/28 14:03 #

    다들 그러더군요.
  • 해츨링아린 2010/04/27 23:12 # 답글

    제 지인은 구르믈을 기대하고 있더군요.
  • 로오나 2010/04/28 14:03 #

    저쪽 기대하는 사람도 꽤 될겁니다.
  • 미스트 2010/04/29 04:02 # 답글

    헉 지포스 ㅠ_ㅠ
    울산엔 아예 개봉도 안했 ㅠ_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